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19

버티브, 2017년 데이터센터 인프라 6대 동향 발표

편집부 | CIO KR
버티브(구 에머슨 네트워크 파워)는 ‘2017년 데이터센터 인프라 6대 동향’을 발표했다.

버티브 아시아지역을 총괄하는 아난 상이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연결된, 올웨이즈온(always-on), 모바일 및 소셜 세계는 소비자와 기업들이 상호 교류하는 방식을 빠르게 바꿔 놓고 있다”며, “2017년에는 데이터센터 인프라의 효율성, 지속가능성, 데이터 보안성과 함께, 클라우드에서 에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데이터센터에 적용되는 기본적인 전력, 냉각 및 DCIM에 대한 관심이 이전보다 훨씬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버티브는 2017년 데이터센터 에코시스템을 형성하는 6대 인프라 동향으로 ▲에지에서의 연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인프라 경쟁 심화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쿨링 시스템 기술 확대 ▲보안성이 데이터센터 관리 분야로 확장 ▲DCIM의 가치 확인 ▲납축전지의 대안 기술 활용 가능 ▲더욱 통합된 데이터센터 설계 및 설치를 꼽았다.

에지에서의 연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인프라 경쟁 심화
분산형 IT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은 IT 자원을 사용자 및 산업 프로세스에 보다 가깝게 배치하도록 압박한다. 데이터센터는 POS와 재고관리 같은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제공에 있어서 여전히 핵심 영역에 남겠지만, 인터넷으로 연결된 센서와 기기들이 확산되고 원격지의 사용자들이 정보에 보다 신속하게 접속하고자 하는 요구가 거세질수록 소규모 네트워크실과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그 수와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보다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고 표준을 따르며 여러 곳으로 분산된 IT 설비들에 대한 원격 관리가 가능한 사전 조립된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솔루션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쿨링 시스템 기술 확대
지난 5년 동안 데이터센터 시스템에서 가장 많이 변화한 부분이 바로 데이터센터 냉각 장치이다. 기존의 냉각 기법들은 ‘최대의 냉각 효과’ 제공에 주력해 왔다. 하지만 이제는 에너지 비용 절감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가능한 효율적으로 열을 제거하는 보다 세련된 접근법으로 대체되고 있다. 첨단 이코노마이저 기술 사용이 증가하고 지능형 열 제어 기법이 꾸준히 진화하면서 1.2 미만의 전력 사용 효율(power usage effectiveness, PUE)을 지원하는 매우 탄력적인 열 관리 전략이 가능해졌다.

보안성이 데이터센터 관리 분야로 확장
보다 수월한 관리, 궁극적으로는 완전 자동화를 실현하기 위해 기기들의 연결이 늘어나는 만큼 보안에 대한 위협 역시 커지고 있다. 데이터센터 전문가들은 점점 늘어가는 우선순위 목록에 보안성을 추가하고 있으며, 보안의 취약성 확인 및 공격 대응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물색 중이다. DCIM을 지원하기 위해 여러 기기들로부터 데이터를 취합하는 통합관리 게이트웨이들이 잠재적인 솔루션으로서 부상하고 있다. 통합관리 게이트웨이를 조금만 변경하면, 핵심 인프라에서 보호되지 않은 포트가 어디인지를 확인하고 서비스 거부 공격에 대한 조기 경보 능력을 제공하는 장비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DCIM의 가치 확인
DCIM은 자신이 대응할 수 있는 이슈들에서, 그리고 점점 더 복잡해지는 데이터센터 에코시스템에 대한 관리 능력에서, 그 가치를 계속해서 넓혀 가고 있다. 진취적인 데이터센터 관리자들은 DCIM을 활용하여 규제 준수, ITIL(Information Technology Infrastructure Library), 하이브리드 환경 관리 같은 데이터센터 과제들에 대응하고 있다. 마침내, 코로케이션 공급업체들도 고객들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을 분석하고, 고객들이 자신들의 자산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시키는 데 있어서 DCIM이 매우 가치 있는 툴이라는 것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납축전지의 대안 기술 활용 가능
전통적인 밸브 제어 방식 납축전지(VRLA)의 풋프린트(footprint), 무게, 총비용을 줄이고자 하는 요구가 늘어나면서 데이터센터 전원 시스템의 취약 고리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들이 대두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기술은 리튬이온 배터리이다. 가격은 낮아지고 화학물질과 구조가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데이터센터용으로 적합한 옵션이며, 열(row) 및 구획된 공간(room) 수준의 전력 요건들을 처리할 수 있을 만큼 확장성도 좋다. 리튬이온 기술은 이전에도 활용되고 있었지만, 최근 경제성이 더욱 향상되면서 데이터센터 업계에서도 상용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더욱 통합된 데이터센터 설계 및 설치
보다 신속한 설치와 손쉬운 확장이 가능하며 더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모듈식 통합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지난 수년 동안 데이터센터 분야에서는 기술 통합 추세가 증가해 왔다. 이제는 동일한 철학이 데이터센터 개발에도 적용되고 있다. 출시 속도는 기업들이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개발하게 만드는 핵심 요소 중 하나이며, 기업들은 엔지니어링 부분과 건설 부분 사이의 전통적인 사일로(silo) 구조가 성가시고 비생산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 결과, 기업들은 모듈 방식의 설계와 오프사이트(off-site) 건설, 숙련된 프로젝트 관리 기술을 통합적으로 활용해 데이터센터의 설계 및 설치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턴키 방식을 채택하는 추세다. 턴키 공급이 가능하도록 인프라 전문지식과 설계 및 엔지니어링 능력, 정교한 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모두 제공할 수 있는 벤더가 더 우수한 데이터센터를 보다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16.12.19

버티브, 2017년 데이터센터 인프라 6대 동향 발표

편집부 | CIO KR
버티브(구 에머슨 네트워크 파워)는 ‘2017년 데이터센터 인프라 6대 동향’을 발표했다.

버티브 아시아지역을 총괄하는 아난 상이 사장은 “전세계적으로 연결된, 올웨이즈온(always-on), 모바일 및 소셜 세계는 소비자와 기업들이 상호 교류하는 방식을 빠르게 바꿔 놓고 있다”며, “2017년에는 데이터센터 인프라의 효율성, 지속가능성, 데이터 보안성과 함께, 클라우드에서 에지에 이르기까지 모든 데이터센터에 적용되는 기본적인 전력, 냉각 및 DCIM에 대한 관심이 이전보다 훨씬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버티브는 2017년 데이터센터 에코시스템을 형성하는 6대 인프라 동향으로 ▲에지에서의 연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인프라 경쟁 심화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쿨링 시스템 기술 확대 ▲보안성이 데이터센터 관리 분야로 확장 ▲DCIM의 가치 확인 ▲납축전지의 대안 기술 활용 가능 ▲더욱 통합된 데이터센터 설계 및 설치를 꼽았다.

에지에서의 연결성을 보장하기 위한 인프라 경쟁 심화
분산형 IT와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은 IT 자원을 사용자 및 산업 프로세스에 보다 가깝게 배치하도록 압박한다. 데이터센터는 POS와 재고관리 같은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제공에 있어서 여전히 핵심 영역에 남겠지만, 인터넷으로 연결된 센서와 기기들이 확산되고 원격지의 사용자들이 정보에 보다 신속하게 접속하고자 하는 요구가 거세질수록 소규모 네트워크실과 마이크로 데이터센터는 그 수와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다. 이러한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보다 신속하게 설치할 수 있고 표준을 따르며 여러 곳으로 분산된 IT 설비들에 대한 원격 관리가 가능한 사전 조립된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솔루션으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 쿨링 시스템 기술 확대
지난 5년 동안 데이터센터 시스템에서 가장 많이 변화한 부분이 바로 데이터센터 냉각 장치이다. 기존의 냉각 기법들은 ‘최대의 냉각 효과’ 제공에 주력해 왔다. 하지만 이제는 에너지 비용 절감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가능한 효율적으로 열을 제거하는 보다 세련된 접근법으로 대체되고 있다. 첨단 이코노마이저 기술 사용이 증가하고 지능형 열 제어 기법이 꾸준히 진화하면서 1.2 미만의 전력 사용 효율(power usage effectiveness, PUE)을 지원하는 매우 탄력적인 열 관리 전략이 가능해졌다.

보안성이 데이터센터 관리 분야로 확장
보다 수월한 관리, 궁극적으로는 완전 자동화를 실현하기 위해 기기들의 연결이 늘어나는 만큼 보안에 대한 위협 역시 커지고 있다. 데이터센터 전문가들은 점점 늘어가는 우선순위 목록에 보안성을 추가하고 있으며, 보안의 취약성 확인 및 공격 대응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솔루션을 물색 중이다. DCIM을 지원하기 위해 여러 기기들로부터 데이터를 취합하는 통합관리 게이트웨이들이 잠재적인 솔루션으로서 부상하고 있다. 통합관리 게이트웨이를 조금만 변경하면, 핵심 인프라에서 보호되지 않은 포트가 어디인지를 확인하고 서비스 거부 공격에 대한 조기 경보 능력을 제공하는 장비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DCIM의 가치 확인
DCIM은 자신이 대응할 수 있는 이슈들에서, 그리고 점점 더 복잡해지는 데이터센터 에코시스템에 대한 관리 능력에서, 그 가치를 계속해서 넓혀 가고 있다. 진취적인 데이터센터 관리자들은 DCIM을 활용하여 규제 준수, ITIL(Information Technology Infrastructure Library), 하이브리드 환경 관리 같은 데이터센터 과제들에 대응하고 있다. 마침내, 코로케이션 공급업체들도 고객들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을 분석하고, 고객들이 자신들의 자산 상태를 원격으로 확인시키는 데 있어서 DCIM이 매우 가치 있는 툴이라는 것을 인식하기 시작했다.

납축전지의 대안 기술 활용 가능
전통적인 밸브 제어 방식 납축전지(VRLA)의 풋프린트(footprint), 무게, 총비용을 줄이고자 하는 요구가 늘어나면서 데이터센터 전원 시스템의 취약 고리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들이 대두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기술은 리튬이온 배터리이다. 가격은 낮아지고 화학물질과 구조가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데이터센터용으로 적합한 옵션이며, 열(row) 및 구획된 공간(room) 수준의 전력 요건들을 처리할 수 있을 만큼 확장성도 좋다. 리튬이온 기술은 이전에도 활용되고 있었지만, 최근 경제성이 더욱 향상되면서 데이터센터 업계에서도 상용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더욱 통합된 데이터센터 설계 및 설치
보다 신속한 설치와 손쉬운 확장이 가능하며 더 효율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모듈식 통합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지난 수년 동안 데이터센터 분야에서는 기술 통합 추세가 증가해 왔다. 이제는 동일한 철학이 데이터센터 개발에도 적용되고 있다. 출시 속도는 기업들이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개발하게 만드는 핵심 요소 중 하나이며, 기업들은 엔지니어링 부분과 건설 부분 사이의 전통적인 사일로(silo) 구조가 성가시고 비생산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 그 결과, 기업들은 모듈 방식의 설계와 오프사이트(off-site) 건설, 숙련된 프로젝트 관리 기술을 통합적으로 활용해 데이터센터의 설계 및 설치를 한꺼번에 제공하는 턴키 방식을 채택하는 추세다. 턴키 공급이 가능하도록 인프라 전문지식과 설계 및 엔지니어링 능력, 정교한 프로젝트 관리 능력을 모두 제공할 수 있는 벤더가 더 우수한 데이터센터를 보다 신속하게 구축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