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03

'공동작업구역' 코워킹 사무실이 뜨는 이유

Jen A. Miller | CIO

야후의 멜리사 메이어 CEO는 지난 해 원격근무(Telecommuting) 시스템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다른 기업들 사이에서는 사무실 외 장소에서 업무하는 근무 형태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러한 트렌드는 집을 비롯해 여러 장소에서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더 융통성 있게 업무를 보고 싶은 직장인들은 물론 개인 사업자, 그리고 더 전통적인 고용 계약을 맺고 있는 직장인들에게도 이익이 되고 있다.

IDC에서 소셜 네트워크 및 협력 기술 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바네사 톰슨 매니저는 과거와는 다른 근무 형태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인기를 끌게 될 이유에 대해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앱과 클라우드를 이용해 정보를 공유하면서 협력을 할 수 있는 개인 생산성 측면의 향상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글로벌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Global Workplace Analytics)에 따르면, 2005~2012년 동안 원격근무 수는 약 80%가 증가했다. 그리고 코워킹(Coworking) 공간 또한 증가했다. 2005년만 하더라도, 미국에서 코워킹에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은 단 한 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NAIOP(National Association of Industrial Office Professionals)가 2013년 발표한 '일터(workplace) 혁신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워킹 공간은 2013년에는 781곳으로 증가했다.
특히 최근 들어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NAIOP에 따르면, 코워킹 사무 공동체를 이용하는 회원수는 2012년~2013년 동안 117%나 증가했다.

NAIOP의 토마스 비사퀴노 대표 겸 CEO는 보도자료에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전통적 근무형태를 바꿔놓고 있다. 혁신을 주도해온 미국에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도 유례없는 혁신이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 와이파이(Wi-Fi)가 업무 커뮤니케이션과 유연성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이들 기술과 함께 성장한 젊은 세대들이 사무실에 대한 개념을 바꾸고 있다고 분석했다.

톰슨은 기업용 모바일 앱 또한 큰 영향을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데스크톱이나 이와 유사한 시스템이 있어야 가능했던 업무를 어디에서나 완료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는 생산성에 도움이 되는 업무 환경을 자유롭게 조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작가, 기술 전문가, 정치인
코워킹 공간은 전통적인 '막힌' 정육면체 공간이 아니다. 물론 전통적인 사무실과 유사한 공간도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크고, 중앙화된 열린 공간의 형태를 갖고 있다. 2010년, 뉴저지 애스버리 파크(Asbury Park)에 문을 연 코워크스(Cowerks) 또한 이런 열린 공간이다.




2014.07.03

'공동작업구역' 코워킹 사무실이 뜨는 이유

Jen A. Miller | CIO

야후의 멜리사 메이어 CEO는 지난 해 원격근무(Telecommuting) 시스템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다른 기업들 사이에서는 사무실 외 장소에서 업무하는 근무 형태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러한 트렌드는 집을 비롯해 여러 장소에서 자신이 원하는 시간에 더 융통성 있게 업무를 보고 싶은 직장인들은 물론 개인 사업자, 그리고 더 전통적인 고용 계약을 맺고 있는 직장인들에게도 이익이 되고 있다.

IDC에서 소셜 네트워크 및 협력 기술 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바네사 톰슨 매니저는 과거와는 다른 근무 형태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인기를 끌게 될 이유에 대해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앱과 클라우드를 이용해 정보를 공유하면서 협력을 할 수 있는 개인 생산성 측면의 향상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글로벌 워크플레이스 애널리틱스(Global Workplace Analytics)에 따르면, 2005~2012년 동안 원격근무 수는 약 80%가 증가했다. 그리고 코워킹(Coworking) 공간 또한 증가했다. 2005년만 하더라도, 미국에서 코워킹에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은 단 한 곳에 불과했다.

그러나 NAIOP(National Association of Industrial Office Professionals)가 2013년 발표한 '일터(workplace) 혁신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워킹 공간은 2013년에는 781곳으로 증가했다.
특히 최근 들어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NAIOP에 따르면, 코워킹 사무 공동체를 이용하는 회원수는 2012년~2013년 동안 117%나 증가했다.

NAIOP의 토마스 비사퀴노 대표 겸 CEO는 보도자료에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전통적 근무형태를 바꿔놓고 있다. 혁신을 주도해온 미국에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서도 유례없는 혁신이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인터넷과 소셜 미디어, 와이파이(Wi-Fi)가 업무 커뮤니케이션과 유연성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이들 기술과 함께 성장한 젊은 세대들이 사무실에 대한 개념을 바꾸고 있다고 분석했다.

톰슨은 기업용 모바일 앱 또한 큰 영향을 가져왔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데스크톱이나 이와 유사한 시스템이 있어야 가능했던 업무를 어디에서나 완료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는 생산성에 도움이 되는 업무 환경을 자유롭게 조성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창작가, 기술 전문가, 정치인
코워킹 공간은 전통적인 '막힌' 정육면체 공간이 아니다. 물론 전통적인 사무실과 유사한 공간도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크고, 중앙화된 열린 공간의 형태를 갖고 있다. 2010년, 뉴저지 애스버리 파크(Asbury Park)에 문을 연 코워크스(Cowerks) 또한 이런 열린 공간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