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7

삼성전자, 美 버라이즌과 7.9조 원 5G 장비 계약 체결

박예신 | CIO KR
삼성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과 5G 네트워크 솔루션 장비 제공 계약을 맺었다. 계약 금액은 7조 9,000억 원(66억 4,000만 달러)에 달한다. 경쟁사인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규제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5G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7일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종속회사인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버라이즌과 약 7조 9000억 원에 달하는 무선통신 솔루션 단일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버라이즌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2018년 한 해 동안 미국 주요 통신사인 버라이즌, 스프린트, AT&T와 연달아 LTE 및 5G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캐나다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 12월에 처음으로 캐나다 시장에 진출해 유무선 통신 사업자 ‘비디오트론’과 이동통신 장비 공급계약을 맺은 데 이어, 올해 6월에는 캐나다 이동통신 사업자 텔러스와도 5G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가 해외 5G 네트워크 시장에서 성과를 올리고 있는 배경에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하락세가 꼽힌다. 미국의 고강도 대중 규제가 지속되면서 화웨이의 통신장비 수출이 가로막히면서 삼성이 수혜를 입고 있는 셈이다. 

통신분야 시장조사기관인 델오로(Dell’oro) 그룹에 따르면 올1분기만 해도 5G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5.1%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은 13.2%에 불과해 비교 대상 통신 솔루션 회사인 에릭슨(24.6%)과 노키아(15.8%)보다 뒤쳐졌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올 5월부터 미국 기업의 화웨이 통신 장비 사용 금지 행정명령 기한을 연장하는 등 규제를 심화하고 있는 탓에 화웨이의 통신 사업은 전망이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통신장비 공급 계약은 장비 특성상 한 번에 대규모로 체결되는데다가 계약기간 동안 장비의 안정적인 장비 공급, 설치, 유지보수 등이 담보돼야 한다. 

이런 이유로 인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이번 대규모 계약을 계기로 5G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iokr@idg.co.kr



2020.09.07

삼성전자, 美 버라이즌과 7.9조 원 5G 장비 계약 체결

박예신 | CIO KR
삼성전자가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과 5G 네트워크 솔루션 장비 제공 계약을 맺었다. 계약 금액은 7조 9,000억 원(66억 4,000만 달러)에 달한다. 경쟁사인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규제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5G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7일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종속회사인 삼성전자 미국법인이 버라이즌과 약 7조 9000억 원에 달하는 무선통신 솔루션 단일판매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버라이즌에 5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2018년 한 해 동안 미국 주요 통신사인 버라이즌, 스프린트, AT&T와 연달아 LTE 및 5G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캐나다 시장에도 진출했다. 지난 12월에 처음으로 캐나다 시장에 진출해 유무선 통신 사업자 ‘비디오트론’과 이동통신 장비 공급계약을 맺은 데 이어, 올해 6월에는 캐나다 이동통신 사업자 텔러스와도 5G 통신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전자가 해외 5G 네트워크 시장에서 성과를 올리고 있는 배경에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하락세가 꼽힌다. 미국의 고강도 대중 규제가 지속되면서 화웨이의 통신장비 수출이 가로막히면서 삼성이 수혜를 입고 있는 셈이다. 

통신분야 시장조사기관인 델오로(Dell’oro) 그룹에 따르면 올1분기만 해도 5G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가 35.1%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은 13.2%에 불과해 비교 대상 통신 솔루션 회사인 에릭슨(24.6%)과 노키아(15.8%)보다 뒤쳐졌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가 올 5월부터 미국 기업의 화웨이 통신 장비 사용 금지 행정명령 기한을 연장하는 등 규제를 심화하고 있는 탓에 화웨이의 통신 사업은 전망이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통신장비 공급 계약은 장비 특성상 한 번에 대규모로 체결되는데다가 계약기간 동안 장비의 안정적인 장비 공급, 설치, 유지보수 등이 담보돼야 한다. 

이런 이유로 인해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이번 대규모 계약을 계기로 5G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