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2.13

인텔, 자체 TV와 서비스 준비 중··· 브랜드는?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이 올해 하반기부터 자체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TV 및 가정용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인텔 대변인은 실시간 TV 방송과 온디맨드 콘텐츠를 조합한 TV 수신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셋톱박스는 맞춤형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일반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된다.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인텔은 반도체와 네트워킹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를 개발할 미디어 그룹을 새로 만들기도 했다.
 
인텔의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는 애플이나 로쿠(Roku), 박시(Boxee) 등 인터넷을 통해 영화와 TV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과 경쟁하게 된다. 또한 삼성이나 LG, 소니, 파나소닉, 샤프 등 인터넷과 방송 콘텐츠를 조합한 TV를 판매하는 TV 업체들과도 경쟁 관계에 놓이게 된다.
 
또한 인텔의 TV 셋톱박스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결국에는 구글이나 애플, 넷플릭스, 훌루 등 영화나 Tv 프로그램 등을 인터넷을 통해 PC나 모바일 디바이스로 전달하는 콘텐츠 업체와의 경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인텔의 대변인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콘텐츠 업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의 칩 업체인 인텔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신흥 시장을 공략하려는 노력을 지속해 왔다. 특히 수년 전부터 TV 시장 진입을 시도해 왔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과거에는 TV에 최족화된 칩을 구글 TV 셋톱박스나 로지텍의 리뷰(Revue) 등에 공급했지만, 해당 제품들이 시장에서 큰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현재 대부분의 구글 TV는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한다.
 
지난 2011년 말 인텔은 자사의 유통 TV 사업을 정리하고, 엔지니어들을 TV와 스마트폰, 휴대형디바이스에 대한 인터넷 기반 콘텐츠 제공에 중점을 둔 다른 사업부로 배치했다. 인텔의 네트워킹 및 멀티미디어 기술 중 일부는 여러 업체의 셋톱박스에서 이미 사용 중이며, 음성, 데이터, 비디오 기능을 조합한 케이블 모뎀을 여러 장비업체에 공급하고 있기도 하다.
 
인사이트 64의 애널리스트 나단 브룩우드는 인텔이 ‘인텔 인사이드’라는 뛰어난 브랜드를 가지고 있지만, 일반 사용자에게 완성품을 제공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인텔은 USB 현미경이나 모뎀 등의 일반 사용자용 제품을 판매해 왔지만, 성과가 항상 좋은 것은 아니었다. 
 
브룩우드는 인텔이 과거의 실수로부터 충분한 교훈을 얻었는지가 관건이 될 것이며, 이번 TV 셋톱박스는 큰 시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부품 업체가 일반 소비자 시장을 쫓아가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씽D 웹 사이트가 주최한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에릭 허거스는 인텔의 TV 관련 계획을 확인해 주며, 인텔이 인텔 미디어란 새로운 그룹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에릭은 이 새로운 그룹의 부사장을 맡았다.
 
브룩우드는 새로운 미디어 그룹을 만든 것은 올바른 방향이라고 평가했지만, 인텔은 가전 업체로서의 평판을 얻어야 한다는 힘든 작업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인텔의 TV 사업은 PC 시장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x86 프로세서에게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텔의 이런 전략은 올해 초 엔비디아가 발표한 모바일 게임기용 프로젝트 실드 프로젝트와 같은 맥락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브룩우드는 비디오 카드에서 게임기로의 진입보다는 새로이 자체 TV 브랜드를 판매해야 하는 인텔이 훨씬 더 큰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3.02.13

인텔, 자체 TV와 서비스 준비 중··· 브랜드는?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이 올해 하반기부터 자체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TV 및 가정용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인텔 대변인은 실시간 TV 방송과 온디맨드 콘텐츠를 조합한 TV 수신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셋톱박스는 맞춤형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갖추고, 일반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된다.
 
구체적인 출시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인텔은 반도체와 네트워킹 기술을 갖추고 있으며,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를 개발할 미디어 그룹을 새로 만들기도 했다.
 
인텔의 TV 셋톱박스와 서비스는 애플이나 로쿠(Roku), 박시(Boxee) 등 인터넷을 통해 영화와 TV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과 경쟁하게 된다. 또한 삼성이나 LG, 소니, 파나소닉, 샤프 등 인터넷과 방송 콘텐츠를 조합한 TV를 판매하는 TV 업체들과도 경쟁 관계에 놓이게 된다.
 
또한 인텔의 TV 셋톱박스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결국에는 구글이나 애플, 넷플릭스, 훌루 등 영화나 Tv 프로그램 등을 인터넷을 통해 PC나 모바일 디바이스로 전달하는 콘텐츠 업체와의 경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인텔의 대변인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콘텐츠 업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의 칩 업체인 인텔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통해 신흥 시장을 공략하려는 노력을 지속해 왔다. 특히 수년 전부터 TV 시장 진입을 시도해 왔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과거에는 TV에 최족화된 칩을 구글 TV 셋톱박스나 로지텍의 리뷰(Revue) 등에 공급했지만, 해당 제품들이 시장에서 큰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현재 대부분의 구글 TV는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한다.
 
지난 2011년 말 인텔은 자사의 유통 TV 사업을 정리하고, 엔지니어들을 TV와 스마트폰, 휴대형디바이스에 대한 인터넷 기반 콘텐츠 제공에 중점을 둔 다른 사업부로 배치했다. 인텔의 네트워킹 및 멀티미디어 기술 중 일부는 여러 업체의 셋톱박스에서 이미 사용 중이며, 음성, 데이터, 비디오 기능을 조합한 케이블 모뎀을 여러 장비업체에 공급하고 있기도 하다.
 
인사이트 64의 애널리스트 나단 브룩우드는 인텔이 ‘인텔 인사이드’라는 뛰어난 브랜드를 가지고 있지만, 일반 사용자에게 완성품을 제공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인텔은 USB 현미경이나 모뎀 등의 일반 사용자용 제품을 판매해 왔지만, 성과가 항상 좋은 것은 아니었다. 
 
브룩우드는 인텔이 과거의 실수로부터 충분한 교훈을 얻었는지가 관건이 될 것이며, 이번 TV 셋톱박스는 큰 시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부품 업체가 일반 소비자 시장을 쫓아가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씽D 웹 사이트가 주최한 미디어 컨퍼런스에서 에릭 허거스는 인텔의 TV 관련 계획을 확인해 주며, 인텔이 인텔 미디어란 새로운 그룹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에릭은 이 새로운 그룹의 부사장을 맡았다.
 
브룩우드는 새로운 미디어 그룹을 만든 것은 올바른 방향이라고 평가했지만, 인텔은 가전 업체로서의 평판을 얻어야 한다는 힘든 작업에 직면해 있다고 지적했다.
 
인텔의 TV 사업은 PC 시장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x86 프로세서에게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텔의 이런 전략은 올해 초 엔비디아가 발표한 모바일 게임기용 프로젝트 실드 프로젝트와 같은 맥락으로 평가할 수 있다. 
 
하지만 브룩우드는 비디오 카드에서 게임기로의 진입보다는 새로이 자체 TV 브랜드를 판매해야 하는 인텔이 훨씬 더 큰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