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구글, GCP 서울 리전 개설··· '아태지역 8번째, 국내 접속 빨라질까'

김달훈 | CIO KR
구글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Region)을 2월 19일 개설했다. 3개 영역(zone)으로 구성된 서울 리전은 구글 클라우드 고객 및 파트너가 고가용성 워크로드를 실행하고 데이터를 국내에 저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서울 리전 개설로 국내에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들은,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접속 지연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버, 데이터 스토리지 등 다양한 장치로 구성된 데이터센터가 필요하다. 그리고 데이터 지연을 최소화한 빠른 접속과 원활한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려면,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으로부터 최대한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가 있는 것이 유리하다. 이러한 이유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전 세계 여러 곳에 데이터센터를 지역(Resign)별로 나누어 운영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 2020년 2월 19일 서울 리전(Region)을 개설했다. 서울 리전은 아태지역에 개설된 8번째 리전으로, 구글 클라우드는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21개 리전(region)과 64개 영역(zone)을 운영하게 됐다. (화면 : Google Cloud Blog)

구글이 이번에 개설한 서울 리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위치한 8번째 리전이다. 서울 리전이 운영에 들어가게 되면서, 구글은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64개 영역의 21개 리전을 운영하게 됐다. 서울 리전에서는 우선 ▲컴퓨트 엔진(Google Compute Engine)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oogle Kubernetes Engine) ▲클라우드 빅테이블(Cloud Bigtable) ▲클라우드 스패너(Cloud Spanner) ▲빅쿼리(BigQuery) 등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리전에 따라 제공하는 서비스에 차이가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은 크게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 및 보안, 빅데이터 및 머신러닝, 네트워킹, 개발자 도구, 보안 서비스로 구성된다. 서울 리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구글 클라우드 리전별 제공 제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직은 서울 리전 개설에 맞춰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아, 사용 가능한 자세한 서비스 목록을 확인할 수 없다.

구글은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장할 예정으로, 2020년은 구글 클라우드에게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미국 솔트 레이크 시티, 라스베이거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여러 지역에서 리전과 영역이 추가될 예정이다. 서울 이전에 관한 정보는 ‘서울 리전 안내’ 페이지를 참조하면 되고,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와 리전에 대한 소식은 ‘구글 클라우드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된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CEO 및 공동창업자는 “베스핀글로벌은 한국과 중국에서 100개 이상의 구글 클라우드 자격증(Google Cloud Certification)을 보유하고 있으며, 아태 지역에 본사를 둔 파트너사 중 최초로 구글 클라우드의 프리미어 파트너와 MSP 파트너 자격을 모두 확보했다. 이는 베스핀글로벌을 통해 구글 클라우드를 성공적으로 도입한 고객은 물론 앞으로의 잠재 고객까지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리전 개설로 더욱 활발한 비즈니스를 기대하고 있다”fk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구글에 따르면 장수백 삼성전자 AI 서버개발 그룹장 겸 무선사업부 상무는 “구글 클라우드의 뛰어난 유연성과 확장성 덕분에, 삼성전자는 다양한 서비스를 더욱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GCP 서울 리전 개설을 통해 삼성전자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또 정유선 SK텔레콤 프로덕트 엔지니어링 총괄은 “SK텔레콤은 구글 클라우드를 이용해 데이터 처리와 모델링을 지원하는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AI와 머신러닝이 가진 잠재력을 경험하고 있다. GCP 서울 리전 개설이 가져올 기회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02.19

구글, GCP 서울 리전 개설··· '아태지역 8번째, 국내 접속 빨라질까'

김달훈 | CIO KR
구글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Region)을 2월 19일 개설했다. 3개 영역(zone)으로 구성된 서울 리전은 구글 클라우드 고객 및 파트너가 고가용성 워크로드를 실행하고 데이터를 국내에 저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서울 리전 개설로 국내에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는 기업들은,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접속 지연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서버, 데이터 스토리지 등 다양한 장치로 구성된 데이터센터가 필요하다. 그리고 데이터 지연을 최소화한 빠른 접속과 원활한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려면,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는 고객으로부터 최대한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가 있는 것이 유리하다. 이러한 이유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전 세계 여러 곳에 데이터센터를 지역(Resign)별로 나누어 운영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 2020년 2월 19일 서울 리전(Region)을 개설했다. 서울 리전은 아태지역에 개설된 8번째 리전으로, 구글 클라우드는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21개 리전(region)과 64개 영역(zone)을 운영하게 됐다. (화면 : Google Cloud Blog)

구글이 이번에 개설한 서울 리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위치한 8번째 리전이다. 서울 리전이 운영에 들어가게 되면서, 구글은 전 세계 16개 나라에서 64개 영역의 21개 리전을 운영하게 됐다. 서울 리전에서는 우선 ▲컴퓨트 엔진(Google Compute Engine) ▲구글 쿠버네티스 엔진(Google Kubernetes Engine) ▲클라우드 빅테이블(Cloud Bigtable) ▲클라우드 스패너(Cloud Spanner) ▲빅쿼리(BigQuery) 등의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리전에 따라 제공하는 서비스에 차이가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은 크게 컴퓨팅,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 및 보안, 빅데이터 및 머신러닝, 네트워킹, 개발자 도구, 보안 서비스로 구성된다. 서울 리전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구글 클라우드 리전별 제공 제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직은 서울 리전 개설에 맞춰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아, 사용 가능한 자세한 서비스 목록을 확인할 수 없다.

구글은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를 계속해서 확장할 예정으로, 2020년은 구글 클라우드에게 매우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미국 솔트 레이크 시티, 라스베이거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여러 지역에서 리전과 영역이 추가될 예정이다. 서울 이전에 관한 정보는 ‘서울 리전 안내’ 페이지를 참조하면 되고,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와 리전에 대한 소식은 ‘구글 클라우드 웹사이트’를 방문하면 된다.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CEO 및 공동창업자는 “베스핀글로벌은 한국과 중국에서 100개 이상의 구글 클라우드 자격증(Google Cloud Certification)을 보유하고 있으며, 아태 지역에 본사를 둔 파트너사 중 최초로 구글 클라우드의 프리미어 파트너와 MSP 파트너 자격을 모두 확보했다. 이는 베스핀글로벌을 통해 구글 클라우드를 성공적으로 도입한 고객은 물론 앞으로의 잠재 고객까지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리전 개설로 더욱 활발한 비즈니스를 기대하고 있다”fk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구글에 따르면 장수백 삼성전자 AI 서버개발 그룹장 겸 무선사업부 상무는 “구글 클라우드의 뛰어난 유연성과 확장성 덕분에, 삼성전자는 다양한 서비스를 더욱 안정적이고 경제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GCP 서울 리전 개설을 통해 삼성전자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또 정유선 SK텔레콤 프로덕트 엔지니어링 총괄은 “SK텔레콤은 구글 클라우드를 이용해 데이터 처리와 모델링을 지원하는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AI와 머신러닝이 가진 잠재력을 경험하고 있다. GCP 서울 리전 개설이 가져올 기회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