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의 현 단계 브레인 네트워크 기술은 개구리보다 낮은 수준의 지능에 그친다. 하지만 다음 단계에는 두더지 쥐에 견주는 수준이 목표다.  포호이키 비치(Pohoiki Beach) 뉴로모픽 시스템이 더 넓은 리서치 커뮤니티에 제공된다고 인텔이... ...
2018.05.16
인텔이 이번주 AI 칩 로이히(Loihi) 시스템이 2019년까지 1,000억 개의 시냅스를 탑재할 것이며 생쥐 수준의 두뇌 복잡성과 같은 수준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9월 인텔은 확률론적 컴퓨팅 칩이 탑재된 로이히를 공개했다. 인... ...
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인텔의 기조 연설에서 주인공은 양자 컴퓨팅용 49큐비트 칩이었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취약점과 관련한 언급도 눈길을 끌었다. 인텔의 최고 경영자 브라이언 크르자니크는 이번 취약점의 결과로 어떠한 데이터 누출도 없었다고 강... ...
  1. 인텔, 로이히 칩 64개 연결한 '포호이키 비치' 과학계에 확대 공개

  2. 2019.07.16
  3. 인텔의 현 단계 브레인 네트워크 기술은 개구리보다 낮은 수준의 지능에 그친다. 하지만 다음 단계에는 두더지 쥐에 견주는 수준이 목표다.  포호이키 비치(Pohoiki Beach) 뉴로모픽 시스템이 더 넓은 리서치 커뮤니티에 제공된다고 인텔이...

  4. 인텔 "AI 칩 로이히, 2019년까지 생쥐 두뇌 수준 구현"

  5. 2018.05.16
  6. 인텔이 이번주 AI 칩 로이히(Loihi) 시스템이 2019년까지 1,000억 개의 시냅스를 탑재할 것이며 생쥐 수준의 두뇌 복잡성과 같은 수준을 목표로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9월 인텔은 확률론적 컴퓨팅 칩이 탑재된 로이히를 공개했다. 인...

  7. 인텔, 멜트다운·스펙터 사태 속 49큐비트 퀀텀 칩 발표

  8. 2018.01.10
  9. 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인텔의 기조 연설에서 주인공은 양자 컴퓨팅용 49큐비트 칩이었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취약점과 관련한 언급도 눈길을 끌었다. 인텔의 최고 경영자 브라이언 크르자니크는 이번 취약점의 결과로 어떠한 데이터 누출도 없었다고 강...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