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2020.03.27

"레드햇 오픈시프트로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 구축 가속화"

편집부 | CIO KR
많은 기업들이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를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데이터 과학 워크플로우와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기 위한 기반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레드햇은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엣지 컴퓨팅 구축에 이르기까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민첩성, 유연성, 이식성 및 확장성을 제공해 머신러닝 모델 및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벤더 락인(vendor lock-in) 없이 신속하게 개발 및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프로덕션 환경에서 검증된 엔터프라이즈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 플랫폼으로,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 및 엔비디아 GPU 기반 인프라 플랫폼을 통해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 independent software vendors)를 위한 통합 데브옵스 기능을 제공한다. 

이 조합으로 기업은 AI 및 머신러닝 툴체인의 구축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간소화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원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향상된 기능을 통해 데이터 과학자들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단순히 인프라 리소스 요청을 관리하는 것을 넘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효과적으로 협업하고 혁신할 수 있다.

AI 및 머신러닝에 주목하는 고객과 에코시스템
‘2020 레드햇 글로벌 고객 기술 전망’ 보고서에서 나타난 AI 및 머신러닝 결과를 통해 레드햇 고객의 주요 관심사를 살펴볼 수 있다. 레드햇 고객 876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IT 우선순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0%가 향후 12개월 동안 AI 및 머신러닝을 활용할 계획이었다. 또한 2020년에 조사된 기업의 새로운 기술 워크로드 고려사항 중 AI 및 머신러닝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KBTG(Kasikorn Business-Technology Group)는 태국의 K뱅크(KBank)의 운영을 지원하고, 태국 내 핀테크 기업을 위한 기술 개발자 및 파트너 서비스도 제공한다. K뱅크의 사용자 기반을 2배로 늘리기 위해 KBTG는 고객 행동을 분석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KADE(KPLUS AI-Driven Experience)를 개발했으며,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개발 및 구축된 통합 알림 피드 시스템인 U센터(UCenter)도 출시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기반한 AI/ML 솔루션의 다른 고객 사례로는 보스턴 아동병원(Boston Children's Hospital) 등이 있다.

고객들이 오픈시프트를 사용하여 AI 및 머신러닝 워크플로우를 가속화하고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는 가운데, 코그니티브스케일(CognitiveScale), 도트사이언스(Dotscience), 엔비디아 및 셀던(Seldon)을 포함한 AI 및 머신러닝 ISV 파트너들은 최근 인증된 쿠버네티스 운영자를 통해 통합 오픈시프트 플랫폼을 개발했다.

오픈시프트는 또한 고객이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AI, 머신러닝 및 딥러닝을 비롯한 새로운 워크로드를 위해 비즈니스 운영을 혁신할 수 있도록 IBM 클라우드 팩(IBM Cloud Paks)을 지원하고 있다.

레드햇은 기업 데이터센터에서 AI 지원 인프라의 채택을 간소화하기 위해 가속화된 AI 레퍼런스 아키텍처에서 HPE 및 엔비디아와 협력했다. 이는 공동의 고객이 AI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프로덕션 환경에 보다 빠르게 가져올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설계 및 구축 가이드라인이다.

개방형 AI 혁신 추진
레드햇은 쿠버플로우(Kubeflow) 오픈소스 커뮤니티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워크로드 이식성과 확장성을 높이는 동시에 쿠버네티스의 머신러닝 워크플로우를 단순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 이제 오픈시프트에서 쿠버플로우를 실행할 수 있다. 그리고 오픈시프트에서 쿠버플로우의 배포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단순화하기 위한 쿠버플로우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가 개발 중에 있다.

또한, 레드햇은 오픈 데이터 허브(Open Data Hub)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이끌고 레드햇 오픈시프트, 레드햇 세프 스토리지(Ceph Storage) 등을 통해 AIaaS(AI as a Service)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공한다. 새로 출시된 오픈 데이터 허브 0.5.1버전에는 오픈시프트에서 스파크 클러스터를 관리하기 위한 쥬피터허브(JupyterHub) 3.0.7, 아파치 스파크 오퍼레이터(Apache Spark Operator) 1.0.5, 아파치 슈퍼셋(Apache Superset) 데이터 탐색 및 시각화 도구 등이 포함된다.

레드햇 클라우드 플랫폼 부문 수석 부사장 아셰시 바다니는 “AI와 머신러닝은 고객과 글로벌 기업을 지원하는 파트너 모두를 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멀티 클라우드 구축상의 레드햇 오픈시프트의 최신 워크로드를 의미한다”라며, “IT 기업은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의 AI 및 머신러닝에 데브옵스를 적용함으로써 업계 모범 사례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지능적인 워크로드의 가능성 및 성능과 결합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AI
2020.03.27

"레드햇 오픈시프트로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 구축 가속화"

편집부 | CIO KR
많은 기업들이 레드햇 오픈시프트(Red Hat OpenShift)를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데이터 과학 워크플로우와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기 위한 기반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레드햇은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엣지 컴퓨팅 구축에 이르기까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민첩성, 유연성, 이식성 및 확장성을 제공해 머신러닝 모델 및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벤더 락인(vendor lock-in) 없이 신속하게 개발 및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드햇 오픈시프트는 프로덕션 환경에서 검증된 엔터프라이즈 컨테이너 및 쿠버네티스 플랫폼으로,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 및 엔비디아 GPU 기반 인프라 플랫폼을 통해 독립 소프트웨어 벤더(ISV, independent software vendors)를 위한 통합 데브옵스 기능을 제공한다. 

이 조합으로 기업은 AI 및 머신러닝 툴체인의 구축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간소화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지원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향상된 기능을 통해 데이터 과학자들과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은 단순히 인프라 리소스 요청을 관리하는 것을 넘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효과적으로 협업하고 혁신할 수 있다.

AI 및 머신러닝에 주목하는 고객과 에코시스템
‘2020 레드햇 글로벌 고객 기술 전망’ 보고서에서 나타난 AI 및 머신러닝 결과를 통해 레드햇 고객의 주요 관심사를 살펴볼 수 있다. 레드햇 고객 876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IT 우선순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0%가 향후 12개월 동안 AI 및 머신러닝을 활용할 계획이었다. 또한 2020년에 조사된 기업의 새로운 기술 워크로드 고려사항 중 AI 및 머신러닝이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KBTG(Kasikorn Business-Technology Group)는 태국의 K뱅크(KBank)의 운영을 지원하고, 태국 내 핀테크 기업을 위한 기술 개발자 및 파트너 서비스도 제공한다. K뱅크의 사용자 기반을 2배로 늘리기 위해 KBTG는 고객 행동을 분석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KADE(KPLUS AI-Driven Experience)를 개발했으며,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개발 및 구축된 통합 알림 피드 시스템인 U센터(UCenter)도 출시했다. 레드햇 오픈시프트에 기반한 AI/ML 솔루션의 다른 고객 사례로는 보스턴 아동병원(Boston Children's Hospital) 등이 있다.

고객들이 오픈시프트를 사용하여 AI 및 머신러닝 워크플로우를 가속화하고 AI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는 가운데, 코그니티브스케일(CognitiveScale), 도트사이언스(Dotscience), 엔비디아 및 셀던(Seldon)을 포함한 AI 및 머신러닝 ISV 파트너들은 최근 인증된 쿠버네티스 운영자를 통해 통합 오픈시프트 플랫폼을 개발했다.

오픈시프트는 또한 고객이 클라우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AI, 머신러닝 및 딥러닝을 비롯한 새로운 워크로드를 위해 비즈니스 운영을 혁신할 수 있도록 IBM 클라우드 팩(IBM Cloud Paks)을 지원하고 있다.

레드햇은 기업 데이터센터에서 AI 지원 인프라의 채택을 간소화하기 위해 가속화된 AI 레퍼런스 아키텍처에서 HPE 및 엔비디아와 협력했다. 이는 공동의 고객이 AI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프로덕션 환경에 보다 빠르게 가져올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설계 및 구축 가이드라인이다.

개방형 AI 혁신 추진
레드햇은 쿠버플로우(Kubeflow) 오픈소스 커뮤니티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워크로드 이식성과 확장성을 높이는 동시에 쿠버네티스의 머신러닝 워크플로우를 단순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 이제 오픈시프트에서 쿠버플로우를 실행할 수 있다. 그리고 오픈시프트에서 쿠버플로우의 배포 및 라이프사이클 관리를 단순화하기 위한 쿠버플로우 쿠버네티스 오퍼레이터가 개발 중에 있다.

또한, 레드햇은 오픈 데이터 허브(Open Data Hub)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이끌고 레드햇 오픈시프트, 레드햇 세프 스토리지(Ceph Storage) 등을 통해 AIaaS(AI as a Service)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공한다. 새로 출시된 오픈 데이터 허브 0.5.1버전에는 오픈시프트에서 스파크 클러스터를 관리하기 위한 쥬피터허브(JupyterHub) 3.0.7, 아파치 스파크 오퍼레이터(Apache Spark Operator) 1.0.5, 아파치 슈퍼셋(Apache Superset) 데이터 탐색 및 시각화 도구 등이 포함된다.

레드햇 클라우드 플랫폼 부문 수석 부사장 아셰시 바다니는 “AI와 머신러닝은 고객과 글로벌 기업을 지원하는 파트너 모두를 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및 멀티 클라우드 구축상의 레드햇 오픈시프트의 최신 워크로드를 의미한다”라며, “IT 기업은 엔터프라이즈 쿠버네티스 플랫폼의 AI 및 머신러닝에 데브옵스를 적용함으로써 업계 모범 사례의 민첩성과 유연성을 지능적인 워크로드의 가능성 및 성능과 결합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