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6

"기술 자체는 악하지 않을지라도..." 튜링상 수상자들이 우려하는 5가지 테크 트렌드

Brian Cheon | CIO KR
기술의 발전의 늘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는다. 때로는 갖가지 부작용이 도출돼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컴퓨터 과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튜링상(Turing Award) 수상자들은 특히 우려하는 문제는 다음의 것들을 지목했다.

1. 인터넷 에코 체임버(internet echo chamber)
동의자, 지지자들들의 반향에만 매몰되는 '에코 체임버' 현상이 인터넷과 만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MIT 바바라 리스코프 교수는 진단했다. 그는 하이텔베르그에서 열린 튜닝 수상자 포럼에서 "기술 자체는 악하지 않다. 그러나 바람직하지 않게 이용될 수는 있다"라며, "크게 걱정하는 현상이 있다"라고 말했다.

입맛에 맞는 뉴스와 의견만을 취사선택해 소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능력이 바로 그녀가 우려하는 지점이었다. 2008년 튜링상을 수상한 리스코프는 기술을 통해 편향성이 증폭될 수 있다며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을 제대로 알기 어렵게 된다는 의미다. 즉 건전한 사회 구성원으로로 역할하지 못 하는 이들이 늘어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 자유 침해
1994년 튜링상을 수상하고 카네기 멜론 대학 로보틱 인스티튜트 설립 디렉터를 역임한 라즈 레디는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범죄 예방이라는 명분으로 침해하게 될 상황을 우려했다.

그는 "내가 이메일을 쓸 수 있다면 테러리스트도 이메일을 쓸 수 있다. 그들 또한 암호화 기술을 이용해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다"라며 범죄자들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새로운 도덕 규율과 철학적 이슈를 불러일으킬 것이고 결국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3. IoT 소프트웨어의 버그
2004년 튜링상 수상자이자 현재 구글 부사장 및 최고 인터넷 에반젤리스트인 빈트 서프는 사물 인터넷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에 내재된 버그들이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과거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통해 먹고 살 수 있었다.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기가 어렵다는 점에 감사한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한 그는 예시를 통해 그가 우려하는 바를 전했다. 빈트 서프는 "스프레드시트 내에서 중요 정책을 감지하는 소프트웨어에 버그가 있다면 지대한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IoT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에 버그가 있을 경우에도 심각한 상황이 출현할 수 있다"라고 걱정했다.

그는 "소프트웨어에의 의존성이 아주 크다. 만약 IoT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면 주택이 타버릴 수도, 자동차가 절벽으로 돌진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킬러 로봇' 통제력 상실에 대해서는 그리 우려하지 않았다. 그는 "킬러 로봇이 거대한 위협으로 대두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저 예측한 대로 움직이지 않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여럿 보유한 평범한 기기 중 하나로 본다"라고 말했다.


카네기 멜론 대학 로보틱 인스티튜트 설립 디렉터를 역임했던 라즈 레디가 지난 20일 열린 하이델베르그 수상자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Credit: 하이델베리그 수상자 포럼 재단 / Flemming - 2016

4. 디지털 '다크 에이지'
서프는 오늘날의 사진, 문서 및 여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소프트웨어가 구식으로 변모하기 때문이다. 그는 "소프트웨어의 실행 가능성이 앞으로 100년은 보장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클라우드의 가상머신이 한 해결책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구식 하드웨어를 요구하는 구식 소프트웨어를 이러한 가상머신이 흉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지적 재산권 문제와 같은 여러 이슈가 선결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5. 인터넷 안전(satety)
리스코프 교수는 "예전보다 부모 노릇하기가 더욱 어려워진 것 같다. 인터넷에 접속하는 아동들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인터넷 악플러나 어그로꾼, 악성 해커의 출현과 범람을 예상한 컴퓨터 과학자가 없었다며 "인터넷 태동 시점에는 그저 모두 친구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리스코프는 "그나마 희망을 갖는 부분은 인류가 이러한 문제에 직면했던 적이 있고 해결 방안을 찾아냈다는 점"이라며 "이번에도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 그 때까지 내 손녀가 걱정될 뿐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6.09.26

"기술 자체는 악하지 않을지라도..." 튜링상 수상자들이 우려하는 5가지 테크 트렌드

Brian Cheon | CIO KR
기술의 발전의 늘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는다. 때로는 갖가지 부작용이 도출돼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컴퓨터 과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튜링상(Turing Award) 수상자들은 특히 우려하는 문제는 다음의 것들을 지목했다.

1. 인터넷 에코 체임버(internet echo chamber)
동의자, 지지자들들의 반향에만 매몰되는 '에코 체임버' 현상이 인터넷과 만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MIT 바바라 리스코프 교수는 진단했다. 그는 하이텔베르그에서 열린 튜닝 수상자 포럼에서 "기술 자체는 악하지 않다. 그러나 바람직하지 않게 이용될 수는 있다"라며, "크게 걱정하는 현상이 있다"라고 말했다.

입맛에 맞는 뉴스와 의견만을 취사선택해 소비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는 능력이 바로 그녀가 우려하는 지점이었다. 2008년 튜링상을 수상한 리스코프는 기술을 통해 편향성이 증폭될 수 있다며 "세상에서 벌어지는 일을 제대로 알기 어렵게 된다는 의미다. 즉 건전한 사회 구성원으로로 역할하지 못 하는 이들이 늘어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2. 자유 침해
1994년 튜링상을 수상하고 카네기 멜론 대학 로보틱 인스티튜트 설립 디렉터를 역임한 라즈 레디는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범죄 예방이라는 명분으로 침해하게 될 상황을 우려했다.

그는 "내가 이메일을 쓸 수 있다면 테러리스트도 이메일을 쓸 수 있다. 그들 또한 암호화 기술을 이용해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다"라며 범죄자들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새로운 도덕 규율과 철학적 이슈를 불러일으킬 것이고 결국 정부가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려는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3. IoT 소프트웨어의 버그
2004년 튜링상 수상자이자 현재 구글 부사장 및 최고 인터넷 에반젤리스트인 빈트 서프는 사물 인터넷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에 내재된 버그들이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과거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통해 먹고 살 수 있었다. 좋은 소프트웨어를 만들기가 어렵다는 점에 감사한다"라고 이야기를 시작한 그는 예시를 통해 그가 우려하는 바를 전했다. 빈트 서프는 "스프레드시트 내에서 중요 정책을 감지하는 소프트웨어에 버그가 있다면 지대한 부작용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다. IoT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에 버그가 있을 경우에도 심각한 상황이 출현할 수 있다"라고 걱정했다.

그는 "소프트웨어에의 의존성이 아주 크다. 만약 IoT 기기를 제어하는 소프트웨어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면 주택이 타버릴 수도, 자동차가 절벽으로 돌진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킬러 로봇' 통제력 상실에 대해서는 그리 우려하지 않았다. 그는 "킬러 로봇이 거대한 위협으로 대두될 것이라고 보지 않는다. 그저 예측한 대로 움직이지 않을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여럿 보유한 평범한 기기 중 하나로 본다"라고 말했다.


카네기 멜론 대학 로보틱 인스티튜트 설립 디렉터를 역임했던 라즈 레디가 지난 20일 열린 하이델베르그 수상자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Credit: 하이델베리그 수상자 포럼 재단 / Flemming - 2016

4. 디지털 '다크 에이지'
서프는 오늘날의 사진, 문서 및 여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소프트웨어가 구식으로 변모하기 때문이다. 그는 "소프트웨어의 실행 가능성이 앞으로 100년은 보장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클라우드의 가상머신이 한 해결책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구식 하드웨어를 요구하는 구식 소프트웨어를 이러한 가상머신이 흉내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지적 재산권 문제와 같은 여러 이슈가 선결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5. 인터넷 안전(satety)
리스코프 교수는 "예전보다 부모 노릇하기가 더욱 어려워진 것 같다. 인터넷에 접속하는 아동들이 걱정된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인터넷 악플러나 어그로꾼, 악성 해커의 출현과 범람을 예상한 컴퓨터 과학자가 없었다며 "인터넷 태동 시점에는 그저 모두 친구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리스코프는 "그나마 희망을 갖는 부분은 인류가 이러한 문제에 직면했던 적이 있고 해결 방안을 찾아냈다는 점"이라며 "이번에도 해결될 수 있기를 바란다. 그 때까지 내 손녀가 걱정될 뿐이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