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적자생존 접근법은 틀렸다'··· 미 대학들이 빅데이터에 주목하는 사연

Clint Boulton | CIO

학생 유지율 및 졸업률을 증가시키라는 압박에 직면한 미국 대학들이 분석 툴 활용에 주목하고 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최근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는 7,300명의 신입생들에게 캠퍼스 생활에 적응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웹 애플리케이션에 관해 소개했다. 졸업률이 50%를 맴도는 상황에서 이 대학 관리자들은 이 소프트웨어를 필수적인 툴로 간주하고 있다.

포어캐스트(Forecast)라는 이름의 이 소프트웨어는 학생들이 교실과 캠퍼스에서 보내는 시간뿐만이 아니라 수업 활동에 참여하는 빈도를 분석함으로써 성적 하락 위험을 예측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퍼듀의 CDO(Chief Data Officer)이자 프로젝트 리더인 브렌트 드레이크는 "학생의 각종 활동이 캠퍼스 내 성공과 어떤 관련성을 지니는지 연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애널리틱스 만세!
퍼듀는 학생 유지율과 졸업률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에 시선을 돌리고 있는 여러 고등 교육 기관 중 하나다. NSCRC(National Student Clearinghouse Research Center)에 따르면 4년제 학교에 다니는 학생의 국내 평균 6년 졸업률은 약 54%다. 성과가 나쁜 학교는 30% 후반대이며 고등 교육기관의 평균은 약 70%이다. 퍼듀는 51.5%로 중간에 위치하고 있다.

교육 부문의 분석 및 기타 기술을 추적하는 가트너(Gartner)의 분석가 글렌다 모건은 "대학의 학생 유지율과 졸업률에 문제가 뚜렷하다. 데이터는 이를 위한 해결책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학습 분석(learning analytics)가 확산되고 있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퍼듀는 학생들이 뒤쳐지기 전에 시정 조치를 취하도록 알리는 포어캐스트의 가능성에 기대하고 있다. 해당 소프트웨어는 이전의 퍼듀 학생들의 행동으로 인해 생성된 종합적인 익명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수강 등록 대기 시간이 너무 길 때의 위험과 활동에 조기 참여할 때의 혜택을 나타내는 막대 그래프를 생성한다.

예를 들어, 퍼듀는 수업이 시작되기 전에 등록하는 학생들의 평균 GPA가 2.95이며 수업이 시작된 지 1-7일 후에 등록하는 학생들은 2.65이고, 3주를 기다렸다가 수업에 합류하는 학생들은 2.52라는 점을 발견했다. 드레이크는 "2주가 지나면 GPA가 크게 낮아진다. 모든 측면에서 뒤쳐지는 현상이 발생했다”라고 말했다.

물론, 이는 상식적인 이야기일 수 있다. 수업에 늦게 합류하는 학생들은 과제를 따라잡느라 허둥대며 학생 그룹에 늦게 합류하고 전반적으로 자신의 환경에 적응할 시간이 부족하게 된다.

하지만 포어캐스트는 친구와 함께 수업을 듣거나 수업에서 친구를 만드는 학생들이 더 높은 점수를 얻는 경향이 있다는 점 등 좀 더 알기 어려웠던 시사점을 발굴해냈다.

드레이크는 "이 툴을 통해 학생 데이터와 캠퍼스에서 그들의 성공과의 관련성을 제시할 수 있다. 학생들은 정보를 기초로 더 나은 의사를 결정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학생들이 학기 중 학교 시스템에서 수업에 등록하고 수업 활동에 접근하며 학습 관리 시스템에서 과제를 완료함으로써 생성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도 분석한다.

또 학생들이 캠퍼스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로그인하는 빈도 또는 식당에 출입하기 위해 ID 배지를 인식하는 횟수도 추적한다. 학생들이 동료 및 교직원들과 시간을 얼마나 보내는지도 분석 대상이다.

포어캐스트는 이러한 데이터를 이용해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모듈과 그래프를 생성한다. 드레이크는 "데이터를 다시 그래픽 형태로 작성하여 학생들에게 (그들의 행동과 결과 사이의) 전반적인 관계를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여러 개의 데이터 조각이 성공의 조짐일 수 있는 학생 참여도를 나타낸다는 설명이다.

자초한 상처
미국의 낮은 대학 졸업률은 자초한 경향이 있다. 수십 년 동안 학교들은 등록자수로 성공을 측정했으며 학생들이 졸업하도록 하는데 집중하지 않았다. 학업적 성공은 적자생존의 논리를 따랐다. 많은 대학 총장들은 "왼쪽을 보고 오른쪽을 보라. 내년에 여러분 중 하나는 이 자리에 없을 것이다"는 자세로 신입생들을 맞이했다. 한마디로 각 대학은 약자를 없애는걸 당연시했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오늘날의 고등 교육 시장에서 학생과 학교 모두에게 피해를 입혔다. 중퇴자는 학교의 수익 손실로 이어졌으며 중퇴자들은 학위도 없이 빚만 안게 됐다. 이제 높은 중퇴율은 특히 국가 자금을 지원받는 대학들에게 치명적이라고 모건은 말했다.

인디애나(Indiana)는 NCSL(National Conference of State Legislatures)에 따라 성과 기반 자금 지원 모델을 가진 30여 개의 주 중 하나다. 따라서 퍼듀가 받는 국가 자금 지원은 전반적인 졸업률, 정시(4년) 졸업률, 수여 학위 수, 수요가 높은 전공에서 수여하는 학위 수, 편입 지표 등에 의해 결정된다. 지난 2년 동안의 예산 사이클에서 퍼듀의 수입 중 6.5%가 성과에 기초해 유입된 것이라고 드레이크가 말했다. 즉 포어캐스트가 학생들이 학교 생활에 더욱 참여하도록 한다면 학교의 재정 지원 측면을 강화할 수 있다.


 

CIO의 프리미엄 콘텐츠입니다. 이 기사를 더 읽으시려면 개인정보 등록이 필요합니다. 이미 등록하신 분은 '본인확인'을 해주십시오.



2016.10.25

'적자생존 접근법은 틀렸다'··· 미 대학들이 빅데이터에 주목하는 사연

Clint Boulton | CIO

학생 유지율 및 졸업률을 증가시키라는 압박에 직면한 미국 대학들이 분석 툴 활용에 주목하고 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최근 퍼듀대학교(Purdue University)는 7,300명의 신입생들에게 캠퍼스 생활에 적응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웹 애플리케이션에 관해 소개했다. 졸업률이 50%를 맴도는 상황에서 이 대학 관리자들은 이 소프트웨어를 필수적인 툴로 간주하고 있다.

포어캐스트(Forecast)라는 이름의 이 소프트웨어는 학생들이 교실과 캠퍼스에서 보내는 시간뿐만이 아니라 수업 활동에 참여하는 빈도를 분석함으로써 성적 하락 위험을 예측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퍼듀의 CDO(Chief Data Officer)이자 프로젝트 리더인 브렌트 드레이크는 "학생의 각종 활동이 캠퍼스 내 성공과 어떤 관련성을 지니는지 연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애널리틱스 만세!
퍼듀는 학생 유지율과 졸업률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에 시선을 돌리고 있는 여러 고등 교육 기관 중 하나다. NSCRC(National Student Clearinghouse Research Center)에 따르면 4년제 학교에 다니는 학생의 국내 평균 6년 졸업률은 약 54%다. 성과가 나쁜 학교는 30% 후반대이며 고등 교육기관의 평균은 약 70%이다. 퍼듀는 51.5%로 중간에 위치하고 있다.

교육 부문의 분석 및 기타 기술을 추적하는 가트너(Gartner)의 분석가 글렌다 모건은 "대학의 학생 유지율과 졸업률에 문제가 뚜렷하다. 데이터는 이를 위한 해결책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학습 분석(learning analytics)가 확산되고 있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퍼듀는 학생들이 뒤쳐지기 전에 시정 조치를 취하도록 알리는 포어캐스트의 가능성에 기대하고 있다. 해당 소프트웨어는 이전의 퍼듀 학생들의 행동으로 인해 생성된 종합적인 익명의 데이터를 분석하여 수강 등록 대기 시간이 너무 길 때의 위험과 활동에 조기 참여할 때의 혜택을 나타내는 막대 그래프를 생성한다.

예를 들어, 퍼듀는 수업이 시작되기 전에 등록하는 학생들의 평균 GPA가 2.95이며 수업이 시작된 지 1-7일 후에 등록하는 학생들은 2.65이고, 3주를 기다렸다가 수업에 합류하는 학생들은 2.52라는 점을 발견했다. 드레이크는 "2주가 지나면 GPA가 크게 낮아진다. 모든 측면에서 뒤쳐지는 현상이 발생했다”라고 말했다.

물론, 이는 상식적인 이야기일 수 있다. 수업에 늦게 합류하는 학생들은 과제를 따라잡느라 허둥대며 학생 그룹에 늦게 합류하고 전반적으로 자신의 환경에 적응할 시간이 부족하게 된다.

하지만 포어캐스트는 친구와 함께 수업을 듣거나 수업에서 친구를 만드는 학생들이 더 높은 점수를 얻는 경향이 있다는 점 등 좀 더 알기 어려웠던 시사점을 발굴해냈다.

드레이크는 "이 툴을 통해 학생 데이터와 캠퍼스에서 그들의 성공과의 관련성을 제시할 수 있다. 학생들은 정보를 기초로 더 나은 의사를 결정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소프트웨어는 학생들이 학기 중 학교 시스템에서 수업에 등록하고 수업 활동에 접근하며 학습 관리 시스템에서 과제를 완료함으로써 생성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에도 분석한다.

또 학생들이 캠퍼스 와이파이 네트워크에 로그인하는 빈도 또는 식당에 출입하기 위해 ID 배지를 인식하는 횟수도 추적한다. 학생들이 동료 및 교직원들과 시간을 얼마나 보내는지도 분석 대상이다.

포어캐스트는 이러한 데이터를 이용해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모듈과 그래프를 생성한다. 드레이크는 "데이터를 다시 그래픽 형태로 작성하여 학생들에게 (그들의 행동과 결과 사이의) 전반적인 관계를 보여준다"라고 설명했다.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여러 개의 데이터 조각이 성공의 조짐일 수 있는 학생 참여도를 나타낸다는 설명이다.

자초한 상처
미국의 낮은 대학 졸업률은 자초한 경향이 있다. 수십 년 동안 학교들은 등록자수로 성공을 측정했으며 학생들이 졸업하도록 하는데 집중하지 않았다. 학업적 성공은 적자생존의 논리를 따랐다. 많은 대학 총장들은 "왼쪽을 보고 오른쪽을 보라. 내년에 여러분 중 하나는 이 자리에 없을 것이다"는 자세로 신입생들을 맞이했다. 한마디로 각 대학은 약자를 없애는걸 당연시했다.

그러나 이런 태도는 오늘날의 고등 교육 시장에서 학생과 학교 모두에게 피해를 입혔다. 중퇴자는 학교의 수익 손실로 이어졌으며 중퇴자들은 학위도 없이 빚만 안게 됐다. 이제 높은 중퇴율은 특히 국가 자금을 지원받는 대학들에게 치명적이라고 모건은 말했다.

인디애나(Indiana)는 NCSL(National Conference of State Legislatures)에 따라 성과 기반 자금 지원 모델을 가진 30여 개의 주 중 하나다. 따라서 퍼듀가 받는 국가 자금 지원은 전반적인 졸업률, 정시(4년) 졸업률, 수여 학위 수, 수요가 높은 전공에서 수여하는 학위 수, 편입 지표 등에 의해 결정된다. 지난 2년 동안의 예산 사이클에서 퍼듀의 수입 중 6.5%가 성과에 기초해 유입된 것이라고 드레이크가 말했다. 즉 포어캐스트가 학생들이 학교 생활에 더욱 참여하도록 한다면 학교의 재정 지원 측면을 강화할 수 있다.


 

CIO의 프리미엄 콘텐츠입니다. 이 기사를 더 읽으시려면 개인정보 등록이 필요합니다. 이미 등록하신 분은 '본인확인'을 해주십시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