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AI와 일자리, 비전문가들이 더 우려한다"

Brian Cheon | CIO KR
인공지능과 자동화 기술이 인력을 대거 대체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그리 많지 많다. 그러나 어떤 종류의 일자리가 언제 대체될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예측은 그리 많지 않다.

2015년 CEDA 보고서는 호주 일자리의 40%가 향후 15년 내에 "컴퓨터 역량에 취약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2016년에는 컨설팅 업체 알파베타(AlphaBeta)가 2030년까지 300만 호주의 일자리(전체의 약 1/3)가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세계를 다룬 전망도 있다. 2013년에 옥스포드 마틴 스쿨은 미국에서 47 %의 일자리가 위협 받고 있다고 예측하며 개발 도상국의 비율은 훨씬 높다고 밝혔다.

UNSW AI 교수 토비 월시는 " 역설적이게도 이 연구는 위험에 처한 직업을 예측하기 위해 머신러닝 기술을 사용했다. 자동화로 위험에 처한 직업을 예측하는 업무 또한 자동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 위험 상태'(most at risk)로 언급된 직업은 다양했다. 3월 실시된 애드주나 오스트레일리아의 연구에 따르면 헬스케어 분야의 직종 다수, 정육점, 육체 노동자, 운전자, 마트 계산원, 기계 운영자들이 언급됐다.

그렇다면 고도의 기계 지능(HLMI)이 인간의 직무를 대행할 수 있는 시점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그 대답은 누구에게 물어보는지에 따라 달라지는 양상을 보였다.

더 많이 알수록 두려움 수준 낮다.
월시는 6월 '오토메이션 앤 컴퓨팅' 국제 저널에 최근 연구를 게재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자동화의 위험에 직면한 직종의 수와 곧 자동화 될 수있는 직종의 수에 대한 개인의 예측은 AI에 대한 응답자의 지식에 따라 크게 달라졌다.

월시와 동료 연구자들은 2개의 주요 AI 컨퍼런스에 참석한 200여 명과 선도적 로보틱스 컨퍼런스 참가한 101명의 저자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와 함께 AI 포커 플레이어 기사를 다룬 컨버세이션 지의 독자 548명에도 질문을 제시했다. 자동화로 인해 위험에 처한 직종을 70개의 응답 중에서 고르도록 하고 HLMI가 도래할 시점을 묻는 질문이었다.

그 결과 전문가 집단은 각각 31개와 29개의 직종을 지목한 반면, 비전문가 집단은 37개의 직종을 선택했다. 또 비전문가들은 HLMI의 도래 시점을 전문가 집단보다 수십 년 빠르게 예측하고 있었다.

월시는 "통계적으로 AI 전문가 집다은 2019년을, 로보틱스 전문가 집단은 2118년을 지목했다. 반면 비전문가들은 반세기나 앞선 2060년을 선택했다"라고 기술했다.

한편 전문가 집단과 비전문가 집단이 가장 크게 엇갈린 직종은 경제학자였다. 이 직업의 업무가 수십 년 이내에 자동화될 것이라고 전망한 비전문가 집단은 39%였지만, 전문가 집단은 12%에 불과했다.

다음으로는 전기 기술자, 기술 부문 저술가, 토목 기사, 법률 사무원, 시장조사 분석가, 마케팅 전문가, 변호사에 대한 시각 차가 컸다.

월시는 "그러나 2개의 전문가 집단 또한 다수의 직업이 자동화로 대체될 위험이 크다고 지적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8.06.19

"AI와 일자리, 비전문가들이 더 우려한다"

Brian Cheon | CIO KR
인공지능과 자동화 기술이 인력을 대거 대체할 것이라는 점에는 이견이 그리 많지 많다. 그러나 어떤 종류의 일자리가 언제 대체될 것인가에 대한 구체적인 예측은 그리 많지 않다.

2015년 CEDA 보고서는 호주 일자리의 40%가 향후 15년 내에 "컴퓨터 역량에 취약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2016년에는 컨설팅 업체 알파베타(AlphaBeta)가 2030년까지 300만 호주의 일자리(전체의 약 1/3)가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세계를 다룬 전망도 있다. 2013년에 옥스포드 마틴 스쿨은 미국에서 47 %의 일자리가 위협 받고 있다고 예측하며 개발 도상국의 비율은 훨씬 높다고 밝혔다.

UNSW AI 교수 토비 월시는 " 역설적이게도 이 연구는 위험에 처한 직업을 예측하기 위해 머신러닝 기술을 사용했다. 자동화로 위험에 처한 직업을 예측하는 업무 또한 자동화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 위험 상태'(most at risk)로 언급된 직업은 다양했다. 3월 실시된 애드주나 오스트레일리아의 연구에 따르면 헬스케어 분야의 직종 다수, 정육점, 육체 노동자, 운전자, 마트 계산원, 기계 운영자들이 언급됐다.

그렇다면 고도의 기계 지능(HLMI)이 인간의 직무를 대행할 수 있는 시점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그 대답은 누구에게 물어보는지에 따라 달라지는 양상을 보였다.

더 많이 알수록 두려움 수준 낮다.
월시는 6월 '오토메이션 앤 컴퓨팅' 국제 저널에 최근 연구를 게재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자동화의 위험에 직면한 직종의 수와 곧 자동화 될 수있는 직종의 수에 대한 개인의 예측은 AI에 대한 응답자의 지식에 따라 크게 달라졌다.

월시와 동료 연구자들은 2개의 주요 AI 컨퍼런스에 참석한 200여 명과 선도적 로보틱스 컨퍼런스 참가한 101명의 저자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와 함께 AI 포커 플레이어 기사를 다룬 컨버세이션 지의 독자 548명에도 질문을 제시했다. 자동화로 인해 위험에 처한 직종을 70개의 응답 중에서 고르도록 하고 HLMI가 도래할 시점을 묻는 질문이었다.

그 결과 전문가 집단은 각각 31개와 29개의 직종을 지목한 반면, 비전문가 집단은 37개의 직종을 선택했다. 또 비전문가들은 HLMI의 도래 시점을 전문가 집단보다 수십 년 빠르게 예측하고 있었다.

월시는 "통계적으로 AI 전문가 집다은 2019년을, 로보틱스 전문가 집단은 2118년을 지목했다. 반면 비전문가들은 반세기나 앞선 2060년을 선택했다"라고 기술했다.

한편 전문가 집단과 비전문가 집단이 가장 크게 엇갈린 직종은 경제학자였다. 이 직업의 업무가 수십 년 이내에 자동화될 것이라고 전망한 비전문가 집단은 39%였지만, 전문가 집단은 12%에 불과했다.

다음으로는 전기 기술자, 기술 부문 저술가, 토목 기사, 법률 사무원, 시장조사 분석가, 마케팅 전문가, 변호사에 대한 시각 차가 컸다.

월시는 "그러나 2개의 전문가 집단 또한 다수의 직업이 자동화로 대체될 위험이 크다고 지적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