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오라클, 자율운영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솔루션 ‘오라클 Soar’ 출시

편집부 | CIO KR
오라클이 클라우드 이전에 소요 되는 시간과 비용을 약 30% 가량 절감하도록 돕는 자율운영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Soar to the 클라우드’ 솔루션(이하 오라클 Soar)은 최신의 자동화 도구 세트와 검증된 클라우드 전환 방법을 제공해, 온프레미스(On-premise) 애플리케이션 사용 고객이 이르면 20주 만에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오라클 회장 겸 CTO인 래리 엘리슨은 “이제 오라클 ERP를 상위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보다 기존의 오라클 EBS(E-Business Suite)를 클라우드 기반의 오라클 퓨전(Fusion) ERP로 옮기는 것이 더 쉬워진다”며, “한때 사람들이 수동으로 할 수밖에 없었던 고된 마이그레이션 작업의 상당수가 자동화 됐다”고 밝혔다.

오라클 Soar는 점검 및 평가, 프로세스 분석, 자동화 데이터, 시스템 구성 마이그레이션 유틸리티 및 빠른 통합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자동화 프로세스는 클라우드로의 전환 과정을 지원하는 오라클의 고유의 방법론인 ‘TCM(True Cloud Method)’을 기반으로 하며, 오라클 Soar는 전용 컨시어지 서비스를 통해 신속하고 예측 가능한 오라클 애플리케이션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고객들은 매일 정확히 어떤 작업이 수행되는지 단계별로 안내해주는 직관적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클라우드 전환 상태를 모니터링 해 업그레이드를 지속 및 유지할 수 있다.

한국오라클 이영수 애플리케이션즈 부문장은 “고객들이 보다 신속하고, 비용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를 경험하고 충분한 가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완전한 자율형 기술을 오라클의 애플리케이션에 폭넓게 적용해나가고 있다”며, “다양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혁신 전략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오라클 EBS(E-Business Suite), 오라클 피플소프트(PeopleSoft), 그리고 오라클 하이페리온(Hyperion)을 이용하는 고객은 오라클 Soar를 통해, 오라클 ERP 클라우드, SCM 클라우드, EPM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다. 오라클은 앞으로 관련 제품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더욱 다양한 고객들이 클라우드 전환에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ciokr@idg.co.kr



2018.07.24

오라클, 자율운영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솔루션 ‘오라클 Soar’ 출시

편집부 | CIO KR
오라클이 클라우드 이전에 소요 되는 시간과 비용을 약 30% 가량 절감하도록 돕는 자율운영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업그레이드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Soar to the 클라우드’ 솔루션(이하 오라클 Soar)은 최신의 자동화 도구 세트와 검증된 클라우드 전환 방법을 제공해, 온프레미스(On-premise) 애플리케이션 사용 고객이 이르면 20주 만에 오라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오라클 회장 겸 CTO인 래리 엘리슨은 “이제 오라클 ERP를 상위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것보다 기존의 오라클 EBS(E-Business Suite)를 클라우드 기반의 오라클 퓨전(Fusion) ERP로 옮기는 것이 더 쉬워진다”며, “한때 사람들이 수동으로 할 수밖에 없었던 고된 마이그레이션 작업의 상당수가 자동화 됐다”고 밝혔다.

오라클 Soar는 점검 및 평가, 프로세스 분석, 자동화 데이터, 시스템 구성 마이그레이션 유틸리티 및 빠른 통합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자동화 프로세스는 클라우드로의 전환 과정을 지원하는 오라클의 고유의 방법론인 ‘TCM(True Cloud Method)’을 기반으로 하며, 오라클 Soar는 전용 컨시어지 서비스를 통해 신속하고 예측 가능한 오라클 애플리케이션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고객들은 매일 정확히 어떤 작업이 수행되는지 단계별로 안내해주는 직관적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클라우드 전환 상태를 모니터링 해 업그레이드를 지속 및 유지할 수 있다.

한국오라클 이영수 애플리케이션즈 부문장은 “고객들이 보다 신속하고, 비용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를 경험하고 충분한 가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완전한 자율형 기술을 오라클의 애플리케이션에 폭넓게 적용해나가고 있다”며, “다양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혁신 전략을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오라클 EBS(E-Business Suite), 오라클 피플소프트(PeopleSoft), 그리고 오라클 하이페리온(Hyperion)을 이용하는 고객은 오라클 Soar를 통해, 오라클 ERP 클라우드, SCM 클라우드, EPM 클라우드로 이전할 수 있다. 오라클은 앞으로 관련 제품 개발에 지속적으로 투자해 더욱 다양한 고객들이 클라우드 전환에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