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2020년 상반기 글로벌 가전 시장 판매 5.8% 감소” GfK 발표 

편집부 | CIO KR
GfK가 2020년 상반기(1월~6월) 글로벌 가전 시장 성장률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상반기 글로벌 가전 시장은 지난해 동기 대비 판매액 기준 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판매액은 3,060억 유로(약 430조원)를 기록했다. 이는 다른 산업의 매출 감소폭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원만한 것으로, 이는 폭증한 집콕(Stay@Home) 수요에 맞는 IT와 소형 가전 제품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나타난 결과라고 Gfk는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많은 국가가 봉쇄조치를 단행하자 소비자들이 가장 필요로 했던 것은 일과 교육의 연속성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로 인해 데스크톱, 노트북, 모니터 등이 포함된 IT 가전 및 사무용 기기 부문은 전 세계적으로 3월에 +15%, 2020년 4월에도 +15% 꾸준히 성장했고, 그 결과 2020년 첫 6개월 동안 497억 유로(약 70조원)를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시장 성장이 플러스로 전환된 이후 처음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한 것이다.

노트북이 25.7% 성장하며 부문 성장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역적으로는 신흥 아시아(중국 제외) 지역만 2.7%로 감소했을 뿐, 중국(+13.8%), 서유럽(+20.5%) 등 대부분의 지역들이 두 자릿수 수요 증가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초반 봉쇄 조치와 함께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의 수요가 IT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면, 그 이후 전 세계 소비자가 ‘집콕’ 생활에 적응해 나가면서 홈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게이밍 수요가 IT 시장 성장을 이어받았다.

2020년 상반기에 게이밍 노트북과 게임용 노트북이 크게 성장하며 게이밍PC 및 주변 장치 범주(데스크톱PC, 노트북PC, 모니터, 헤드셋, 키보드 및 마우스)는 판매액 측면에서 3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GfK의 백소진 연구원은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으로의 전환은 어떤 마케팅 캠페인보다 훨씬 강력하게 가정 내 IT 장비 보급을 확대했고, 그 결과 집에서 IT 장비를 갖추는 것은 스마트폰을 소유하는 것만큼 보편화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트렌드가 지속되어 뉴노멀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이며, IT 시장이 가정으로 확장돼 IT장비의 업그레이드 및 교체가 지속적으로 일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IT 시장의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각 국의 봉쇄 조치로 시작된 홈쿡 트렌드는 봉쇄 해제 이후에도 꾸준히 지속되며 소형가전 부문의 판매 상승을 이끌었다. 믹서기, 밥솥 등 음식 준비를 위한 제품들과 청소기 등이 포함된 소형가전 부문이 전년 대비 금액 기준 8.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방 가전 이외에도 청소기 등의 수요 증가도 소형가전의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TV,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이 포함된 대형가전의 경우, 전 세계 성장률은 판매액 기준 8.6%(상반기 판매액 630억 유로) 감소했다. 대형가전의 경우 지역별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유럽과 선진 아시아 지역의 경우 각각 -2%, +2.7%의 성장률을 보이며 큰 폭의 변화가 없었지만, 아시아 신흥국들(중국 포함)의 경우 2자리수의 감소세를 보이며 대형가전 시장의 글로벌 성장을 끌어내렸다. 

부유한 국가들은 봉쇄 생활을 더 쉽게 하기 위해 평균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형가전 제품에 투자할 수 있었던 반면, 전염병이 소득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고 필수적이지 않은 소비는 줄이게 된 신흥국에서는 대형가전의 판매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ciokr@idg.co.kr



2020.09.16

“2020년 상반기 글로벌 가전 시장 판매 5.8% 감소” GfK 발표 

편집부 | CIO KR
GfK가 2020년 상반기(1월~6월) 글로벌 가전 시장 성장률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상반기 글로벌 가전 시장은 지난해 동기 대비 판매액 기준 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판매액은 3,060억 유로(약 430조원)를 기록했다. 이는 다른 산업의 매출 감소폭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원만한 것으로, 이는 폭증한 집콕(Stay@Home) 수요에 맞는 IT와 소형 가전 제품의 판매가 증가하면서 나타난 결과라고 Gfk는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많은 국가가 봉쇄조치를 단행하자 소비자들이 가장 필요로 했던 것은 일과 교육의 연속성이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로 인해 데스크톱, 노트북, 모니터 등이 포함된 IT 가전 및 사무용 기기 부문은 전 세계적으로 3월에 +15%, 2020년 4월에도 +15% 꾸준히 성장했고, 그 결과 2020년 첫 6개월 동안 497억 유로(약 70조원)를 달성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시장 성장이 플러스로 전환된 이후 처음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한 것이다.

노트북이 25.7% 성장하며 부문 성장에 가장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역적으로는 신흥 아시아(중국 제외) 지역만 2.7%로 감소했을 뿐, 중국(+13.8%), 서유럽(+20.5%) 등 대부분의 지역들이 두 자릿수 수요 증가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초반 봉쇄 조치와 함께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의 수요가 IT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면, 그 이후 전 세계 소비자가 ‘집콕’ 생활에 적응해 나가면서 홈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게이밍 수요가 IT 시장 성장을 이어받았다.

2020년 상반기에 게이밍 노트북과 게임용 노트북이 크게 성장하며 게이밍PC 및 주변 장치 범주(데스크톱PC, 노트북PC, 모니터, 헤드셋, 키보드 및 마우스)는 판매액 측면에서 32.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GfK의 백소진 연구원은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으로의 전환은 어떤 마케팅 캠페인보다 훨씬 강력하게 가정 내 IT 장비 보급을 확대했고, 그 결과 집에서 IT 장비를 갖추는 것은 스마트폰을 소유하는 것만큼 보편화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트렌드가 지속되어 뉴노멀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이며, IT 시장이 가정으로 확장돼 IT장비의 업그레이드 및 교체가 지속적으로 일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IT 시장의 전망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각 국의 봉쇄 조치로 시작된 홈쿡 트렌드는 봉쇄 해제 이후에도 꾸준히 지속되며 소형가전 부문의 판매 상승을 이끌었다. 믹서기, 밥솥 등 음식 준비를 위한 제품들과 청소기 등이 포함된 소형가전 부문이 전년 대비 금액 기준 8.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주방 가전 이외에도 청소기 등의 수요 증가도 소형가전의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TV, 세탁기, 냉장고, 에어컨 등이 포함된 대형가전의 경우, 전 세계 성장률은 판매액 기준 8.6%(상반기 판매액 630억 유로) 감소했다. 대형가전의 경우 지역별로 큰 차이를 나타냈다. 유럽과 선진 아시아 지역의 경우 각각 -2%, +2.7%의 성장률을 보이며 큰 폭의 변화가 없었지만, 아시아 신흥국들(중국 포함)의 경우 2자리수의 감소세를 보이며 대형가전 시장의 글로벌 성장을 끌어내렸다. 

부유한 국가들은 봉쇄 생활을 더 쉽게 하기 위해 평균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은 대형가전 제품에 투자할 수 있었던 반면, 전염병이 소득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치고 필수적이지 않은 소비는 줄이게 된 신흥국에서는 대형가전의 판매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