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3

마침내 공개된 아이폰 5 "4인치 화면, LTE 지원, A6 칩···"

Lex Friedman | Macworld
아이폰 5가 지난 12일 마침내 공개됐다. 더 길어진 화면, 새로운 독 커넥터 포트, LTE 지원 등이 특징이다.
 
애플의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필 쉴러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행사의 무대에서 "우리가 지금까지 만든 것 중 가장 아름다운 기기"라며 아이폰 5를 소개했다.
 

가장 얇고 가벼운 아이폰인 아이폰 5는 두께는 7.6mm, 무개는 112g이다. 쉴러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기도 하다. 
 
화면
아이폰 5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나, 기존의 아이폰보다 길어졌다. 4인치 화면에 326ppi, 1,136x640 해상도다.
 
    

화면이 길어지면서 홈 화면에 아이콘이 5줄까지 들어가며, 아이워크(iWork) 아이라이프(iLife) 등 애플의 모든 앱은 아이폰 5의 큰 화면에 맞게 개편됐다. 예를 들어, 캘린더 앱은 가로모드에서 3일 대신 5일을 볼 수 있다. 
 
쉴러는 기존의 앱을 확대하거나 늘일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기존의 앱을 아이폰 5에서 실행하면 가장자리에 검정색 바가 생기고 가운데에 앱 화면이 표시된다.
 
그에 따르면  아이폰 5의 색상 채도는 아이폰 4S보다 44% 향상됐으며, 터치 센서가 디스플레이에 통합되어서 두께는 30% 얇아지고 이미지는 더 선명해졌다. 또 햇빛 아래에서 반사가 덜 된다.
 
LTE 지원
아이폰 5는 HSPA+와 DC-HSDPA를 포함해 LTE까지 지원한다. 아이폰 4S에서 지원됐던 GPRS, EDGE, EV-DO, HSPA도 지원된다. 쉴러에 따르면, 이론적으로 LTE를 이용했을 때 다운로드 속도가 최대 100Mbps이다. 
 
아이폰 5는 음성과 데이터를 위한 하나의 베이스밴드 칩과 하나의 주파수 칩을 사용했다. 또한 아이폰 4S의 다이나믹 안테나를 향상시켜서 잘 작동하는 다른 네트워크로 자동 전환된다.
 
미국에서는 스프린트, AT&T, 버라이즌 등이 LTE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쉴러는 아시아와 호주, 영국, 독일 등에도 협력 통신사가 여러 곳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아이폰 5는 802.11 a/b/g/n을 지원한다.
 
A6 프로세서
아이폰 5의 프로세서는 애플의 새로운 A6로, A5보다 CPU와 그래픽 처리 속도가 2배 빠르다. A5보다 22% 작아서 아이폰 내에 더 많은 영역을 확보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쉴러는 이를 통해서 앱 실행, 첨부파일 보기, 음악 듣기 등 모든 것이 전보다 2배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A6 시연을 위해서 EA가 무대에 올라 '리얼 레이싱 3'(Real Racing 3)를 했는데, 회사는 '콘솔'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아이폰 5는 3G 통화, 브라우징, LTE 브라우징으로 8시간, 와이파이 브라우징은 10시간, 동영상 재생 10시간, 음악 재생 40시간, 대기시간 225시간을 지원한다.
 
카메라
아이폰 5의 카메라는 800만 화소로 3,264 x 2,448 픽셀 이미지를 지원한다. 하이브리드 IR 필터, 5요소 렌즈, 더 빠른 조리개 f/2.4 지원 등이 특징이다. 또한, 아이폰 4S의 카메라보다 25% 작아졌으며, 다이나믹 저광량 모드가 포함되어 있어서, 저광량에서도 다른 조리개 값의 요소를 합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아이폰에서는 처음으로 사파이어 렌즈 커버를 탑재했는데, 이는 렌즈를 보호하고 이미지를 더 선명하게 찍을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A6 칩 덕분에 사진 촬영도 이전보다 40% 빨라졌다. 
 
카메라 기능 중에서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은 파노라마이다. 아이폰을 세로로 들고 돌리면 되는데, 앱이 어떤 속도로 움직여야 하는지 알려준다. 완벽하게 찍지 않더라도 소프트웨어가 최종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


 
동영상 기능 역시 향상됐다. 아이폰 5는 1080 HD 동영상을 지원하고 안정성, 얼굴 인식(최대 10명), 동영상 촬영 중 사진 촬영 가능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전면 카메라도 720p HD로 페이스타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향상됐다.
 



2012.09.13

마침내 공개된 아이폰 5 "4인치 화면, LTE 지원, A6 칩···"

Lex Friedman | Macworld
아이폰 5가 지난 12일 마침내 공개됐다. 더 길어진 화면, 새로운 독 커넥터 포트, LTE 지원 등이 특징이다.
 
애플의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필 쉴러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행사의 무대에서 "우리가 지금까지 만든 것 중 가장 아름다운 기기"라며 아이폰 5를 소개했다.
 

가장 얇고 가벼운 아이폰인 아이폰 5는 두께는 7.6mm, 무개는 112g이다. 쉴러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기도 하다. 
 
화면
아이폰 5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나, 기존의 아이폰보다 길어졌다. 4인치 화면에 326ppi, 1,136x640 해상도다.
 
    

화면이 길어지면서 홈 화면에 아이콘이 5줄까지 들어가며, 아이워크(iWork) 아이라이프(iLife) 등 애플의 모든 앱은 아이폰 5의 큰 화면에 맞게 개편됐다. 예를 들어, 캘린더 앱은 가로모드에서 3일 대신 5일을 볼 수 있다. 
 
쉴러는 기존의 앱을 확대하거나 늘일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기존의 앱을 아이폰 5에서 실행하면 가장자리에 검정색 바가 생기고 가운데에 앱 화면이 표시된다.
 
그에 따르면  아이폰 5의 색상 채도는 아이폰 4S보다 44% 향상됐으며, 터치 센서가 디스플레이에 통합되어서 두께는 30% 얇아지고 이미지는 더 선명해졌다. 또 햇빛 아래에서 반사가 덜 된다.
 
LTE 지원
아이폰 5는 HSPA+와 DC-HSDPA를 포함해 LTE까지 지원한다. 아이폰 4S에서 지원됐던 GPRS, EDGE, EV-DO, HSPA도 지원된다. 쉴러에 따르면, 이론적으로 LTE를 이용했을 때 다운로드 속도가 최대 100Mbps이다. 
 
아이폰 5는 음성과 데이터를 위한 하나의 베이스밴드 칩과 하나의 주파수 칩을 사용했다. 또한 아이폰 4S의 다이나믹 안테나를 향상시켜서 잘 작동하는 다른 네트워크로 자동 전환된다.
 
미국에서는 스프린트, AT&T, 버라이즌 등이 LTE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쉴러는 아시아와 호주, 영국, 독일 등에도 협력 통신사가 여러 곳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아이폰 5는 802.11 a/b/g/n을 지원한다.
 
A6 프로세서
아이폰 5의 프로세서는 애플의 새로운 A6로, A5보다 CPU와 그래픽 처리 속도가 2배 빠르다. A5보다 22% 작아서 아이폰 내에 더 많은 영역을 확보하고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쉴러는 이를 통해서 앱 실행, 첨부파일 보기, 음악 듣기 등 모든 것이 전보다 2배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A6 시연을 위해서 EA가 무대에 올라 '리얼 레이싱 3'(Real Racing 3)를 했는데, 회사는 '콘솔' 수준의 그래픽을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터리
아이폰 5는 3G 통화, 브라우징, LTE 브라우징으로 8시간, 와이파이 브라우징은 10시간, 동영상 재생 10시간, 음악 재생 40시간, 대기시간 225시간을 지원한다.
 
카메라
아이폰 5의 카메라는 800만 화소로 3,264 x 2,448 픽셀 이미지를 지원한다. 하이브리드 IR 필터, 5요소 렌즈, 더 빠른 조리개 f/2.4 지원 등이 특징이다. 또한, 아이폰 4S의 카메라보다 25% 작아졌으며, 다이나믹 저광량 모드가 포함되어 있어서, 저광량에서도 다른 조리개 값의 요소를 합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아이폰에서는 처음으로 사파이어 렌즈 커버를 탑재했는데, 이는 렌즈를 보호하고 이미지를 더 선명하게 찍을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A6 칩 덕분에 사진 촬영도 이전보다 40% 빨라졌다. 
 
카메라 기능 중에서 눈에 띄는 새로운 기능은 파노라마이다. 아이폰을 세로로 들고 돌리면 되는데, 앱이 어떤 속도로 움직여야 하는지 알려준다. 완벽하게 찍지 않더라도 소프트웨어가 최종 이미지를 만들어 준다.


 
동영상 기능 역시 향상됐다. 아이폰 5는 1080 HD 동영상을 지원하고 안정성, 얼굴 인식(최대 10명), 동영상 촬영 중 사진 촬영 가능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전면 카메라도 720p HD로 페이스타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향상됐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