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AI로 데이터센터 폐기물 분류"··· 마이크로소프트, 서큘라 센터 이니셔티브 발표

Brian Cheon | CIO KR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순환’(circular)이라는 용어가 점점 더 빈번하게 활용될 태세다. 마이크소프트가 수백 만 대의 서버를 분류하는 작업에 인공지능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어떤 서버를 재활용할 지, 어디에 활용할 수 있을 지 등을 확인하는 용도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전 세계에 소재한 자사 데이터센터에 이른바 ‘서큘라 센터’(Circular Centers)를 구축하는 것이 뼈대로 하는 새 이니셔티브를 개시했다. 회사는 서큘라 센터에서 AI 알고리즘을 사용해 폐기된 서버 및 기타 하드웨어 부품을 분류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부품을 파악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회사는 약 300만 대의 서버와 관련 하드웨어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버의 평균 수명은 약 5년이다. 글로벌 확장 행보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용하는 서버의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서큘라 센터의 핵심 목표는 직원 대신 AI를 활용함으로써 폐기물을 분류하는 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25년까지 서버 부품의 재사용을 9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브래드 스미스 대표는 이번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블로그 포스트에서 “머신러닝을 사용해 퇴역하는 서버와 하드웨어를 처리하고자 한다. 우리나 우리 고객이 재활용할 수 있는, 또는 판매될 수 있는 부품을 선별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미스는 오늘날 폐기물의 양, 품질, 유형, 생성 위치 및 이동 위치에 대한 일관적인 데이터가 없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건설 및 철거 폐기물에 대한 데이터가 일관적이지 못하며, 이로 인해 표준화된 방법론 및 고도화된 투명성과 품질이 요구된다는 진단이다. 

그는 “운영 상의 결정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 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또 어떤 목표를 설정해야 하며, 처리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좀더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큘라 센터 파일럿 프로그램은 암스테르담에 소재한 데이터센터에서 진행된 바 있다. 시범 운용 결과 서버와 네트워크의 부품의 가용성을 높이는 한편 다운타임을 줄이는 결과를 낳았다. 또 서버와 하드웨어를 폐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과 운송 필요성을 줄여 탄소 배출량을 줄였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큘라 센터를 일단 새롭게 건설하는 주요 데이터센터 캠퍼스에 구축할 예정이지만, 향후에는 기존 데이터센터 캠퍼스에도 추가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30년까지 ‘탄소 네거티브’(carbon negative)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최근에는 솔트레이크시티에 있는 시스템 개발자 실험실에서 250kW 수소 연료 전지 시스템이 48 시간 연속 서버 랙에 전력을 공급하는 테스트를 실시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ciokr@idg.co.kr



2020.08.10

"AI로 데이터센터 폐기물 분류"··· 마이크로소프트, 서큘라 센터 이니셔티브 발표

Brian Cheon | CIO KR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순환’(circular)이라는 용어가 점점 더 빈번하게 활용될 태세다. 마이크소프트가 수백 만 대의 서버를 분류하는 작업에 인공지능을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어떤 서버를 재활용할 지, 어디에 활용할 수 있을 지 등을 확인하는 용도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전 세계에 소재한 자사 데이터센터에 이른바 ‘서큘라 센터’(Circular Centers)를 구축하는 것이 뼈대로 하는 새 이니셔티브를 개시했다. 회사는 서큘라 센터에서 AI 알고리즘을 사용해 폐기된 서버 및 기타 하드웨어 부품을 분류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부품을 파악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회사는 약 300만 대의 서버와 관련 하드웨어를 운영하고 있으며, 서버의 평균 수명은 약 5년이다. 글로벌 확장 행보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사용하는 서버의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서큘라 센터의 핵심 목표는 직원 대신 AI를 활용함으로써 폐기물을 분류하는 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25년까지 서버 부품의 재사용을 90%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브래드 스미스 대표는 이번 이니셔티브를 발표한 블로그 포스트에서 “머신러닝을 사용해 퇴역하는 서버와 하드웨어를 처리하고자 한다. 우리나 우리 고객이 재활용할 수 있는, 또는 판매될 수 있는 부품을 선별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미스는 오늘날 폐기물의 양, 품질, 유형, 생성 위치 및 이동 위치에 대한 일관적인 데이터가 없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건설 및 철거 폐기물에 대한 데이터가 일관적이지 못하며, 이로 인해 표준화된 방법론 및 고도화된 투명성과 품질이 요구된다는 진단이다. 

그는 “운영 상의 결정이 어떤 결과를 초래할 지 이해하기 위해서는, 또 어떤 목표를 설정해야 하며, 처리 상황을 평가하기 위해서는 좀더 정확한 데이터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큘라 센터 파일럿 프로그램은 암스테르담에 소재한 데이터센터에서 진행된 바 있다. 시범 운용 결과 서버와 네트워크의 부품의 가용성을 높이는 한편 다운타임을 줄이는 결과를 낳았다. 또 서버와 하드웨어를 폐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과 운송 필요성을 줄여 탄소 배출량을 줄였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서큘라 센터를 일단 새롭게 건설하는 주요 데이터센터 캠퍼스에 구축할 예정이지만, 향후에는 기존 데이터센터 캠퍼스에도 추가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30년까지 ‘탄소 네거티브’(carbon negative)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최근에는 솔트레이크시티에 있는 시스템 개발자 실험실에서 250kW 수소 연료 전지 시스템이 48 시간 연속 서버 랙에 전력을 공급하는 테스트를 실시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