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리프트, 핀터레스트 등 올들어 벌써 4개 기술 기업 IPO··· 다음은 누구?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올해 기술 기업이 IPO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리프트와 핀터레스트가 이미 기업 공개를 마쳤으며 조만간 우버, 슬랙, 에어비앤비가 이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들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르네상스는 2019 IPO 시장이 불확실성으로 연말에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르네상스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자금 규모가 큰 한 해가 될 수 있다며 몇몇 유니콘이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전망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기업 공개하게 되면 이는 2012년 이후 기술 벤처 IPO 10위 안에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4월까지의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약간 다를 수 있다. 

1. 핀터레스트 - 2019년 4월
ⓒPinterest
 
핀터레스트의 기업 공개는 성공적이었다. 이 회사는 주당 19달러에 주식 가격을 책정해 127억 달러의 가치를 평가했으며 27일 중간 가격 거래로 27%가 24.13달러에 마감됐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핀터레스트는 계속해서 손실이 쌓이고 현금을 소비하지만, 콘텐츠 핀보드는 광고주에게 매력적인 피드 형식이며 사용자의 피드 및 검색 결과 상단에 표적화된 광고를 판매할 수 있다.

또한 2018년 말까지 월 활성 사용자 수는 2억 8,500만 명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매출은 전년도 4억 7,290만 달러보다 늘어난 7억 599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글로벌 마케팅 기술 회사인 4C 인사이트(4C Insights)의 CMO 아론 골드만은 핀터레스트가 시의적절한 순간에 잠재 고객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도와준다는 점이 이 회사의 주식 거래 초기 성공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다른 채널은 고급 브랜드 인지도나 직접 대응 구매 활동에 특화돼 있지만, 핀터레스트는 전체 마케팅 통로에 걸친 결과를 만들어 낸다. 핀터레스트에 대한 투자가 꾸준히 증가한 것을 보아 4C를 사용하는 광고주가 프로모션 핀, 비디오, 쇼핑 광고를 포함한 다양한 형식을 구매하게 됐다."

시장조사 회사인 e마케터(eMarketer)의 애널리스트 앤드류 립스만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핀터레스트는 "강력한 광고 비즈니스로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2. 줌 - 2019년 4월
ⓒZoom
 
줌은 주식 거래 증가로 가치가 급상승했다. 비디오 통신 회사인 줌은 주당 36달러로 주식 거래를 시작했는데 거래 첫날 이보다 28%나 상승한 62달러로 마감했다. 

이 비디오 통신 회사는 고성장과 수익성을 겸비한 보기 드문 유니콘이다. 이미 약 5만 개의 회사를 유치했으며 구독 모델을 통해 2018년에 전년 대비 매출의 5배를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은 호황기가 영원히 계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밋 레드스톤 파트너스(Summit Redstone Partners)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키스는 매출 증가율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회사의 첫날 호황이 다소 과장됐다고 설명했으며, 줌은 너무 오랫동안 유례없는 주가 상승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3. 페이저듀티 - 2019년 4월
ⓒPagerduty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로 올해 가장 먼저 기업 공개한 회사는 페이저듀티(PagerDuty)다. 이 회사는 4월 14일 거래 첫날 38.25달러로 마감했으며 마감 시점의 주가는 59% 상승해 기업 가치는 28억 달러에 달했다.

페이저듀티는 머신러닝을 활용하여 IBM, 오토트레이더(Auto Trader), 영국의 챌린저뱅크몬조(Challenger Bank Monzo)를 비롯한 1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중단 가능성을 사전에 경고하는 사고 대응 플랫폼 개발 업체다.

이 회사는 알렉스 솔로몬, 앤드류 미클라스, 바스카 푸바나싸산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Y 콤비네이터(Y Combinator)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전 2009년 토론토에 설립됐다. 페이저듀티는 2016년 키노트시스템(Keynote Systems) CEO였던 제니퍼 테자다를 최고 경영자(CEO)로 영입했다.

4. 리프트 - 2019년 3월
ⓒLyft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Lyft)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리프트 주가는 거래 첫날 21%나 올랐고 주당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Forbes)>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IPO에서 투자자들에게 경고했던 것과 동일한 특성을 많이 나타나 있다. 증가하는 손실, 낮은 진입 장벽, 그리고 비현실적으로 높은 가치 평가가 바로 그러한 특성이다."

우버에 대한 윤리적 의식의 대안으로 자리 잡은 리프트는 전세계 우버의 서비스 지역과 거의 차이점이 없다.
 
5. 올해 IPO 예정인 기술 기업
올해 IPO를 준비하며 관련 서류를 제출한 기술 회사는 다음과 같다.

• 슬랙
• 우버
• 포스트메이트(Postmates)

IPO를 준비한다고 소문이 난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 에어비앤비
• 범블
• 펠로톤(Peloton)
• 팰런티어(Palantir)
• 클라우드플레어(Cloudflare)
• 크라우드스트라이크(CrowdStrike)
• 로빈후드
• 위워크
• 인사이드세일즈닷컴(InsideSales.com)
ciokr@idg.co.kr



2019.04.24

리프트, 핀터레스트 등 올들어 벌써 4개 기술 기업 IPO··· 다음은 누구?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올해 기술 기업이 IPO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리프트와 핀터레스트가 이미 기업 공개를 마쳤으며 조만간 우버, 슬랙, 에어비앤비가 이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들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르네상스는 2019 IPO 시장이 불확실성으로 연말에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르네상스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자금 규모가 큰 한 해가 될 수 있다며 몇몇 유니콘이 부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전망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기업 공개하게 되면 이는 2012년 이후 기술 벤처 IPO 10위 안에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4월까지의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약간 다를 수 있다. 

1. 핀터레스트 - 2019년 4월
ⓒPinterest
 
핀터레스트의 기업 공개는 성공적이었다. 이 회사는 주당 19달러에 주식 가격을 책정해 127억 달러의 가치를 평가했으며 27일 중간 가격 거래로 27%가 24.13달러에 마감됐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핀터레스트는 계속해서 손실이 쌓이고 현금을 소비하지만, 콘텐츠 핀보드는 광고주에게 매력적인 피드 형식이며 사용자의 피드 및 검색 결과 상단에 표적화된 광고를 판매할 수 있다.

또한 2018년 말까지 월 활성 사용자 수는 2억 8,500만 명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매출은 전년도 4억 7,290만 달러보다 늘어난 7억 599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글로벌 마케팅 기술 회사인 4C 인사이트(4C Insights)의 CMO 아론 골드만은 핀터레스트가 시의적절한 순간에 잠재 고객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마케팅을 도와준다는 점이 이 회사의 주식 거래 초기 성공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다른 채널은 고급 브랜드 인지도나 직접 대응 구매 활동에 특화돼 있지만, 핀터레스트는 전체 마케팅 통로에 걸친 결과를 만들어 낸다. 핀터레스트에 대한 투자가 꾸준히 증가한 것을 보아 4C를 사용하는 광고주가 프로모션 핀, 비디오, 쇼핑 광고를 포함한 다양한 형식을 구매하게 됐다."

시장조사 회사인 e마케터(eMarketer)의 애널리스트 앤드류 립스만은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핀터레스트는 "강력한 광고 비즈니스로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2. 줌 - 2019년 4월
ⓒZoom
 
줌은 주식 거래 증가로 가치가 급상승했다. 비디오 통신 회사인 줌은 주당 36달러로 주식 거래를 시작했는데 거래 첫날 이보다 28%나 상승한 62달러로 마감했다. 

이 비디오 통신 회사는 고성장과 수익성을 겸비한 보기 드문 유니콘이다. 이미 약 5만 개의 회사를 유치했으며 구독 모델을 통해 2018년에 전년 대비 매출의 5배를 얻을 수 있었다.

그러나 애널리스트들은 호황기가 영원히 계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밋 레드스톤 파트너스(Summit Redstone Partners)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키스는 매출 증가율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회사의 첫날 호황이 다소 과장됐다고 설명했으며, 줌은 너무 오랫동안 유례없는 주가 상승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3. 페이저듀티 - 2019년 4월
ⓒPagerduty
 
기업용 소프트웨어 업체로 올해 가장 먼저 기업 공개한 회사는 페이저듀티(PagerDuty)다. 이 회사는 4월 14일 거래 첫날 38.25달러로 마감했으며 마감 시점의 주가는 59% 상승해 기업 가치는 28억 달러에 달했다.

페이저듀티는 머신러닝을 활용하여 IBM, 오토트레이더(Auto Trader), 영국의 챌린저뱅크몬조(Challenger Bank Monzo)를 비롯한 1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중단 가능성을 사전에 경고하는 사고 대응 플랫폼 개발 업체다.

이 회사는 알렉스 솔로몬, 앤드류 미클라스, 바스카 푸바나싸산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Y 콤비네이터(Y Combinator) 프로그램에 참여하기 전 2009년 토론토에 설립됐다. 페이저듀티는 2016년 키노트시스템(Keynote Systems) CEO였던 제니퍼 테자다를 최고 경영자(CEO)로 영입했다.

4. 리프트 - 2019년 3월
ⓒLyft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Lyft)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리프트 주가는 거래 첫날 21%나 올랐고 주당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Forbes)>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IPO에서 투자자들에게 경고했던 것과 동일한 특성을 많이 나타나 있다. 증가하는 손실, 낮은 진입 장벽, 그리고 비현실적으로 높은 가치 평가가 바로 그러한 특성이다."

우버에 대한 윤리적 의식의 대안으로 자리 잡은 리프트는 전세계 우버의 서비스 지역과 거의 차이점이 없다.
 
5. 올해 IPO 예정인 기술 기업
올해 IPO를 준비하며 관련 서류를 제출한 기술 회사는 다음과 같다.

• 슬랙
• 우버
• 포스트메이트(Postmates)

IPO를 준비한다고 소문이 난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 에어비앤비
• 범블
• 펠로톤(Peloton)
• 팰런티어(Palantir)
• 클라우드플레어(Cloudflare)
• 크라우드스트라이크(CrowdStrike)
• 로빈후드
• 위워크
• 인사이드세일즈닷컴(InsideSales.com)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