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4,649억 원··· 3.8% 성장" 한국IDC  

편집부 | CIO KR
한국IDC가 최근 발간한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에서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이 4,649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3.8% 성장했다고 밝혔다. 기업의 데이터 용량 증가와 AFA(All Flash Array)의 보급이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IDC는 기업형 스토리지 시스템을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그리고 ODM 다이렉트로 구분한다. 기업형 스토리지의 전체 시장 매출을 살펴보면 전년대비 5.4% 성장한 1조 78억원을 기록했다. 

시장 성장은 글로벌 반도체 경기의 호황으로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IT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늘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공공 기관이 데이터 관리의 효율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스토리지 투자를 늘리고 있는 상황도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도 서버와 HCI 시장 성장에 따른 디스크 사용량의 증가로 가장 큰 성장률 16.7%를 기록하며 총 4,361억 원의 매출을 형성했다. 



한국IDC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스토리지 고유의 기능 및 성능은 여전히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유지되고 있다”며 “특히 제조업의 생산라인 혹은 설계 설비 그리고 금융업의 계정계 등의 미션 크리티컬한 서비스를 위해서 아직은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요구된다”라고 말했다.

IDC는 이번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에서 조직내에서 발생하는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종류도 다양해지면서 이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실제 업무에 활용하기 위한 스토리지 기술이 빠르게 진화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고객의 요구사항도 과거에 비해 보다 다양해지면서, 이를 수용하기 위한 스토리지 벤더의 제품 뿐만 아니라 향후 다가오는 새로운 스토리지 환경에 대한 인사이트도 고객에게 제공 가능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ciokr@idg.co.kr



2019.05.17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4,649억 원··· 3.8% 성장" 한국IDC  

편집부 | CIO KR
한국IDC가 최근 발간한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에서 2018년 국내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이 4,649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3.8% 성장했다고 밝혔다. 기업의 데이터 용량 증가와 AFA(All Flash Array)의 보급이 시장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IDC는 기업형 스토리지 시스템을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 그리고 ODM 다이렉트로 구분한다. 기업형 스토리지의 전체 시장 매출을 살펴보면 전년대비 5.4% 성장한 1조 78억원을 기록했다. 

시장 성장은 글로벌 반도체 경기의 호황으로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IT인프라에 대한 투자를 늘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공공 기관이 데이터 관리의 효율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스토리지 투자를 늘리고 있는 상황도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장형 스토리지 시스템도 서버와 HCI 시장 성장에 따른 디스크 사용량의 증가로 가장 큰 성장률 16.7%를 기록하며 총 4,361억 원의 매출을 형성했다. 



한국IDC 김민철 책임연구원은 “스토리지 고유의 기능 및 성능은 여전히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에서 유지되고 있다”며 “특히 제조업의 생산라인 혹은 설계 설비 그리고 금융업의 계정계 등의 미션 크리티컬한 서비스를 위해서 아직은 외장형 스토리지 시스템이 지속적으로 요구된다”라고 말했다.

IDC는 이번 스토리지 시스템 시장 보고서에서 조직내에서 발생하는 데이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종류도 다양해지면서 이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실제 업무에 활용하기 위한 스토리지 기술이 빠르게 진화해 가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고객의 요구사항도 과거에 비해 보다 다양해지면서, 이를 수용하기 위한 스토리지 벤더의 제품 뿐만 아니라 향후 다가오는 새로운 스토리지 환경에 대한 인사이트도 고객에게 제공 가능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