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인텔의 최신 칩 '스카이레이크(Skylake)'를 사용할 수 있는 첫 IaaS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놨다. 이 서비스는 구글과 인텔 간의 파트너십 체결 발표가 나온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만에 나왔다. 당시 양... ...
스마트폰용 모뎀 분야를 주도하는 인텔과 퀄컴이 일반적인 가정용 인터넷보다 더 빠른 LTE 연결 속도를 제공하는 최신 모뎀 칩을 발표했다. 퀄컴이 공개한 스냅드래곤 X20 LTE 칩셋은 최고 1.2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며, 인텔의 X... ...
인텔 아톰(Atom) 칩은 모바일 기기용 저성능 칩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런 인식을 바꿔야 할 수도 있다. 21일 인텔은 최신 아톰 C3000 칩을 발표했다. 16개 코어가 집적된 역대 가장 강력한 아톰 제품으로, 스토리지와 ... ...
2017.02.22
셀룰러 기기 제조사가 통신사로부터 인증을 획득하기란 비용이 꽤 드는 작업이다. IoT 분야라면 복잡한 절차까지 추가된다. 글로벌데이터(GlobalData) 애널리스트 애비 그린가트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제조사들이 통신사 인증을 위해 기기당 100... ...
몇몇 부품이 공급 부족 현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PC 가격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2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문제의 품목은 디램과 SSD, 배터리, LCD 등이다. 레노버 COO이자 사장 지안프랑코 란치는 16일... ...
작은 크기와 더 우수한 성능을 추구하는 연구를 지속해온 가운데, 스마트폰 프로세서가 마침내 데스크톱이 성취하지 못한 새로운 차원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단순 멀티 코어 CPU를 넘어, 서로 다른 코어 크기와 유형을 집약시킨 멀티 코어 구조를 구현한 것... ...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안전하게 유지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많은 IT관리자들이 클라우드 도입 속도를 늦추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인텔이 여러 국가의 다양한 산업에 종사하는 IT전문가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
인텔은 보통 해마다 하나의 새로운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출시한다. 하지만 인텔은 올해 인텔은 기존 14나노 공정과 새로운 10나노 공정을 사용하는 두 가지 새로운 디자인의 칩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 인텔 용어 사전에 등록되는 것은 지난달 ... ...
인텔이 현존 최고가 서버용 프로세서 제온 E7-8894 v4를 발표했다. 8,898달러짜리 신형 제온 E7-8894는 24코어에 60MB 캐시, 그리고 최대 3.4GHz 클럭 속도를 제공한다. 인텔은 자사 서버 칩 중 가장 빠른 제품으로, 엔터프라이즈... ...
포스트 무어의 법칙 시대가 도래할 미래에 대비해 인텔이 오늘날의 PC 및 서버를 넘어서는 컴퓨팅 기술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고 투자자 회의에서 강조했다.  회사의 브라이언 크르나지크 CEO는 9일 열린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진행된 질답... ...
인텔에게 CPU 성능 향상은 지난 몇 년 동안 그리 높은 우선순위를 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가 바뀌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회사의 클라이언트 앤 사물인터넷 사업 부사장이자 시스템 아키텍처 그룹 부사장 벤카타 렌두치탈라에 따르면... ...
구형 인텔 칩에 서버나 네트워킹 장비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결함이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레지스터가 처음 보도한 이번 문제의 주인공은 2013년 출시된 아톰 C2000이다. 1월 인텔은 아톰 C2000 문서에 새로운 오류 내용을 추가했다... ...
인텔은 지난 1월 열린 CES 행사에서 '옵테인(Optane)'을 공개하며 큰 화제를 몰고 왔다. 옵테인은 PC와 서버의 성능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메모리/스토리지 제품이다. 하지만 옵테인의 강력한 경쟁자가 있다는 것을 ... ...
2017.02.03
2021년이 되면 시만텍, 시스코, IBM, 체크포인트, 인텔이 보안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보안 시장은 지난 몇 년 동안보다 향후 2년 동안 빠르게 성장하면서 2018년까지 12% 가까이 늘어날 전망... ...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AMD는 인텔에게 꽤 성가진 도전자였다. 듀얼코어, 64비트 칩 등의 혁신을 통해 인텔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었다. 그러나 몇몇 재앙에 가까운 기술적, 경영적 판단 이후 AMD는 도전자의 ... ...
  1. "AWS보다 한발 앞서" 구글, '스카이레이크' 클라우드 출시

  2. 2017.02.27
  3. 구글이 인텔의 최신 칩 '스카이레이크(Skylake)'를 사용할 수 있는 첫 IaaS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놨다. 이 서비스는 구글과 인텔 간의 파트너십 체결 발표가 나온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만에 나왔다. 당시 양...

  4. “LTE가 가정용 인터넷보다 빨라진다” 퀄컴·인텔, 1Gbps 속도 모뎀 칩 발표

  5. 2017.02.23
  6. 스마트폰용 모뎀 분야를 주도하는 인텔과 퀄컴이 일반적인 가정용 인터넷보다 더 빠른 LTE 연결 속도를 제공하는 최신 모뎀 칩을 발표했다. 퀄컴이 공개한 스냅드래곤 X20 LTE 칩셋은 최고 1.2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며, 인텔의 X...

  7. '저성능' 아톰 칩의 반란··· 인텔, 16코어 'C3000' 발표

  8. 2017.02.22
  9. 인텔 아톰(Atom) 칩은 모바일 기기용 저성능 칩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제는 이런 인식을 바꿔야 할 수도 있다. 21일 인텔은 최신 아톰 C3000 칩을 발표했다. 16개 코어가 집적된 역대 가장 강력한 아톰 제품으로, 스토리지와 ...

  10. "IoT 통합 모듈로 인증작업 간소화"··· 인텔, LIQD 프로젝트 소개

  11. 2017.02.22
  12. 셀룰러 기기 제조사가 통신사로부터 인증을 획득하기란 비용이 꽤 드는 작업이다. IoT 분야라면 복잡한 절차까지 추가된다. 글로벌데이터(GlobalData) 애널리스트 애비 그린가트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제조사들이 통신사 인증을 위해 기기당 100...

  13. PC 가격, 2분기에도 오른다··· "메모리·SSD 공급 부족 등 요인"

  14. 2017.02.17
  15. 몇몇 부품이 공급 부족 현상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PC 가격이 꾸준히 올라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2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문제의 품목은 디램과 SSD, 배터리, LCD 등이다. 레노버 COO이자 사장 지안프랑코 란치는 16일...

  16. 데스크톱 넘었다?! 모바일 프로세서 발전상 진단

  17. 2017.02.16
  18. 작은 크기와 더 우수한 성능을 추구하는 연구를 지속해온 가운데, 스마트폰 프로세서가 마침내 데스크톱이 성취하지 못한 새로운 차원에 도달하는데 성공했다. 단순 멀티 코어 CPU를 넘어, 서로 다른 코어 크기와 유형을 집약시킨 멀티 코어 구조를 구현한 것...

  19. "클라우드 안전하게 유지하기 어려워" IT리더들 지적

  20. 2017.02.16
  21. 클라우드에서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를 안전하게 유지하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많은 IT관리자들이 클라우드 도입 속도를 늦추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인텔이 여러 국가의 다양한 산업에 종사하는 IT전문가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2. 14나노 공정 재활용한 인텔 8세대 커피 레이크 칩··· 더 빠른 CPU 가능할까?

  23. 2017.02.15
  24. 인텔은 보통 해마다 하나의 새로운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출시한다. 하지만 인텔은 올해 인텔은 기존 14나노 공정과 새로운 10나노 공정을 사용하는 두 가지 새로운 디자인의 칩을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새로 인텔 용어 사전에 등록되는 것은 지난달 ...

  25. 인텔, '천만 원짜리' 신형 제온 칩 발표… '24코어 3.4GHz'

  26. 2017.02.14
  27. 인텔이 현존 최고가 서버용 프로세서 제온 E7-8894 v4를 발표했다. 8,898달러짜리 신형 제온 E7-8894는 24코어에 60MB 캐시, 그리고 최대 3.4GHz 클럭 속도를 제공한다. 인텔은 자사 서버 칩 중 가장 빠른 제품으로, 엔터프라이즈...

  28. "인텔, 퀀텀·뉴로모픽 컴퓨팅 기술에 크게 투자 중" 크르자니크 CEO 강조

  29. 2017.02.13
  30. 포스트 무어의 법칙 시대가 도래할 미래에 대비해 인텔이 오늘날의 PC 및 서버를 넘어서는 컴퓨팅 기술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고 투자자 회의에서 강조했다.  회사의 브라이언 크르나지크 CEO는 9일 열린 투자자의 날 행사에서 진행된 질답...

  31. 다시 성능에 초점?···인텔 "캐논레이크, 커비레이크보다 15% 성능 향상"

  32. 2017.02.10
  33. 인텔에게 CPU 성능 향상은 지난 몇 년 동안 그리 높은 우선순위를 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가 바뀌려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회사의 클라이언트 앤 사물인터넷 사업 부사장이자 시스템 아키텍처 그룹 부사장 벤카타 렌두치탈라에 따르면...

  34. 마이크로 서버, 네트워킹 장비용 아톰 C2000 칩에 결함···인텔, "해결 작업 진행 중"

  35. 2017.02.08
  36. 구형 인텔 칩에 서버나 네트워킹 장비 충돌을 야기할 수 있는 결함이 존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레지스터가 처음 보도한 이번 문제의 주인공은 2013년 출시된 아톰 C2000이다. 1월 인텔은 아톰 C2000 문서에 새로운 오류 내용을 추가했다...

  37. '같은 기술 다른 전략' 인텔-마이크론 '3D 엑스포인트' 대전 임박

  38. 2017.02.06
  39. 인텔은 지난 1월 열린 CES 행사에서 '옵테인(Optane)'을 공개하며 큰 화제를 몰고 왔다. 옵테인은 PC와 서버의 성능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되는 차세대 메모리/스토리지 제품이다. 하지만 옵테인의 강력한 경쟁자가 있다는 것을 ...

  40. 시만텍·시스코·IBM·체크포인트·인텔의 보안 시장 지배력 약해진다

  41. 2017.02.03
  42. 2021년이 되면 시만텍, 시스코, IBM, 체크포인트, 인텔이 보안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보안 시장은 지난 몇 년 동안보다 향후 2년 동안 빠르게 성장하면서 2018년까지 12% 가까이 늘어날 전망...

  43. 2017년 AMD, 인텔에의 도전자 재현할까?

  44. 2017.02.02
  45.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AMD는 인텔에게 꽤 성가진 도전자였다. 듀얼코어, 64비트 칩 등의 혁신을 통해 인텔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게 만드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었다. 그러나 몇몇 재앙에 가까운 기술적, 경영적 판단 이후 AMD는 도전자의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