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2

"애플, 전기 자동차 2019년 출시 계획... 코드명 '타이탄'" WSJ

Oscar Raymundo | Macworld
애플이 전기 자동차 계획에 ‘집중’하고 있다는 새로운 보도가 등장했다. 월 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애플은 내부적으로 전기 자동차 계획을 ‘집중 프로젝트’로 명명하고 2019년 첫 차량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회사는 코드명은 타이탄(Titan)인 전기자동차 프로젝트 가속화를 위해  전기 자동차 관련 부서 인원을 기존의 3배인 1,800명으로 증원했다고 이 미디어는 전했다. 

보도 에 따르면, 애플의 일명 아이카(iCar)는 디자인에 강한 애플의 고유 특색과 배터리, 센서 기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간 통합 기술이 접목돼 선보일 예정이다.



그러나 월 스트리트 저널은 2019년까지 애플이 출시할 전기 자동차가 완전한 자율 주행 차량일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또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인 카플레이 외에는 자동차 개발 경험이 전무한 것을 감안하면 2019년이라는 출시 일정이 연기된다고 해도 놀랍지 않다고 평가했다

한편 팀 쿡은 지난 주 스티븐 콜버트의 심야 토크쇼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율 주행 자동차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많은 가능성을 함께 고려하고 있으며, 그 중 일부에 에너지를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답변했다. 여러 증거를 고려하면, 에너지가 집중되는 일부 분야에는 전기 자동차 사업이 포함된 것으로 추측된다. ciokr@idg.co.kr 



2015.09.22

"애플, 전기 자동차 2019년 출시 계획... 코드명 '타이탄'" WSJ

Oscar Raymundo | Macworld
애플이 전기 자동차 계획에 ‘집중’하고 있다는 새로운 보도가 등장했다. 월 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애플은 내부적으로 전기 자동차 계획을 ‘집중 프로젝트’로 명명하고 2019년 첫 차량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회사는 코드명은 타이탄(Titan)인 전기자동차 프로젝트 가속화를 위해  전기 자동차 관련 부서 인원을 기존의 3배인 1,800명으로 증원했다고 이 미디어는 전했다. 

보도 에 따르면, 애플의 일명 아이카(iCar)는 디자인에 강한 애플의 고유 특색과 배터리, 센서 기술,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간 통합 기술이 접목돼 선보일 예정이다.



그러나 월 스트리트 저널은 2019년까지 애플이 출시할 전기 자동차가 완전한 자율 주행 차량일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또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소프트웨어인 카플레이 외에는 자동차 개발 경험이 전무한 것을 감안하면 2019년이라는 출시 일정이 연기된다고 해도 놀랍지 않다고 평가했다

한편 팀 쿡은 지난 주 스티븐 콜버트의 심야 토크쇼 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율 주행 자동차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많은 가능성을 함께 고려하고 있으며, 그 중 일부에 에너지를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답변했다. 여러 증거를 고려하면, 에너지가 집중되는 일부 분야에는 전기 자동차 사업이 포함된 것으로 추측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