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12

'맥북 업데이트, 마운틴 라이온, iOS 6' WWDC 키노트 요약

Philip Michaels | Macworld
애플이 지난 11일(현지시각)에 열린 WWDC(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키노트에서 차세대 맥북 프로를 공개하고, 마운틴 라이온(Mountain Lion) 운영체제의 공식 출시 일정을 발표했으며, iOS 6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한 맥북 프로
이번 WWDC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차세대 맥북 프로이다. 애플이 이전에 휴대폰과 태블릿에 적용시켰던 고화질 디스플레이인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시켰다. 15.4인치의 맥북 프로는 이전 모델보다 4배 높은 픽셀인 2,880 x 1,800 해상도를 지원한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프로는 2.3GHz 쿼드코어 i7 프로세서, 8GB RAM을 탑재했다. 그래픽 프로세서는 1GB VRAM에 엔비디아 지포스 Gt 650M를 탑재했으며, 256GB의 플래시 스토리지, 최대 1600MHz의 16GB RAM을 지원한다. 신 모델의 가격은 2199달러이다.
 
또한, 애플은 현재의 맥북 프로 제품군을 유지한다. 각각 2.5GHz 듀얼코어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와 2.9GHz 듀얼코어 인텔 코어 i7 칩을 탑재한 두 개의 13인치 모델을 판매한다. 두 모델의 가격은 각각 1199달러, 1499달러이다. 15인치 맥북 프로에는 2.3GHz 쿼드코어 i7 모델이 1799달러, 2.6GHz 쿼드코어 i7 모델이 2199달러에 판매된다. 
 
성능은 올라가고 가격은 100달러 내려간 맥북 에어
맥북 에어 제품군도 최신 프로세서와 USB 3.0 연결이 추가됐다. 맥북 프로 업데이트에도 USB 포트가 실제로 USB 2.0과 USB 3.0 연결을 모두 지원해서, 사용자들은 노트북 양쪽의 포트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은 맥북 에어 모델의 가격을 100달러 내렸다. 1.7GHz 듀얼코어 코어 i5, 64GB 플래시 스토리지를 탑재한 11인치 모델이 999달러부터 시작되며, 128GB 스토리지를 탑재한 두 번째 11인치 모델은 1099달러에 판매된다. 13인치 맥북 에어의 가격은 128GB 모델이 1199달러, 256GB 모델이 1499달러에 판매된다. 두 제품 모두 1.8GHz 듀얼코어 i5 칩을 탑재했다.
 
마운틴 라이온, 7월 출시, 업데이트 가격은 20달러
차세대 애플의 맥 운영체제인 마운틴 라이온의 7월 출시가 확정됐다. 2월부터 프리뷰를 시작했으나, 공식 출시는 여름께로만 알려져 있었다.
 
업데이트 가격은 20달러이며, 맥 OS X 10.6 이상의 운영체제를 이용하고 있으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맥 앱 스토어(Mac App Store)를 통해서만 업데이트가 가능하지만, 신형 모델을 구입할 경우 마운틴 라이온을 무료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사장인 크레이그 페더리기가 WWDC에서 마운틴 라이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키노트에서는 이미 알려져 있던 기능에 대해서도 언급됐지만, 몇 가지 새로운 기능도 소개됐다. 대표적인 것이 맥의 받아쓰기(Dictation) 기능과 파워 냅(Power Nap)이라는 잠자기 기능이다. 받아쓰기 기능은 맥 OS 시스템 전반에 받아쓰기 기능이 들어간 것으로, 서드파티 앱을 포함해 글자를 입력하는 곳이라면 어디서나 음성으로 입력이 가능하다. 파워 냅은 신형 맥북 에어와 프로 모델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데, 노트북을 사용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이메일, 일정, 노트, 미리알림, 사진 스트림 등의 동기화를 수행하는 것이다.
 
iOS 6 공개… 업데이트된 시리와 새로운 지도
애플의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도 공개됐다. 애플에 따르면, 200여 가지의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iOS 6가 소개됐는데, 가을에 정식으로 출시되며, 아이폰 3GS이후의 모든 아이폰 모델과 아이패드 2 이후의 아이패드, 4세대 아이팟 터치에서 사용할 수 있다.
 
iOS 6에서 눈에 띈 것은 새로운 시리(Siri)와 지도 앱의 변화이다. 3세대 아이패드에서 시리가 지원되며, 이제 한국어도 지원한다. 애플은 근본부터 완전히 새로운 지도를 전체에 내장시켰다고 밝혔는데, 지역 검색, 내비게이션, 주요 도심을 보여주는 플라이오버(Flyover)라는 3D 모델 등이 특징이다.
 
또한, 전화 앱, 페이스타임, 사파리, 메일 등도 업데이트됐다. 비행기를 탈 때 이용하는 보딩 패스, 티켓, 어피니티 카드 등을 저장할 수 있는 새로운 패스북(Passbook)가 새로이 등장했고, 손쉬운 사용 기능도 강화됐다.
 
이 외에 에어포트 익스프레스(AirPort Express) 무선 라우터 업데이트 등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2012.06.12

'맥북 업데이트, 마운틴 라이온, iOS 6' WWDC 키노트 요약

Philip Michaels | Macworld
애플이 지난 11일(현지시각)에 열린 WWDC(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키노트에서 차세대 맥북 프로를 공개하고, 마운틴 라이온(Mountain Lion) 운영체제의 공식 출시 일정을 발표했으며, iOS 6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한 맥북 프로
이번 WWDC에서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차세대 맥북 프로이다. 애플이 이전에 휴대폰과 태블릿에 적용시켰던 고화질 디스플레이인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시켰다. 15.4인치의 맥북 프로는 이전 모델보다 4배 높은 픽셀인 2,880 x 1,800 해상도를 지원한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프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프로는 2.3GHz 쿼드코어 i7 프로세서, 8GB RAM을 탑재했다. 그래픽 프로세서는 1GB VRAM에 엔비디아 지포스 Gt 650M를 탑재했으며, 256GB의 플래시 스토리지, 최대 1600MHz의 16GB RAM을 지원한다. 신 모델의 가격은 2199달러이다.
 
또한, 애플은 현재의 맥북 프로 제품군을 유지한다. 각각 2.5GHz 듀얼코어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와 2.9GHz 듀얼코어 인텔 코어 i7 칩을 탑재한 두 개의 13인치 모델을 판매한다. 두 모델의 가격은 각각 1199달러, 1499달러이다. 15인치 맥북 프로에는 2.3GHz 쿼드코어 i7 모델이 1799달러, 2.6GHz 쿼드코어 i7 모델이 2199달러에 판매된다. 
 
성능은 올라가고 가격은 100달러 내려간 맥북 에어
맥북 에어 제품군도 최신 프로세서와 USB 3.0 연결이 추가됐다. 맥북 프로 업데이트에도 USB 포트가 실제로 USB 2.0과 USB 3.0 연결을 모두 지원해서, 사용자들은 노트북 양쪽의 포트를 이용할 수 있다.
 
애플은 맥북 에어 모델의 가격을 100달러 내렸다. 1.7GHz 듀얼코어 코어 i5, 64GB 플래시 스토리지를 탑재한 11인치 모델이 999달러부터 시작되며, 128GB 스토리지를 탑재한 두 번째 11인치 모델은 1099달러에 판매된다. 13인치 맥북 에어의 가격은 128GB 모델이 1199달러, 256GB 모델이 1499달러에 판매된다. 두 제품 모두 1.8GHz 듀얼코어 i5 칩을 탑재했다.
 
마운틴 라이온, 7월 출시, 업데이트 가격은 20달러
차세대 애플의 맥 운영체제인 마운틴 라이온의 7월 출시가 확정됐다. 2월부터 프리뷰를 시작했으나, 공식 출시는 여름께로만 알려져 있었다.
 
업데이트 가격은 20달러이며, 맥 OS X 10.6 이상의 운영체제를 이용하고 있으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맥 앱 스토어(Mac App Store)를 통해서만 업데이트가 가능하지만, 신형 모델을 구입할 경우 마운틴 라이온을 무료로 업데이트할 수 있다.


애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사장인 크레이그 페더리기가 WWDC에서 마운틴 라이온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키노트에서는 이미 알려져 있던 기능에 대해서도 언급됐지만, 몇 가지 새로운 기능도 소개됐다. 대표적인 것이 맥의 받아쓰기(Dictation) 기능과 파워 냅(Power Nap)이라는 잠자기 기능이다. 받아쓰기 기능은 맥 OS 시스템 전반에 받아쓰기 기능이 들어간 것으로, 서드파티 앱을 포함해 글자를 입력하는 곳이라면 어디서나 음성으로 입력이 가능하다. 파워 냅은 신형 맥북 에어와 프로 모델에서만 이용할 수 있는데, 노트북을 사용하지 않는 상황에서도 이메일, 일정, 노트, 미리알림, 사진 스트림 등의 동기화를 수행하는 것이다.
 
iOS 6 공개… 업데이트된 시리와 새로운 지도
애플의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도 공개됐다. 애플에 따르면, 200여 가지의 새로운 기능이 추가된 iOS 6가 소개됐는데, 가을에 정식으로 출시되며, 아이폰 3GS이후의 모든 아이폰 모델과 아이패드 2 이후의 아이패드, 4세대 아이팟 터치에서 사용할 수 있다.
 
iOS 6에서 눈에 띈 것은 새로운 시리(Siri)와 지도 앱의 변화이다. 3세대 아이패드에서 시리가 지원되며, 이제 한국어도 지원한다. 애플은 근본부터 완전히 새로운 지도를 전체에 내장시켰다고 밝혔는데, 지역 검색, 내비게이션, 주요 도심을 보여주는 플라이오버(Flyover)라는 3D 모델 등이 특징이다.
 
또한, 전화 앱, 페이스타임, 사파리, 메일 등도 업데이트됐다. 비행기를 탈 때 이용하는 보딩 패스, 티켓, 어피니티 카드 등을 저장할 수 있는 새로운 패스북(Passbook)가 새로이 등장했고, 손쉬운 사용 기능도 강화됐다.
 
이 외에 에어포트 익스프레스(AirPort Express) 무선 라우터 업데이트 등을 발표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