2018.05.25

'공급망관리가 바뀐다' IoT로 시작하는 물류 혁신

Maria Korolov | CIO

기업은 공급망의 가시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원활한 배송에 차질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물류 운영에 IoT를 도입하고 있다. 화물 선적, 집하, 운송에서 소비자에게 정확히 전달되기까지 일련의 과정에서 정보를 공유해 안전, 효율, 속도를 끌어올리고 더 나아가서는 물류를 혁신한다는 목적이다. 



우버를 호출하면 앱에 운전자의 사진이 뜨고 차량에 대한 설명이 제공되며 지도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자동차가 어디에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운전자가 자신을 찾지 못하는 경우에 직접 의사소통할 수 있다.

이런 종류의 가시성이 글로벌 공급망에도 적용되어 판매자와 구매자가 컨테이너, 팔레트, 상자, 개별적인 값 비싼 물건이 전 세계로 이동할 때 추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단순히 인도 시간만 최적화되는 것이 아니다. 운송 중 제품이 손상되지 않도록 하고 공급망에서 위조 제품이 사라지도록 하는 효과도 있다.

예를 들어 미 상무부(U.S. Commerce Department)에 따르면, 제약 부문에서는 불법 복제약으로 해당 업계의 비용이 연간 미화 750~2,000억 달러에 이른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물류 기업들은 어느 곳에나 부착할 수 있는 스마트 센서인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사용하고 있다.

트럭 추적
시카고에 있는 제 3자 물류 제공 기업 AFN은 이 기술을 이용해 배달 트럭들이 예정된 위치에 있는지 확인하고 소매 업자에게 가능한 한 효율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려는 제조사 등의 고객들과 이 정보를 공유한다. 지난 12월에 발효되고 4월에 본격적으로 적용된 전자 로그 장비 의무화로 현재는 한 단계 더 발전했다.

AFN의 CIO 로버트 레비에 따르면, 전자 로그 장비는 트럭 운전사가 운전하는 시간을 추적한다.

트럭 운전사가 충분한 휴식을 취하여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해당 제정법의 주된 목적이다. 하지만 이런 장비를 차량 성능과 위치 등의 다른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운전사의 휴대전화에 전화를 걸어 위치를 묻는 기존의 솔루션을 대체할 수 있다. 대형 운송 기업은 운전사가 사용할 수 있는 자체 앱이나 자체 개발 장비가 있을 것이다. 이 제정법으로 이 기술이 범용화되고 있다.

"첨단 기술은 더 이상 비싸고 위험이 높은 물품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에 적용되고 있다"고 레비는 말했다.

사용 중인 모든 다양한 장비에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AFN은 전자 로그 장비에서 정보를 수집하여 사용 가능한 추적 정보로 바꾸어 주는 기술 업체인 포카이츠(FourKites)를 찾았다.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 AFN 같은 제 3자 물류 제공 기업들이 화물 위치, 온도 등 여러 요소를 추적하기 위해 이 서비스를 이용한다. 대표적인 사용 기업으로는 크래프트 하인즈(Kraft-Heinz), 카길(Cargill), 베스트 바이(Best Buy), 유니레버, 퍼듀 푸즈(Perdue Foods) 등이 있다.
 
레비는 "AFN에서는 이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과 운송 기업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AFN은 지난 6월부터 추적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레비는 "그 전에는 전화를 걸어 트럭의 위치를 묻거나 이메일로 정기 업데이트를 제공할 수 있었다. 이제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포털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AFN도 API 표준을 향한 움직임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1960년대에 만들어진 구형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 표준을 사용한다.

그는 "이 부문에서 구형 EDI 기술을 API 기술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우리는 그룹과 상호작용하며 이를 능동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업계에서 표준 형식이 되지는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2018.05.25

'공급망관리가 바뀐다' IoT로 시작하는 물류 혁신

Maria Korolov | CIO

기업은 공급망의 가시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원활한 배송에 차질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물류 운영에 IoT를 도입하고 있다. 화물 선적, 집하, 운송에서 소비자에게 정확히 전달되기까지 일련의 과정에서 정보를 공유해 안전, 효율, 속도를 끌어올리고 더 나아가서는 물류를 혁신한다는 목적이다. 



우버를 호출하면 앱에 운전자의 사진이 뜨고 차량에 대한 설명이 제공되며 지도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자동차가 어디에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운전자가 자신을 찾지 못하는 경우에 직접 의사소통할 수 있다.

이런 종류의 가시성이 글로벌 공급망에도 적용되어 판매자와 구매자가 컨테이너, 팔레트, 상자, 개별적인 값 비싼 물건이 전 세계로 이동할 때 추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단순히 인도 시간만 최적화되는 것이 아니다. 운송 중 제품이 손상되지 않도록 하고 공급망에서 위조 제품이 사라지도록 하는 효과도 있다.

예를 들어 미 상무부(U.S. Commerce Department)에 따르면, 제약 부문에서는 불법 복제약으로 해당 업계의 비용이 연간 미화 750~2,000억 달러에 이른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물류 기업들은 어느 곳에나 부착할 수 있는 스마트 센서인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사용하고 있다.

트럭 추적
시카고에 있는 제 3자 물류 제공 기업 AFN은 이 기술을 이용해 배달 트럭들이 예정된 위치에 있는지 확인하고 소매 업자에게 가능한 한 효율적으로 제품을 공급하려는 제조사 등의 고객들과 이 정보를 공유한다. 지난 12월에 발효되고 4월에 본격적으로 적용된 전자 로그 장비 의무화로 현재는 한 단계 더 발전했다.

AFN의 CIO 로버트 레비에 따르면, 전자 로그 장비는 트럭 운전사가 운전하는 시간을 추적한다.

트럭 운전사가 충분한 휴식을 취하여 졸음운전을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해당 제정법의 주된 목적이다. 하지만 이런 장비를 차량 성능과 위치 등의 다른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운전사의 휴대전화에 전화를 걸어 위치를 묻는 기존의 솔루션을 대체할 수 있다. 대형 운송 기업은 운전사가 사용할 수 있는 자체 앱이나 자체 개발 장비가 있을 것이다. 이 제정법으로 이 기술이 범용화되고 있다.

"첨단 기술은 더 이상 비싸고 위험이 높은 물품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에 적용되고 있다"고 레비는 말했다.

사용 중인 모든 다양한 장비에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AFN은 전자 로그 장비에서 정보를 수집하여 사용 가능한 추적 정보로 바꾸어 주는 기술 업체인 포카이츠(FourKites)를 찾았다.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 AFN 같은 제 3자 물류 제공 기업들이 화물 위치, 온도 등 여러 요소를 추적하기 위해 이 서비스를 이용한다. 대표적인 사용 기업으로는 크래프트 하인즈(Kraft-Heinz), 카길(Cargill), 베스트 바이(Best Buy), 유니레버, 퍼듀 푸즈(Perdue Foods) 등이 있다.
 
레비는 "AFN에서는 이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과 운송 기업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AFN은 지난 6월부터 추적 기능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레비는 "그 전에는 전화를 걸어 트럭의 위치를 묻거나 이메일로 정기 업데이트를 제공할 수 있었다. 이제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포털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AFN도 API 표준을 향한 움직임을 지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해당 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1960년대에 만들어진 구형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 표준을 사용한다.

그는 "이 부문에서 구형 EDI 기술을 API 기술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며 "우리는 그룹과 상호작용하며 이를 능동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 업계에서 표준 형식이 되지는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