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4.30

"왜 빅데이터가 실패하는가" 베테랑 CIO의 조언

Thor Olavsrud | CIO
현재 많은 대기업들이 빅데이터 수집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얻는 것이다. 클로록스 CIO 만지트 싱이 좀더 민첩하게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모두가 빅데이터에 혈안이 된 오늘날이지만 그 가운데서도 마케팅 데이터, 마케팅 분석 분야에서는 특히 그 열기가 뜨겁다. 클로록스 컴퍼니(The Clorox Company)의CIO 만지트 싱은 “많은 기업들이 빅데이터 전략에 실패하는 이유는 그것을 그저 부가적 도구로 바라보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무엇이 진짜 문제인가
“문제는 데이터 수집 그 자체가 아니다. 빅데이터의 핵심은 수집한 데이터를 어떻게 탐구할 것인지의 문제고, 우리를 가장 힘들게 하는 문제도 바로 그것이다. 어떤 비즈니스 질문을 던질지, 그 해답을 찾는데 어떻게 데이터를 이용할 지의 문제에 집중하라”고 싱은 설명했다.

빅데이터를 다루는 대기업들이라면 싱의 이름이 낯설지 않을 것이다. 클로록스에 부임하기 전에 싱은 라스베가스샌즈(Las Vegas Sands), 치퀴타 인터내셔널(Chiquita International), 질레트(Gillette) 아시아 태평양 사업부 등 다양한 산업의 주요 기업들에서 유능한 CIO로 이름을 알렸다.

싱은 “IT가 진행하는 모든 작업의 목적은 전략적 비즈니스 목표를 실행하고 목표를 위한 개별 과제들에서 측정 가능한 결과물을 창출해내는데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네티자 출신의 전문가들이 다시 모여 설립한 보스턴 기반의 빅데이터 애플리케이션 지원 신생벤처인 카제나(Cazena)의 CEO 프랏 모흐도 싱의 의견에 동의했다.

모흐는 “빅데이터의 목표는 데이터 과학의 개선이 아니다”며 “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는데 집중하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모흐는 “많은 이들이 새로운 툴과 기술 자체에 매료돼 정작 그것을 어디에 쓰고,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 지는 간과하고 만다”라고 지적했다.


CIO는 과학자가 아닌 기업가다
최신 툴을 섭렵하고 한 무리의 데이터 과학자로 팀을 꾸려 테크놀로지와 데이터를 다루는 것보다 비즈니스 사고 방식을 지닌 직원을 고용해 빅데이터를 통한 시각, 민첩성 확보에 집중하는 게 더 올바른 선택이라고 모흐는 강조했다.

그는 “이런 자세를 갖추고 CIO는 IT사업부의 골목 대장이 아닌 비즈니스의 주역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싱은 비즈니스 활용 사례를 생각하는 데서 출발하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는 과정이 좀더 수월해 질 것이라는 조언을 전했다.

“예를 들어 여기 선적 데이터가 있다고 치자. 이는 사실 그 자체로는 거의 의미가 없다. 하지만 선적 데이터를 세일즈와 연관해 볼 방법을 찾아낸다면? 데이터의 가치는 크게 증가할 것이다”라고 싱은 말했다.

그는 “혹은 어떤 프로모션 활동의 효과를 측정하는 경우를 가정해 보자. 한 지역에서 현장 프로모션 행사가 진행됐지만 그 성과는 미비했다. 행사의 수준이 낮아 그런 것일까? 만일 그 날 그 지역에 폭우가 내렸다면? 문제는 행사 자체에 있을까, 아니면 날씨 때문일까? 데이터를 활용하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그렇다면 그 날의 세계 기후 데이터를 확보해야 하나? 물론 아니다. 무조건적인 ‘빅데이터’는 그다지 의미가 없다”라고 말했다.

위의 비유가 주는 또 하나의 교훈은, ‘날씨 데이터 확보를 위해 기상 학자를 고용할 필요는 없다’는 점이다.




2015.04.30

"왜 빅데이터가 실패하는가" 베테랑 CIO의 조언

Thor Olavsrud | CIO
현재 많은 대기업들이 빅데이터 수집에 공을 들이고 있다. 하지만, 문제는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얻는 것이다. 클로록스 CIO 만지트 싱이 좀더 민첩하게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제안했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모두가 빅데이터에 혈안이 된 오늘날이지만 그 가운데서도 마케팅 데이터, 마케팅 분석 분야에서는 특히 그 열기가 뜨겁다. 클로록스 컴퍼니(The Clorox Company)의CIO 만지트 싱은 “많은 기업들이 빅데이터 전략에 실패하는 이유는 그것을 그저 부가적 도구로 바라보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무엇이 진짜 문제인가
“문제는 데이터 수집 그 자체가 아니다. 빅데이터의 핵심은 수집한 데이터를 어떻게 탐구할 것인지의 문제고, 우리를 가장 힘들게 하는 문제도 바로 그것이다. 어떤 비즈니스 질문을 던질지, 그 해답을 찾는데 어떻게 데이터를 이용할 지의 문제에 집중하라”고 싱은 설명했다.

빅데이터를 다루는 대기업들이라면 싱의 이름이 낯설지 않을 것이다. 클로록스에 부임하기 전에 싱은 라스베가스샌즈(Las Vegas Sands), 치퀴타 인터내셔널(Chiquita International), 질레트(Gillette) 아시아 태평양 사업부 등 다양한 산업의 주요 기업들에서 유능한 CIO로 이름을 알렸다.

싱은 “IT가 진행하는 모든 작업의 목적은 전략적 비즈니스 목표를 실행하고 목표를 위한 개별 과제들에서 측정 가능한 결과물을 창출해내는데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네티자 출신의 전문가들이 다시 모여 설립한 보스턴 기반의 빅데이터 애플리케이션 지원 신생벤처인 카제나(Cazena)의 CEO 프랏 모흐도 싱의 의견에 동의했다.

모흐는 “빅데이터의 목표는 데이터 과학의 개선이 아니다”며 “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 목표를 달성하는데 집중하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모흐는 “많은 이들이 새로운 툴과 기술 자체에 매료돼 정작 그것을 어디에 쓰고,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 지는 간과하고 만다”라고 지적했다.


CIO는 과학자가 아닌 기업가다
최신 툴을 섭렵하고 한 무리의 데이터 과학자로 팀을 꾸려 테크놀로지와 데이터를 다루는 것보다 비즈니스 사고 방식을 지닌 직원을 고용해 빅데이터를 통한 시각, 민첩성 확보에 집중하는 게 더 올바른 선택이라고 모흐는 강조했다.

그는 “이런 자세를 갖추고 CIO는 IT사업부의 골목 대장이 아닌 비즈니스의 주역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싱은 비즈니스 활용 사례를 생각하는 데서 출발하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는 과정이 좀더 수월해 질 것이라는 조언을 전했다.

“예를 들어 여기 선적 데이터가 있다고 치자. 이는 사실 그 자체로는 거의 의미가 없다. 하지만 선적 데이터를 세일즈와 연관해 볼 방법을 찾아낸다면? 데이터의 가치는 크게 증가할 것이다”라고 싱은 말했다.

그는 “혹은 어떤 프로모션 활동의 효과를 측정하는 경우를 가정해 보자. 한 지역에서 현장 프로모션 행사가 진행됐지만 그 성과는 미비했다. 행사의 수준이 낮아 그런 것일까? 만일 그 날 그 지역에 폭우가 내렸다면? 문제는 행사 자체에 있을까, 아니면 날씨 때문일까? 데이터를 활용하면 그 해답을 찾을 수 있다. 그렇다면 그 날의 세계 기후 데이터를 확보해야 하나? 물론 아니다. 무조건적인 ‘빅데이터’는 그다지 의미가 없다”라고 말했다.

위의 비유가 주는 또 하나의 교훈은, ‘날씨 데이터 확보를 위해 기상 학자를 고용할 필요는 없다’는 점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