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1.06

2012년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을 변화시킬 8대 사건

Chris Kanaracus | IDG News Service
대규모 IT 프로젝트의 실패부터 최신의 첨단 시스템으로 대체하는데 수년의 시간과 엄청난 비용이 필요한 낡은 레거시(Legacy)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모든 상황을 고려해 볼 때 2011년을 진정으로 기업용 소프트웨어가 변화한 한 해였다고 부르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일련의 중요한 사건들은 앞으로 업계에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여기서 중대한 전환기적 사건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한 SAP & 라잇나우를 인수한 오라클, 클라우드 현실을 받아 들이다
지난 해 SAP와 오라클은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벤더들을 인수하는데 전체적으로 약 50억 달러를 지출했다.
 
SAP은 석세스팩터스(SuccessFactors)를 인수하여 일반적인 클라우드 노하우뿐 아니라 자사의 인적자원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강화했고, 오라클은 라잇나우(RightNow)를 인수하여 일련의 고객 지원 역량을 확보하는 등 각 상이한 유형의 기술을 추구했다.
 
콘스텔레이션 리서치(Constellation Research)의 CEO이자 분석가인 레이 왕은 하지만 두 인수건 모두 공통적으로 전통적인 온프레미스(On-premise) 소프트웨어 세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왔다면서, "이것은 클라우드 배치가 우월한 접근방식임을 인지했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평가했다.
오라클,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다
시간이 걸렸지만 오라클은 마침내 자사의 차세대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그 출시 전략은 클라우드 컴퓨팅이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보여주었다.
 
오라클은 퓨전 시스템을 기존 시스템을 제거할 필요 없이 고객이 선택하는 시기에 모듈식으로 배치할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 노력했다. 또한 사용자들은 해당 소프트웨어를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형태로 구동할 수 있다. 단, 클라우드 형태와 관련된 일부 세부 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핵심 ERP를 서둘러 폐기처분하고 대체할 고객들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오라클의 전략은 부분적으로 현실과의 타협점을 찾았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오라클은 초기 사용자들이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를 바라고 있다. 하지만 더 쉽고 더 유연해진 퓨전의 소비를 강조한 메시지는 클라우드 업체의 계획에서 나온 것이다.
대형 기업들의 행보를 쫓아 성공한 워크데이
오라클이나 SAP 등의 기업들에 비해 매출이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SaaS 업체인 워크데이(Workday)는 플렉스트로닉스(Flextronics)나 킴벌리 클라크(Kimberly-Clark) 등의 기업들과 지속적인 총체적인 합의를 도출해 낼 수 있는 능력으로 레드우드 쇼어스(Redwood Shores)와 발도르프(Walldorf) 등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워크데이는 지난 12월 킴벌리 클라크와의 계약을 발표했다. 소비재 전문기업 킴벌리 클라크는 전 세계 5만 7,000명의 직원들에게 워크데이의 HCM(Human Capital Management) 소프트웨어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형 기업들이 CRM 영역에서 SaaS를 사용하고 있지만 HR 영역은 ERP의 핵심에 더욱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워크데이가 대형 기업들에서 자체적인 재정관리 제품으로 오라클이나 SAP의 재정관리 소프트웨어를 대체할 수 있을지는 앞으로 두고 보아야 할 일이지만, 이것은 워크데이의 궁극적인 목표이며 다른 업체들에는 하나의 위협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한 SAP의 결정은 이런 역학 메커니즘을 반영하고 있으며, 방어적인 태도를 취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멘스와의 42만 석 계약 등 석세스팩터스는 수년 동안 워크데이보다 더 큰 규모의 계약을 체결해 왔다. 이제 SAP는 석세스팩터스를 발판 삼아 자사의 더 값 비싼 제품을 판매할 방법을 모색하게 될 것이다.
 
더욱 강력해진 SaaS ERP
지난 해에 발표된 일련의 내용들로 인해 올해부터는 온디맨드 ERP의 선택권이 엄청나게 증가하게 될 것이다.
 
지난 4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4개 다이나믹스 ERP 스위트(Dynamics ERP Suite)가 모두 자사의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제공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포레스터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차이나 마틴스는 SaaS ERP에 진출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넷스위트(NetSuite)나 SAP의 비즈니스 바이디자인(Business ByDesign) 등과 같은 "업체들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세일즈포스닷컴 또한 회계 서비스인 파이낸셜포스닷컴에서의 유닛 4 아그레소(Unit 4 Agresso)를 통한 협업과 함께 올해 인포(Infor) 및 워크데이와의 협력 관계를 체결하여 ERP 분야에 진입하기 시작했다. 
 
러슨을 인수한 인포, ERP가 가시화되면서 에피코와 액티번트를 붙잡은 벤처 기업
포레스터 리서치의 부사장 폴 해머만은 “지난 3월 약 20억 달러에 러슨 소프트웨어(Lawson Software)를 인수한 인포의 움직임은 ERP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왜냐하면 인포가 오라클과 SAP에 이어 3번째로 큰 ERP 업체로 발돋움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오라클이 피플소프트(PeopleSoft)를 인수하면서 3번째 핵심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업체가 사라졌었다"라고 분석했다.
 
인포는 전 공동 수바장 찰스 필립스(Charles Phillips)가 CEO로 임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러슨을 인수하면서 SAP와 오라클에 이어 3번째로 규모가 큰 ERP 업체가 됐다.
 
지금까지 인포는 대형 기업 고객들을 두고 오라클 및 SAP와 경쟁하려는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었다.
 
아마도 인포는 4월에 비공개 기업 에이팩스 파트너스(Apax Partners)가 ERP 업체인 에피코(Epicor)와 액티번트(Activant)를 인수하여 설립한 독립체와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다.
 
SAP의 하나 데이터베이스, 인메모리 컴퓨팅 분야에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키다
SAP의 하나(HANA) 인메모리(In-memory) 데이터베이스가 업계의 기대에 부응할지 여부에 상관없이 모든 소프트웨어 업체는 일정한 형태의 인메모리 없이는 발전하기 어려울 것이다.
 
지난 6월에 공개된 하나는 처리할 정보를 전통적인 디스크에서 읽는 대신에 RAM에 위치시켜 극적인 성능 향상을 꾀했다. 여러 공식 발표자료에서 SAP는 하나의 장기적인 목표가 플래그십 제품인 비즈니스 스위트(Business Suite)를 포함한 자사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고 있는 다른 데이터베이스들 그 중에서도 특히 오라클의 제품을 대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라클의 CEO 래리 엘리슨은 SAP의 이런 인메모리 계획을 비웃었으나 회사 차원에서 자체적인 인메모리 기기를 출시하기 위해서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말 경 엑사리틱스(Exalytics)를 출시할 계획이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데이터베이스 업체인 IBM과 마이크로소프트 또한 다양한 인메모리 기능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판도가 어떻게 변화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소셜' 분야에 진출하기로 결정한 세일즈포스닷컴, 오라클, SAP
기업 소셜 네트워킹을 제공하는 업체들은 더욱 긴장해야 한다.
 
올 해 세일즈포스닷컴은 기업들이 트위터 등의 소셜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동시에 내부 소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기업용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는 "소셜 엔터프라이즈(Social Enterprise)"에 대한 비전을 발표했다. 
 
경쟁사들 또한 이에 반응하고 있다. 지난 10월의 오픈월드(OpenWorld) 컨퍼런스에서 오라클은 오라클 소셜 네트워크(Oracle Social Network)를 발표했다.
 
또한 다른 ERP 업체들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워크데이는 세일즈포스닷컴의 채터(Chatter) 서비스에 대해 협력 관계를 체결했으며, SAP는 소셜 분석 벤더 넷베이스(NetBase)와 재판매 계약을 체결하여 자사의 스트림워크(StreamWork) 애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더 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아직 확정적인 결과가 가시화되지는 않았지만 모든 상황을 종합해 볼 때 "2012년부터 ERP 벤더들은 더 큰 소셜 협업 체제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마틴은 말했다.
 
서드파티 유지/보수 문제의 향방
마틴은 또한 2011년에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중요한 사안을 언급했다. 이것은 일명 서드파티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시장을 위한 분명한 기본 원칙의 등장이라 불린다. 오라클이 SAP의 자회사 투마로나우(TomorrowNow)가 오라클의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더 낮은 가격 지원을 제공한 것에 대해 SAP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한 사실은 유명하다. 2010년 11월, 재판 결과 오라클에 13억 달러를 지급하라는 판결이 내려졌지만, 후에 한 판사가 이 판결을 뒤집었으며 최종 결정이 쉽게 내려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업계 관계자들은 투마로나우의 공동 창업자 세스 래빈이 설립한 서드파티 유지/보수 기업 리미니 스트리트(Rimini Street)를 상대로 오라클이 제기한 소송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해당 사건의 재판은 올해 말 경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Chris_Kanaracus@idg.com



2012.01.06

2012년 기업용 소프트웨어 시장을 변화시킬 8대 사건

Chris Kanaracus | IDG News Service
대규모 IT 프로젝트의 실패부터 최신의 첨단 시스템으로 대체하는데 수년의 시간과 엄청난 비용이 필요한 낡은 레거시(Legacy)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모든 상황을 고려해 볼 때 2011년을 진정으로 기업용 소프트웨어가 변화한 한 해였다고 부르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일련의 중요한 사건들은 앞으로 업계에 지속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여기서 중대한 전환기적 사건들을 살펴보기로 하자.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한 SAP & 라잇나우를 인수한 오라클, 클라우드 현실을 받아 들이다
지난 해 SAP와 오라클은 클라우드 기반의 소프트웨어 벤더들을 인수하는데 전체적으로 약 50억 달러를 지출했다.
 
SAP은 석세스팩터스(SuccessFactors)를 인수하여 일반적인 클라우드 노하우뿐 아니라 자사의 인적자원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강화했고, 오라클은 라잇나우(RightNow)를 인수하여 일련의 고객 지원 역량을 확보하는 등 각 상이한 유형의 기술을 추구했다.
 
콘스텔레이션 리서치(Constellation Research)의 CEO이자 분석가인 레이 왕은 하지만 두 인수건 모두 공통적으로 전통적인 온프레미스(On-premise) 소프트웨어 세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왔다면서, "이것은 클라우드 배치가 우월한 접근방식임을 인지했다는 것을 뜻한다"라고 평가했다.
오라클,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다
시간이 걸렸지만 오라클은 마침내 자사의 차세대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으며, 그 출시 전략은 클라우드 컴퓨팅이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보여주었다.
 
오라클은 퓨전 시스템을 기존 시스템을 제거할 필요 없이 고객이 선택하는 시기에 모듈식으로 배치할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 노력했다. 또한 사용자들은 해당 소프트웨어를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형태로 구동할 수 있다. 단, 클라우드 형태와 관련된 일부 세부 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핵심 ERP를 서둘러 폐기처분하고 대체할 고객들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오라클의 전략은 부분적으로 현실과의 타협점을 찾았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오라클은 초기 사용자들이 성공적인 결과를 얻기를 바라고 있다. 하지만 더 쉽고 더 유연해진 퓨전의 소비를 강조한 메시지는 클라우드 업체의 계획에서 나온 것이다.
대형 기업들의 행보를 쫓아 성공한 워크데이
오라클이나 SAP 등의 기업들에 비해 매출이 적은 것은 사실이지만, SaaS 업체인 워크데이(Workday)는 플렉스트로닉스(Flextronics)나 킴벌리 클라크(Kimberly-Clark) 등의 기업들과 지속적인 총체적인 합의를 도출해 낼 수 있는 능력으로 레드우드 쇼어스(Redwood Shores)와 발도르프(Walldorf) 등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워크데이는 지난 12월 킴벌리 클라크와의 계약을 발표했다. 소비재 전문기업 킴벌리 클라크는 전 세계 5만 7,000명의 직원들에게 워크데이의 HCM(Human Capital Management) 소프트웨어를 제공할 계획이다.
 
대형 기업들이 CRM 영역에서 SaaS를 사용하고 있지만 HR 영역은 ERP의 핵심에 더욱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워크데이가 대형 기업들에서 자체적인 재정관리 제품으로 오라클이나 SAP의 재정관리 소프트웨어를 대체할 수 있을지는 앞으로 두고 보아야 할 일이지만, 이것은 워크데이의 궁극적인 목표이며 다른 업체들에는 하나의 위협으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석세스팩터스를 인수한 SAP의 결정은 이런 역학 메커니즘을 반영하고 있으며, 방어적인 태도를 취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멘스와의 42만 석 계약 등 석세스팩터스는 수년 동안 워크데이보다 더 큰 규모의 계약을 체결해 왔다. 이제 SAP는 석세스팩터스를 발판 삼아 자사의 더 값 비싼 제품을 판매할 방법을 모색하게 될 것이다.
 
더욱 강력해진 SaaS ERP
지난 해에 발표된 일련의 내용들로 인해 올해부터는 온디맨드 ERP의 선택권이 엄청나게 증가하게 될 것이다.
 
지난 4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4개 다이나믹스 ERP 스위트(Dynamics ERP Suite)가 모두 자사의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제공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포레스터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차이나 마틴스는 SaaS ERP에 진출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넷스위트(NetSuite)나 SAP의 비즈니스 바이디자인(Business ByDesign) 등과 같은 "업체들을 검토했다"고 말했다.
 
세일즈포스닷컴 또한 회계 서비스인 파이낸셜포스닷컴에서의 유닛 4 아그레소(Unit 4 Agresso)를 통한 협업과 함께 올해 인포(Infor) 및 워크데이와의 협력 관계를 체결하여 ERP 분야에 진입하기 시작했다. 
 
러슨을 인수한 인포, ERP가 가시화되면서 에피코와 액티번트를 붙잡은 벤처 기업
포레스터 리서치의 부사장 폴 해머만은 “지난 3월 약 20억 달러에 러슨 소프트웨어(Lawson Software)를 인수한 인포의 움직임은 ERP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왜냐하면 인포가 오라클과 SAP에 이어 3번째로 큰 ERP 업체로 발돋움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라면서, “오라클이 피플소프트(PeopleSoft)를 인수하면서 3번째 핵심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업체가 사라졌었다"라고 분석했다.
 
인포는 전 공동 수바장 찰스 필립스(Charles Phillips)가 CEO로 임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러슨을 인수하면서 SAP와 오라클에 이어 3번째로 규모가 큰 ERP 업체가 됐다.
 
지금까지 인포는 대형 기업 고객들을 두고 오라클 및 SAP와 경쟁하려는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었다.
 
아마도 인포는 4월에 비공개 기업 에이팩스 파트너스(Apax Partners)가 ERP 업체인 에피코(Epicor)와 액티번트(Activant)를 인수하여 설립한 독립체와 경쟁을 벌이게 될 것이다.
 
SAP의 하나 데이터베이스, 인메모리 컴퓨팅 분야에 새 바람을 불러 일으키다
SAP의 하나(HANA) 인메모리(In-memory) 데이터베이스가 업계의 기대에 부응할지 여부에 상관없이 모든 소프트웨어 업체는 일정한 형태의 인메모리 없이는 발전하기 어려울 것이다.
 
지난 6월에 공개된 하나는 처리할 정보를 전통적인 디스크에서 읽는 대신에 RAM에 위치시켜 극적인 성능 향상을 꾀했다. 여러 공식 발표자료에서 SAP는 하나의 장기적인 목표가 플래그십 제품인 비즈니스 스위트(Business Suite)를 포함한 자사의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고 있는 다른 데이터베이스들 그 중에서도 특히 오라클의 제품을 대체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라클의 CEO 래리 엘리슨은 SAP의 이런 인메모리 계획을 비웃었으나 회사 차원에서 자체적인 인메모리 기기를 출시하기 위해서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말 경 엑사리틱스(Exalytics)를 출시할 계획이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데이터베이스 업체인 IBM과 마이크로소프트 또한 다양한 인메모리 기능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판도가 어떻게 변화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소셜' 분야에 진출하기로 결정한 세일즈포스닷컴, 오라클, SAP
기업 소셜 네트워킹을 제공하는 업체들은 더욱 긴장해야 한다.
 
올 해 세일즈포스닷컴은 기업들이 트위터 등의 소셜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동시에 내부 소셜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기업용 핵심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할 수 있는 "소셜 엔터프라이즈(Social Enterprise)"에 대한 비전을 발표했다. 
 
경쟁사들 또한 이에 반응하고 있다. 지난 10월의 오픈월드(OpenWorld) 컨퍼런스에서 오라클은 오라클 소셜 네트워크(Oracle Social Network)를 발표했다.
 
또한 다른 ERP 업체들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워크데이는 세일즈포스닷컴의 채터(Chatter) 서비스에 대해 협력 관계를 체결했으며, SAP는 소셜 분석 벤더 넷베이스(NetBase)와 재판매 계약을 체결하여 자사의 스트림워크(StreamWork) 애플리케이션을 중심으로 더 큰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아직 확정적인 결과가 가시화되지는 않았지만 모든 상황을 종합해 볼 때 "2012년부터 ERP 벤더들은 더 큰 소셜 협업 체제를 구축하게 될 것"이라고 마틴은 말했다.
 
서드파티 유지/보수 문제의 향방
마틴은 또한 2011년에 크게 부각되지 않았던 중요한 사안을 언급했다. 이것은 일명 서드파티 소프트웨어 유지/보수 시장을 위한 분명한 기본 원칙의 등장이라 불린다. 오라클이 SAP의 자회사 투마로나우(TomorrowNow)가 오라클의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더 낮은 가격 지원을 제공한 것에 대해 SAP을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한 사실은 유명하다. 2010년 11월, 재판 결과 오라클에 13억 달러를 지급하라는 판결이 내려졌지만, 후에 한 판사가 이 판결을 뒤집었으며 최종 결정이 쉽게 내려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업계 관계자들은 투마로나우의 공동 창업자 세스 래빈이 설립한 서드파티 유지/보수 기업 리미니 스트리트(Rimini Street)를 상대로 오라클이 제기한 소송의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해당 사건의 재판은 올해 말 경에나 열릴 것으로 보인다. Chris_Kanaracus@idg.com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