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12.27

"미래 인류에게는 프라이버시 개념이 없을 것" 스노든 크리스마스 메시지

Brian Cheon | CIO KR
"지금 태어나는 아이들은 아마 사생활이라는 개념 없이 자라게 될 것이다. 그들은 사적인 순간을 가진다는 것, 기록되지 않는다는 것. 분석되지 않는다는 것이이 어떤 의미인지 알지 못할 것이다."

미 NSA(National Security Agency)의 감시 문서를 폭로한 인물이 에드워드 스노든이 한 영국 TV 프로그램에서 던진 경고다.

그는 영국 정부가 소유한 공영 방송인 채널 4에 녹화된 영상 메시지에서 "사생활은 중요한 문제다. 사생활은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어떤 존재가 되려는지를 결정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1분 43초 분량의 이 영상은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로라 포이트라스의 프로덕션 기업인 프락시스 필름이 제작한 것이다. 포이트라스는 NSA 감시 프로그램에 대한 다수의 영상을 제작했던 인물이다.

채널 4는 이번 영향을 영국 영황의 크리스마스 메시지 방영 이후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 2013(The Alternative Christmas Message 2013)로써 송출했다.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는 지금껏 영화, 교사, 전쟁 영웅, 이란 대통령 등의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담아왔던 프로그램이다.

스노든의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 전문은 다음과 같다.

Hi, and merry Christmas.

I'm honored to have a chance to speak with you and your family this year.

Recently we learned that our governments, working in concert, have created a system of worldwide mass surveillance, watching everything we do. Great Britain's George Orwell warned us of the danger of this kind of information. The types of collection in the book -- microphones and video cameras, TVs that watch us -- are nothing compared to what we have available today. We have sensors in our pockets that track us everywhere we go.

Think about what this means for the privacy of the average person. A child born today will grow up with no conception of privacy at all. They'll never know what it means to have a private moment to themselves, an unrecorded, unanalyzed thought.

And that's a problem because privacy matters. Privacy is what allows us to determine who we are, and who we want to be.

The conversation occurring today will determine the amount of trust we can place both in the technology that surrounds us, and the government that regulates it.

Together, we can find a better balance, end mass surveillance, and remind the government that if it really wants to know how we feel, asking is always cheaper than spying.

For everyone out there listening, thank you and merry Christmas. ciokr@idg.co.kr



2013.12.27

"미래 인류에게는 프라이버시 개념이 없을 것" 스노든 크리스마스 메시지

Brian Cheon | CIO KR
"지금 태어나는 아이들은 아마 사생활이라는 개념 없이 자라게 될 것이다. 그들은 사적인 순간을 가진다는 것, 기록되지 않는다는 것. 분석되지 않는다는 것이이 어떤 의미인지 알지 못할 것이다."

미 NSA(National Security Agency)의 감시 문서를 폭로한 인물이 에드워드 스노든이 한 영국 TV 프로그램에서 던진 경고다.

그는 영국 정부가 소유한 공영 방송인 채널 4에 녹화된 영상 메시지에서 "사생활은 중요한 문제다. 사생활은 우리가 누구인지, 우리가 어떤 존재가 되려는지를 결정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1분 43초 분량의 이 영상은 프리랜서 저널리스트 로라 포이트라스의 프로덕션 기업인 프락시스 필름이 제작한 것이다. 포이트라스는 NSA 감시 프로그램에 대한 다수의 영상을 제작했던 인물이다.

채널 4는 이번 영향을 영국 영황의 크리스마스 메시지 방영 이후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 2013(The Alternative Christmas Message 2013)로써 송출했다.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는 지금껏 영화, 교사, 전쟁 영웅, 이란 대통령 등의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담아왔던 프로그램이다.

스노든의 얼터너티브 크리스마스 메시지 전문은 다음과 같다.

Hi, and merry Christmas.

I'm honored to have a chance to speak with you and your family this year.

Recently we learned that our governments, working in concert, have created a system of worldwide mass surveillance, watching everything we do. Great Britain's George Orwell warned us of the danger of this kind of information. The types of collection in the book -- microphones and video cameras, TVs that watch us -- are nothing compared to what we have available today. We have sensors in our pockets that track us everywhere we go.

Think about what this means for the privacy of the average person. A child born today will grow up with no conception of privacy at all. They'll never know what it means to have a private moment to themselves, an unrecorded, unanalyzed thought.

And that's a problem because privacy matters. Privacy is what allows us to determine who we are, and who we want to be.

The conversation occurring today will determine the amount of trust we can place both in the technology that surrounds us, and the government that regulates it.

Together, we can find a better balance, end mass surveillance, and remind the government that if it really wants to know how we feel, asking is always cheaper than spying.

For everyone out there listening, thank you and merry Christmas.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