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한국 앱 사용자 데이터 소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51% 증가” 앱애니 발표

편집부 | CIO KR
앱애니 인사이트에 따르면 음악 스트리밍 앱이 모바일 앱 시장에서 주도하고 있다.

2017년 전세계 소비자 지출 기준 iOS 및 구글 플레이 합산 상위 10위권 앱 리스트 안에 판도라 라디오, 스포티파이, QQ 등 음악 스트리밍 앱이 이름을 올리며 음악 카테고리의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2018년 1분기 한국은 안드로이드 폰 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에서 전년 동분기 대비 51% 증가한 데이터 소비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분기 기준 음악 스트리밍 앱의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구글 플레이(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의 경우 120%, 애플 앱스토어(음악 카테고리)는 45%의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음악 관련 앱 중에서 스트리밍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앱 경제에 많은 부분을 기여할 것으로 앱애니는 예상했다.

앱애니는 음악 스트리밍이 앱 경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음악 스트리밍 분야를 주도하는 앱을 면밀히 살펴본 결과, 각기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기능의 앱으로 구성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월간 순사용자(MAU) 기준, 한국과 미국 및 영국 내 톱 10 음악 스트리밍 앱은 스포티파이와 사운드클라우드 등 글로벌 디지털 퍼스트 플레이어, 멜론을 포함한 지역별 인기 디지털 퍼스트 플레이어, 전통 라디오 방송 퍼블리셔의 조합을 보이고 있다.



2018년 1분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의 데이터 사용은 한국을 비롯한 미국, 영국에서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51%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앞으로 음악 카테고리는 앱 경제의 주요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이다.



2018년 2월 기준 음악 카테고리에서 멜론은 월 실사용자(MAU) 기준으로 양대 앱 마켓에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이 밖에도 지니 뮤직, 카카오뮤직, 벅스, 네이버 뮤직 등 음악 스트리밍 앱이 음악 카테고리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나이대별로 음악 스트리밍 앱 사용도를 살펴보면, 카카오뮤직은 전체 사용자의 45%가 45세 이상으로, 다른 안드로이드 폰의 상위 10위의 음악 스트리밍 앱들보다 45세 이상의 사용자가 약 1.8배 많았다. 그리고 ALSong(Music Player & Lyrics)은 전체 사용자 중 13세∼24세 사용자가 36%로 이뤄져 있어 다른 음악 스트리밍 앱보다 13세∼24세의 사용자 비율이 두 배 가까이 높았다. ciokr@idg.co.kr



2018.04.26

“한국 앱 사용자 데이터 소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51% 증가” 앱애니 발표

편집부 | CIO KR
앱애니 인사이트에 따르면 음악 스트리밍 앱이 모바일 앱 시장에서 주도하고 있다.

2017년 전세계 소비자 지출 기준 iOS 및 구글 플레이 합산 상위 10위권 앱 리스트 안에 판도라 라디오, 스포티파이, QQ 등 음악 스트리밍 앱이 이름을 올리며 음악 카테고리의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2018년 1분기 한국은 안드로이드 폰 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에서 전년 동분기 대비 51% 증가한 데이터 소비량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1분기 기준 음악 스트리밍 앱의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이 전년대비 증가했다. 구글 플레이(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의 경우 120%, 애플 앱스토어(음악 카테고리)는 45%의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음악 관련 앱 중에서 스트리밍 서비스가 지속적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앱 경제에 많은 부분을 기여할 것으로 앱애니는 예상했다.

앱애니는 음악 스트리밍이 앱 경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가운데, 음악 스트리밍 분야를 주도하는 앱을 면밀히 살펴본 결과, 각기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기능의 앱으로 구성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월간 순사용자(MAU) 기준, 한국과 미국 및 영국 내 톱 10 음악 스트리밍 앱은 스포티파이와 사운드클라우드 등 글로벌 디지털 퍼스트 플레이어, 멜론을 포함한 지역별 인기 디지털 퍼스트 플레이어, 전통 라디오 방송 퍼블리셔의 조합을 보이고 있다.



2018년 1분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음악 및 오디오 카테고리의 데이터 사용은 한국을 비롯한 미국, 영국에서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한국의 경우 51%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앞으로 음악 카테고리는 앱 경제의 주요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이다.



2018년 2월 기준 음악 카테고리에서 멜론은 월 실사용자(MAU) 기준으로 양대 앱 마켓에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이 밖에도 지니 뮤직, 카카오뮤직, 벅스, 네이버 뮤직 등 음악 스트리밍 앱이 음악 카테고리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나이대별로 음악 스트리밍 앱 사용도를 살펴보면, 카카오뮤직은 전체 사용자의 45%가 45세 이상으로, 다른 안드로이드 폰의 상위 10위의 음악 스트리밍 앱들보다 45세 이상의 사용자가 약 1.8배 많았다. 그리고 ALSong(Music Player & Lyrics)은 전체 사용자 중 13세∼24세 사용자가 36%로 이뤄져 있어 다른 음악 스트리밍 앱보다 13세∼24세의 사용자 비율이 두 배 가까이 높았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