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3

아태지역 최우수 스마트시티 '싱가포르·뉴질랜드'··· IDC 선정

편집부 | CIO KR
IDC가 2016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일본 제외) 스마트시티 최우수 수상국으로 싱가포르와 뉴질랜드를 선정했다. 이들 국가는 총 14개 항목에서 각각 3개 부문 수상자다.


Credit : IDC

지난해부터 IDC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스마트시티 개발지수(Smart City Development Index)를 발표하기 시작했으며, 본 연구의 목적으로 아태지역 내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선별하여 ‘스마트시티 아시아 퍼시픽 어워드’(Smart City Asia Pacific Awards, SCAPA)를 진행하고 있다.

IDC의 SCAPA는 운송, 공익사업, 스마트 빌딩, 스마트 그리드, 스마트 워터, 행정, 경제 개발, 토지 활용 및 환경 관리, 인허가와 라이선싱, 검사 및 도시 계획 지역 설정(Zoning), 공공 안전, 교육, 여행, 예술, 도서관, 문화, 공공용지, 커넥티드 헬스, 사회 복지 등 스마트시티를 기능별로 14개 항목으로 세분화해 분야별로 3개 후보자를 선정하여, 아태지역 대중들의 공개 투표를 포함한 리서치(50%) 및 내부 평가 작업(IDC 리서치 팀 25%, 자문위원회 25%)을 거친다.

IDC 거번먼트 인사이트(Government Insights) 아태지역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제럴드 왕 책임 연구원은 “많은 국가들이 스마트시티를 전자정부(eGovernment) 진화의 다음 단계를 이끌 기초적인 혁신으로 간주하면서 아태지역에서 스마트시티 모멘텀이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면서, 시민 주도의 혁신이 증가하고 내수 산업을 견인함으로써, 스마트시티는 궁극적으로 사회, 경제적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왕 연구원은 “올해 스마트시티 어워드 후보 및 수상 도시들은 기후 변화와 글로벌 무역 둔화의 영향을 강조했는데, 이는 환경의 지속가능성과 운영 효율성에 대한 관심, 나아가 시민의 생활 수준과 아태지역 도시의 미래 지속성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2016.09.13

아태지역 최우수 스마트시티 '싱가포르·뉴질랜드'··· IDC 선정

편집부 | CIO KR
IDC가 2016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일본 제외) 스마트시티 최우수 수상국으로 싱가포르와 뉴질랜드를 선정했다. 이들 국가는 총 14개 항목에서 각각 3개 부문 수상자다.


Credit : IDC

지난해부터 IDC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스마트시티 개발지수(Smart City Development Index)를 발표하기 시작했으며, 본 연구의 목적으로 아태지역 내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선별하여 ‘스마트시티 아시아 퍼시픽 어워드’(Smart City Asia Pacific Awards, SCAPA)를 진행하고 있다.

IDC의 SCAPA는 운송, 공익사업, 스마트 빌딩, 스마트 그리드, 스마트 워터, 행정, 경제 개발, 토지 활용 및 환경 관리, 인허가와 라이선싱, 검사 및 도시 계획 지역 설정(Zoning), 공공 안전, 교육, 여행, 예술, 도서관, 문화, 공공용지, 커넥티드 헬스, 사회 복지 등 스마트시티를 기능별로 14개 항목으로 세분화해 분야별로 3개 후보자를 선정하여, 아태지역 대중들의 공개 투표를 포함한 리서치(50%) 및 내부 평가 작업(IDC 리서치 팀 25%, 자문위원회 25%)을 거친다.

IDC 거번먼트 인사이트(Government Insights) 아태지역 연구를 담당하고 있는 제럴드 왕 책임 연구원은 “많은 국가들이 스마트시티를 전자정부(eGovernment) 진화의 다음 단계를 이끌 기초적인 혁신으로 간주하면서 아태지역에서 스마트시티 모멘텀이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면서, 시민 주도의 혁신이 증가하고 내수 산업을 견인함으로써, 스마트시티는 궁극적으로 사회, 경제적 지속가능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왕 연구원은 “올해 스마트시티 어워드 후보 및 수상 도시들은 기후 변화와 글로벌 무역 둔화의 영향을 강조했는데, 이는 환경의 지속가능성과 운영 효율성에 대한 관심, 나아가 시민의 생활 수준과 아태지역 도시의 미래 지속성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