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0

HPE, 뉴타닉스와 파트너십 체결 “서비스로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공”

편집부 | CIO KR
HPE가 뉴타닉스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통합적인 서비스로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HPE 그린레이크(GreenLake)와 뉴타닉스의 기본 무료 하이퍼바이저인 AHV를 포함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HPE의 관리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통해 총소유비용을 낮추고 가치구현 시간을 앞당길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이번 파트너십으로 뉴타닉스 채널 파트너들은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와 결합된 HPE 서버를 직접 판매할 수 있게 됨으로써 향후 고객들은 통합 어플라이언스를 바로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HPE와 뉴타닉스는 파트너십을 통해 비용과 복잡성을 절감할 수 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완전한 관리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 이를 고객 데이터센터 또는 공동 설비에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폭넓은 사용 케이스를 지원하기 위해 AHV 하이퍼바이저 등의 뉴타닉스 기술을 이용하고 싶어하는 고객에게 HPE 그린레이크와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의 결합은 매우 이상적이다. 이 조합은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와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포함하며, SAP,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가상 티어-1 워크로드와 스플렁크, 하둡과 같은 가상화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도 지원한다.

양사의 기술 결합을 통해 고객은 총소유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뉴타닉스의 의뢰로 IDC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고객들은 5년 동안 운영 비용을 60% 절감했다. 또한, HPE의 의뢰로 포레스터가 HPE 그린레이크의 총 경제 효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HPE 그린레이크 고객들은 오버 프로비저닝을 제거해 30%의 CAPEX를 절감했으며 지원 및 전문인력 서비스 비용을 90%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HPE는 서비스로서의 IT(IT as a Service) 모델로의 전환을 통해, IT 운영 인력의 부하를 줄이고 IT 프로젝트 구축 시간을 65% 단축함으로써, 40% 향상된 생산성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서비스 형태의 결합 제품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내장형 하이퍼바이저 AHV를 활용할 수 있으며, 뉴타닉스의 ‘단 한 번의 클릭’ 기술로 가상 워크로드를 간편하게 설치 및 확장할 수 있다. 뉴타닉스 기술을 이용하면 전통적인 인프라 방식 대비 구축, 관리, 지원에 투입되는 IT 인력 시간을 61%까지 절약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HPE 그린레이크 서비스를 더욱 빠르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HPE 안토니오 네리 CEO는 “HPE는 HPE 그린레이크를 통해 현대화된 온-프레미스 및 서비스 형태의 소비 시장을 창출했으며 수백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HPE 그린레이크를 이용해 보안, 거버넌스, 애플리케이션 성능이 결합된 클라우드 경험을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뉴타닉스 디라즈 판데이 CEO는 “이번 HPE와의 파트너십으로 우리 고객들에게 인프라의 경계를 허무는 또다른 선택권을 제공, 고객들은 기술적 문제보다 비즈니스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HPE 그린레이크와 뉴타닉스 소프트웨어와 HPE 서버가 결합된 통합 어플라이언스는 2019년 3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9.04.10

HPE, 뉴타닉스와 파트너십 체결 “서비스로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공”

편집부 | CIO KR
HPE가 뉴타닉스와 글로벌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통합적인 서비스로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HPE 그린레이크(GreenLake)와 뉴타닉스의 기본 무료 하이퍼바이저인 AHV를 포함한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은 HPE의 관리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통해 총소유비용을 낮추고 가치구현 시간을 앞당길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이번 파트너십으로 뉴타닉스 채널 파트너들은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와 결합된 HPE 서버를 직접 판매할 수 있게 됨으로써 향후 고객들은 통합 어플라이언스를 바로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HPE와 뉴타닉스는 파트너십을 통해 비용과 복잡성을 절감할 수 있다. 양사는 협력을 통해 완전한 관리형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 이를 고객 데이터센터 또는 공동 설비에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폭넓은 사용 케이스를 지원하기 위해 AHV 하이퍼바이저 등의 뉴타닉스 기술을 이용하고 싶어하는 고객에게 HPE 그린레이크와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의 결합은 매우 이상적이다. 이 조합은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와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포함하며, SAP, 오라클,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가상 티어-1 워크로드와 스플렁크, 하둡과 같은 가상화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도 지원한다.

양사의 기술 결합을 통해 고객은 총소유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다고 업체 측은 밝혔다. 뉴타닉스의 의뢰로 IDC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뉴타닉스 하이퍼컨버지드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고객들은 5년 동안 운영 비용을 60% 절감했다. 또한, HPE의 의뢰로 포레스터가 HPE 그린레이크의 총 경제 효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HPE 그린레이크 고객들은 오버 프로비저닝을 제거해 30%의 CAPEX를 절감했으며 지원 및 전문인력 서비스 비용을 90%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HPE는 서비스로서의 IT(IT as a Service) 모델로의 전환을 통해, IT 운영 인력의 부하를 줄이고 IT 프로젝트 구축 시간을 65% 단축함으로써, 40% 향상된 생산성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서비스 형태의 결합 제품을 통해 무료로 제공되는 내장형 하이퍼바이저 AHV를 활용할 수 있으며, 뉴타닉스의 ‘단 한 번의 클릭’ 기술로 가상 워크로드를 간편하게 설치 및 확장할 수 있다. 뉴타닉스 기술을 이용하면 전통적인 인프라 방식 대비 구축, 관리, 지원에 투입되는 IT 인력 시간을 61%까지 절약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HPE 그린레이크 서비스를 더욱 빠르고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HPE 안토니오 네리 CEO는 “HPE는 HPE 그린레이크를 통해 현대화된 온-프레미스 및 서비스 형태의 소비 시장을 창출했으며 수백 개의 글로벌 기업들이 HPE 그린레이크를 이용해 보안, 거버넌스, 애플리케이션 성능이 결합된 클라우드 경험을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뉴타닉스 디라즈 판데이 CEO는 “이번 HPE와의 파트너십으로 우리 고객들에게 인프라의 경계를 허무는 또다른 선택권을 제공, 고객들은 기술적 문제보다 비즈니스 크리티컬 애플리케이션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OS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HPE 그린레이크와 뉴타닉스 소프트웨어와 HPE 서버가 결합된 통합 어플라이언스는 2019년 3분기 중 출시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