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03

불붙은 모바일 결제 전쟁… 삼성·애플·구글의 전략

Matt Hamblen | Computerworld

구글, 삼성, 애플 등 거대 IT기업들이 모바일 결제 시장에 뛰어들면서, 이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Wikimedia Commons

가장 최근의 예로, 삼성은 3월 1일 갤럭시 S6 스마트폰과 함께 새로운 모바일 결제 전략인 삼성 페이(Samsung Pay)를 공개했다. 삼성 페이는 갤럭시 S6안에 구리 링 형태로 내장되어 있는 신생벤처인 룹페이(LoopPay)의 마그네틱 전송 기술과, 이전 갤럭시 S 시리즈들에 사용돼 온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s) 기술 덕분에 가능했다.

이 두 모바일 결제 방식이 모두 적용된 갤럭시 S6의 사용자들은 미국 내 약 1,200만여 개 도ㆍ소매점 중 약 90%의 매장에서 손쉽게 모바일 결제가 가능해졌다. 미국에서 사용해 온 POS(point-of-sale)기기 대부분에 아직도 마그네틱 카드 리더기가 설치돼 있어 갤럭시 S6의 기술을 지원해 주기 때문이다.

반대로 애플 페이나 구글 월렛은 좀 더 신형 기술이라 할 수 있는 NFC를 이용한다. 미국 내에서 점진적으로 확장되고 있는 이 기술은 올해 말이면 미국 내 전체 POS의 50%를 차지할 것이라고 신용카드와 직불카드 회사들은 예상했다. NFC가 이렇듯 성장세이긴 하지만, 마그네틱 기술이야말로 그 동안 모바일 결제의 간극을 메워 줄 수 있을 것이다.
 


삼성의 도전과 과제
가트너 애널리스트인 아비바 라이턴은 한 인터뷰를 통해 “삼성 페이로 인해 경쟁에 불이 붙은 것은 사실이다. 모바일 결제 도입에서도 바람직한 현상이다. 그렇지만 삼성은 애플과 경쟁하려면 사용자 경험 등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고 밝혔다.

가트너가 룹페이의 마그네틱 기술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공식적인 필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마그네틱 기술은 상점 POS기기의 일부 마그네틱 인식기에 사용했을 때 불규칙적인 성능을 보여주었다고 라이턴은 말했다. 그러나 가트너가 사용한 마그네틱 기술은 폰 케이스나 액세서리에 사용된 기술일 뿐 갤럭시 S6에 내장된 기술과는 다르다. 갤럭시 S6에 내장된 구리 링이 이런 불안정한 성능을 안정화 시켜주기를 바란다고 라이턴은 전했다. 그렇다고 해도, 룹페이의 경우 “모든 마그네틱 선 인식기에서 다 사용되는 건 아닐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삼성과 비자는 지난 여름 룹페이와 같은 신생기업에 투자했으며 지난 2월 18일에는 자신들이 룹페이를 인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스터카드는 마그네틱 및 NFC 결제를 위한 토큰화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삼성 페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비자나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등 다른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 회사들도 토큰화에 동참해 삼성 페이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신용카드 회사와 은행들은 지난 가을 아이폰 6, 6 플러스와 함께 출시된 NFC 방식의 애플 페이를 지원하고 있으며 덕분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모바일 결제의 개념이 상당부분 친숙해졌다.

 




2015.03.03

불붙은 모바일 결제 전쟁… 삼성·애플·구글의 전략

Matt Hamblen | Computerworld

구글, 삼성, 애플 등 거대 IT기업들이 모바일 결제 시장에 뛰어들면서, 이 시장의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이미지 출처 : Wikimedia Commons

가장 최근의 예로, 삼성은 3월 1일 갤럭시 S6 스마트폰과 함께 새로운 모바일 결제 전략인 삼성 페이(Samsung Pay)를 공개했다. 삼성 페이는 갤럭시 S6안에 구리 링 형태로 내장되어 있는 신생벤처인 룹페이(LoopPay)의 마그네틱 전송 기술과, 이전 갤럭시 S 시리즈들에 사용돼 온 근거리무선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s) 기술 덕분에 가능했다.

이 두 모바일 결제 방식이 모두 적용된 갤럭시 S6의 사용자들은 미국 내 약 1,200만여 개 도ㆍ소매점 중 약 90%의 매장에서 손쉽게 모바일 결제가 가능해졌다. 미국에서 사용해 온 POS(point-of-sale)기기 대부분에 아직도 마그네틱 카드 리더기가 설치돼 있어 갤럭시 S6의 기술을 지원해 주기 때문이다.

반대로 애플 페이나 구글 월렛은 좀 더 신형 기술이라 할 수 있는 NFC를 이용한다. 미국 내에서 점진적으로 확장되고 있는 이 기술은 올해 말이면 미국 내 전체 POS의 50%를 차지할 것이라고 신용카드와 직불카드 회사들은 예상했다. NFC가 이렇듯 성장세이긴 하지만, 마그네틱 기술이야말로 그 동안 모바일 결제의 간극을 메워 줄 수 있을 것이다.
 


삼성의 도전과 과제
가트너 애널리스트인 아비바 라이턴은 한 인터뷰를 통해 “삼성 페이로 인해 경쟁에 불이 붙은 것은 사실이다. 모바일 결제 도입에서도 바람직한 현상이다. 그렇지만 삼성은 애플과 경쟁하려면 사용자 경험 등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고 밝혔다.

가트너가 룹페이의 마그네틱 기술을 대상으로 진행한 비공식적인 필드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마그네틱 기술은 상점 POS기기의 일부 마그네틱 인식기에 사용했을 때 불규칙적인 성능을 보여주었다고 라이턴은 말했다. 그러나 가트너가 사용한 마그네틱 기술은 폰 케이스나 액세서리에 사용된 기술일 뿐 갤럭시 S6에 내장된 기술과는 다르다. 갤럭시 S6에 내장된 구리 링이 이런 불안정한 성능을 안정화 시켜주기를 바란다고 라이턴은 전했다. 그렇다고 해도, 룹페이의 경우 “모든 마그네틱 선 인식기에서 다 사용되는 건 아닐 것”이라고 그녀는 덧붙였다.

삼성과 비자는 지난 여름 룹페이와 같은 신생기업에 투자했으며 지난 2월 18일에는 자신들이 룹페이를 인수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스터카드는 마그네틱 및 NFC 결제를 위한 토큰화 소프트웨어를 설치해 삼성 페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비자나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등 다른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 회사들도 토큰화에 동참해 삼성 페이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신용카드 회사와 은행들은 지난 가을 아이폰 6, 6 플러스와 함께 출시된 NFC 방식의 애플 페이를 지원하고 있으며 덕분에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모바일 결제의 개념이 상당부분 친숙해졌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