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6

"야후 방식의 이메일 감시 안 했다"··· 거대 기술기업들, 일제히 부인

Michael Kan | IDG News Service
고객 이메일을 검색하는 비밀의 야후 프로그램에 대한 보도가 이어진 이후, 미 거대 기술 기업 몇 곳은 자사의 경우 정부로부터 그러한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하고 나섰다.

로이터 등 몇몇 미디어는 야후가 미 NSA나 FBI 등과 같은 정보 기관의 지령을 받아 지난 해 수백 만 명의 사용자 계정을 검색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이용해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몇몇 기술 기업들은 유사한 행위 어떤 것도 자신들이 수행한 바 없으며, 그러한 지령이 온다면 법적 분쟁을 진행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가 여러 기술 기업에게 사용자 관련 데이터를 요청한다는 사실은 이제 비밀조차도 아니다. 전직 NSA 계약자 에드워드 스노든은 2013년 이러한 정부 행위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던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야후 관련 보도의 경우 야후가 좀더 광범위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수신 이메일을 실시간 검색하도록 지원했다는 주장을 담고 있어 논란이 촉발되고 있다.

또 검색 대상자가 다른 국가의 이용자일 수 있다는 점도 분쟁 요인이다. 유럽의 경우 미국보다 한층 강력한 프라이버시 제도를 보유한 것이 일반적이다. 이 밖에 미국 외 다른 국가의 정부로부터도 유사한 요구를 받았을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센틴원 최고 보안 전략 책임자 제레미아 그로스만은 "야후가 다른 정부의 감시 활동도 지원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그러나 사건 추이를 보면 그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야후는 아직 이번 이메일 감시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으며, 프로그램의 존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 단지 "야후는 준법 기업이며 미국의 법을 준수한다"라고만 4일 밝혔던 바 있다. ciokr@idg.co.kr 



2016.10.06

"야후 방식의 이메일 감시 안 했다"··· 거대 기술기업들, 일제히 부인

Michael Kan | IDG News Service
고객 이메일을 검색하는 비밀의 야후 프로그램에 대한 보도가 이어진 이후, 미 거대 기술 기업 몇 곳은 자사의 경우 정부로부터 그러한 요청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하고 나섰다.

로이터 등 몇몇 미디어는 야후가 미 NSA나 FBI 등과 같은 정보 기관의 지령을 받아 지난 해 수백 만 명의 사용자 계정을 검색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이용해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몇몇 기술 기업들은 유사한 행위 어떤 것도 자신들이 수행한 바 없으며, 그러한 지령이 온다면 법적 분쟁을 진행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가 여러 기술 기업에게 사용자 관련 데이터를 요청한다는 사실은 이제 비밀조차도 아니다. 전직 NSA 계약자 에드워드 스노든은 2013년 이러한 정부 행위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던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야후 관련 보도의 경우 야후가 좀더 광범위한 사용자를 대상으로 수신 이메일을 실시간 검색하도록 지원했다는 주장을 담고 있어 논란이 촉발되고 있다.

또 검색 대상자가 다른 국가의 이용자일 수 있다는 점도 분쟁 요인이다. 유럽의 경우 미국보다 한층 강력한 프라이버시 제도를 보유한 것이 일반적이다. 이 밖에 미국 외 다른 국가의 정부로부터도 유사한 요구를 받았을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센틴원 최고 보안 전략 책임자 제레미아 그로스만은 "야후가 다른 정부의 감시 활동도 지원했는지 여부는 아직 밝혀진 바 없다. 그러나 사건 추이를 보면 그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한편 야후는 아직 이번 이메일 감시 프로그램에 대한 세부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으며, 프로그램의 존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고 있다. 단지 "야후는 준법 기업이며 미국의 법을 준수한다"라고만 4일 밝혔던 바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