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31

"국민 정보 영토 내 저장하라"··· 이란 정부, 해외 메시징 앱 기업에 명령

John Ribeiro | IDG News Service
이란 정부가 해외 메시징 앱 기업을 대상으로 이색적인 명령을 내렸다. 이란 국민의 데이터 및 활동 기록을 1년 이내에 자국 영토 내 소재한 서버에 저장하라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조치는 국민의 온라인 활동을 좀더 잘 감시하려는 목적으로 비롯된 것일 수 있다.



이란 정부가 운영하는 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이란의 사이버스페이스 최고 위원회가 내린 이번 결정은 "지속적 활동성을 보장하기 위한" 목적에서 이뤄졌다.

이란의 경우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미디어 플랫폼 일부가 차단돼 있을 정도로 인터넷에 대한 정부의 통제가 심한 국가다.

자국 국민에 대한 각종 정보를 국경 내에 저장하도록 하면 정부가 이 정보에 접근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워진다.

한편 이번 조치로 인한 영향을 받을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텔레그램(Telegram)이 손꼽힌다. 이 서비스는 이란 지역에서 2,000만 명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전체 국민의 1/4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정도다.

런던 소재 스몰 미디어(Small Media) 보도에 따르면 텔레그램 등의 메시징 앱 서비스로 인해 강경파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규합되고 있다. 동시에 온건파들은 이러한 서비스를 기회로 간주하고 있는 양상이다.

지난 4월 이란 통신 장관 마흐모우드 바에지는 지역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요청으로 인해 텔레그램이 포르노 채널을 폐쇄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던 바 있다. ciokr@idg.co.kr 



2016.05.31

"국민 정보 영토 내 저장하라"··· 이란 정부, 해외 메시징 앱 기업에 명령

John Ribeiro | IDG News Service
이란 정부가 해외 메시징 앱 기업을 대상으로 이색적인 명령을 내렸다. 이란 국민의 데이터 및 활동 기록을 1년 이내에 자국 영토 내 소재한 서버에 저장하라는 것이 핵심이다. 이러한 조치는 국민의 온라인 활동을 좀더 잘 감시하려는 목적으로 비롯된 것일 수 있다.



이란 정부가 운영하는 미디어 보도에 따르면 이란의 사이버스페이스 최고 위원회가 내린 이번 결정은 "지속적 활동성을 보장하기 위한" 목적에서 이뤄졌다.

이란의 경우 트위터나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 미디어 플랫폼 일부가 차단돼 있을 정도로 인터넷에 대한 정부의 통제가 심한 국가다.

자국 국민에 대한 각종 정보를 국경 내에 저장하도록 하면 정부가 이 정보에 접근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워진다.

한편 이번 조치로 인한 영향을 받을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텔레그램(Telegram)이 손꼽힌다. 이 서비스는 이란 지역에서 2,000만 명이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전체 국민의 1/4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정도다.

런던 소재 스몰 미디어(Small Media) 보도에 따르면 텔레그램 등의 메시징 앱 서비스로 인해 강경파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규합되고 있다. 동시에 온건파들은 이러한 서비스를 기회로 간주하고 있는 양상이다.

지난 4월 이란 통신 장관 마흐모우드 바에지는 지역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요청으로 인해 텔레그램이 포르노 채널을 폐쇄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던 바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