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6.12

인터뷰 | “물 흐르듯 일하도록 만드는 게 IT의 경쟁력이다”••• 동아제약 이정일 CIO

박해정 | CIO KR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은 정량적으로 성과를 계량하겠다는 의미보다는 변화에 대해 빠르게 적응하고 대응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 과거보다 시장 환경의 변화도, 회사가 움직이는 속도도 빨라졌다. 가령 인사발령이 난 후, 임직원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으려면, 컴퓨터, 전화기, 전화번호 등을 건네 받고 총무 부서가 여러 가지 업무를 처리해야만 가능했다. 그러나 스마트워크를 도입한 이후, 임직원 스스로 사무 기기를 설치하고 연결해 인사 발령이 나도 바로 실제 업무에 투입될 수 있게 됐다. 동아제약 PI(Process Improvement)팀을 이끄는 CIO 이정일 팀장은 “업무를 물 흐르듯 즉각적으로 처리해 임직원들이 바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맞추는 게 바로 IT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동아제약은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미래를 멀리 내다 보며 하나씩 진행해 왔다. 단기간에 혁신하기보다는 사내 스트레스를 덜 주면서 천천히 변화를 시도했다. 혁신하게 되면, 혼란이 올 수도 있고 임직원들이 잘 적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동아제약이 지속적으로 변화를 시도한 것은 바로 이러한 이유다.”

이 팀장은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도 천천히 물 스며들 듯 변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혁신의 장점을 인정하지만 프로세스 이노베이션(PI)을 추진하다가 종국에 가서 PI부서 스스로 혁신돼 사라질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회사의 경쟁력이다. 동아제약은 영업부서 전 직원에게 아이패드를 지급하고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다른 부서원들은 BYOD를 업무에 상용할 수 있도록 했다.

BYOD의 보안는 ‘성선설’로 접근
“BOYD가 여러모로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여주지만, 그에 따른 보안 이슈가 발생한다. 기업이 보안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냐는 크게 네가티브한 방법과 포지티브한 방법이 있다. 전자의 경우 직원들에게 BYOD를 일체 허용하지 않고 사무실 안에서 일만하다 퇴근하게 하는 회사다. 그런가 하면,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IT기기를 가지고 드나들도록 하는 회사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후자가 보안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불편을 느끼지 못할 뿐 그 안을 들여다 보면, 중간중간 로그에 빠져나갈 땐 경고 메시지를 준다. 동아제약과 같은 방법의 보안 정책은 직원들이 편안하고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일할 수 있게 해준다.”

이 팀장은 보안에 대한 기업의 대응에 대해 ‘성악설과 성선설’로 나눠 설명했다. 앞서 말한 전자 기업은 모든 임직원들을 보안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바라보는 대응이라고 한다. 동아제약의 경우, 스마트워크 도입 이후 보안 수준을 한 층 더 높이기는 했으나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일하도록 하는 것을 더 우선시 하고 있다.

“보안 장치는 시스템 요소에 들어가 있지만 이를 크게 강조하지는 않는다. 회사가 어떤 보안 시스템으로 항상 지켜보고 있으니 만약 잘못하면 징계를 받는다는 식으로 정책을 수립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보다는 임직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것에 대한 보상을 더 강조하며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동기부여 이론에서 보면, 의욕적으로 일하도록 만들어 주고 과정에서도 더 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한다.”
 

---------------------------------------------------------------
인터뷰 인기기사
->ʺ성장엔진 ERP 달고 운항 1년… 더 민첩해졌다ʺ 대한항공 이상만 상무
->인터뷰 | “협력사 IT지원으로 상생 도모“ 대우조선해양 한성환 상무
->인터뷰 | 웅진홀딩스 이재진 상무 “영업과 마케팅도 모바일로”
->인터뷰 | 동부제철 정철환 IT기획팀장 ʺ스마트워크로 현업에 일조하는 IT 구현ʺ
->인터뷰 | 대교 박승남 상무 “모바일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도 만들고파”
->성공사례 | 서울도시철도공사 모바일오피스
->인터뷰 | 만도 박병옥 상무 “IT직원의 컨설팅 역량을 키운다”
->인터뷰 | 'CIO이자 CEO의 이야기' 메리츠금융정보 최원규 대표
->CIO스토리 | 황주현 교보정보통신 사장에게 듣는 ‘CIO 롱런 비결’
->인터뷰 | SC제일은행 현재명 부행장
->‘10년 묵은 현안 해결한 아키텍처 재구성’ 씨앤앰 김용덕 상무
->인터뷰 | “공공기관의 본업, IT가 단비” 양재수 경기도 정보화 특별보좌관
-> 인터뷰 | 한진해운 정은조 상무가 말하는 ‘CIO의 미덕’
->인터뷰 | 그는 어떻게 30대에 CIO가 됐나••• OB맥주 박종한 정보전략팀장
-> 일문일답 | 우리투자증권 오세임 오퍼레이션&테크놀로지 상무
-> “IT 우선수위는 현업과 IT가 함께 정하라”••• KTB투자증권 유용환 CIO에 듣는 노하우
-> 인터뷰 | '숲을 보는 IT 전문가' 김성근 중앙대 교수
---------------------------------------------------------------

동아제약이 채찍보다는 당근에 중점을 두는 데 대해 이 팀장은 ‘제도와 마인드의 문제’라고 말했다. 항상 극도의 긴장 속에서 업무를 수행하다 보면,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팀장은 “동화 속의 ‘늑대가 나타났다’처럼 회사가 지나치게 긴장을 강요하면 성과에 매몰될 수 있다. 선진화 프로세스란 평상시에는 9-6로 업무를 마치고 가정도 잘 돌봐야 한다. 무리하게 밤을 새우는 일은 꼭 필요한 때가 아니면 하지 않는 게 좋다. 그런 업무 환경은 길어봐야 2년이면 사람들이 지쳐서 떠나고 싶어한다”라고 일갈했다.

 




2012.06.12

인터뷰 | “물 흐르듯 일하도록 만드는 게 IT의 경쟁력이다”••• 동아제약 이정일 CIO

박해정 | CIO KR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은 정량적으로 성과를 계량하겠다는 의미보다는 변화에 대해 빠르게 적응하고 대응하겠다는 의지에서 출발했다. 과거보다 시장 환경의 변화도, 회사가 움직이는 속도도 빨라졌다. 가령 인사발령이 난 후, 임직원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으려면, 컴퓨터, 전화기, 전화번호 등을 건네 받고 총무 부서가 여러 가지 업무를 처리해야만 가능했다. 그러나 스마트워크를 도입한 이후, 임직원 스스로 사무 기기를 설치하고 연결해 인사 발령이 나도 바로 실제 업무에 투입될 수 있게 됐다. 동아제약 PI(Process Improvement)팀을 이끄는 CIO 이정일 팀장은 “업무를 물 흐르듯 즉각적으로 처리해 임직원들이 바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맞추는 게 바로 IT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동아제약은 장기적인 계획을 세워 미래를 멀리 내다 보며 하나씩 진행해 왔다. 단기간에 혁신하기보다는 사내 스트레스를 덜 주면서 천천히 변화를 시도했다. 혁신하게 되면, 혼란이 올 수도 있고 임직원들이 잘 적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동아제약이 지속적으로 변화를 시도한 것은 바로 이러한 이유다.”

이 팀장은 동아제약의 스마트워크 도입도 천천히 물 스며들 듯 변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혁신의 장점을 인정하지만 프로세스 이노베이션(PI)을 추진하다가 종국에 가서 PI부서 스스로 혁신돼 사라질 수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회사의 경쟁력이다. 동아제약은 영업부서 전 직원에게 아이패드를 지급하고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다른 부서원들은 BYOD를 업무에 상용할 수 있도록 했다.

BYOD의 보안는 ‘성선설’로 접근
“BOYD가 여러모로 업무 효율과 생산성을 높여주지만, 그에 따른 보안 이슈가 발생한다. 기업이 보안에 대해 어떻게 대응하냐는 크게 네가티브한 방법과 포지티브한 방법이 있다. 전자의 경우 직원들에게 BYOD를 일체 허용하지 않고 사무실 안에서 일만하다 퇴근하게 하는 회사다. 그런가 하면,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IT기기를 가지고 드나들도록 하는 회사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후자가 보안에 대해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겉으로 드러나는 불편을 느끼지 못할 뿐 그 안을 들여다 보면, 중간중간 로그에 빠져나갈 땐 경고 메시지를 준다. 동아제약과 같은 방법의 보안 정책은 직원들이 편안하고 자유롭게 움직이면서 일할 수 있게 해준다.”

이 팀장은 보안에 대한 기업의 대응에 대해 ‘성악설과 성선설’로 나눠 설명했다. 앞서 말한 전자 기업은 모든 임직원들을 보안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바라보는 대응이라고 한다. 동아제약의 경우, 스마트워크 도입 이후 보안 수준을 한 층 더 높이기는 했으나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일하도록 하는 것을 더 우선시 하고 있다.

“보안 장치는 시스템 요소에 들어가 있지만 이를 크게 강조하지는 않는다. 회사가 어떤 보안 시스템으로 항상 지켜보고 있으니 만약 잘못하면 징계를 받는다는 식으로 정책을 수립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보다는 임직원들이 열심히 일하는 것에 대한 보상을 더 강조하며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동기부여 이론에서 보면, 의욕적으로 일하도록 만들어 주고 과정에서도 더 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한다.”
 

---------------------------------------------------------------
인터뷰 인기기사
->ʺ성장엔진 ERP 달고 운항 1년… 더 민첩해졌다ʺ 대한항공 이상만 상무
->인터뷰 | “협력사 IT지원으로 상생 도모“ 대우조선해양 한성환 상무
->인터뷰 | 웅진홀딩스 이재진 상무 “영업과 마케팅도 모바일로”
->인터뷰 | 동부제철 정철환 IT기획팀장 ʺ스마트워크로 현업에 일조하는 IT 구현ʺ
->인터뷰 | 대교 박승남 상무 “모바일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도 만들고파”
->성공사례 | 서울도시철도공사 모바일오피스
->인터뷰 | 만도 박병옥 상무 “IT직원의 컨설팅 역량을 키운다”
->인터뷰 | 'CIO이자 CEO의 이야기' 메리츠금융정보 최원규 대표
->CIO스토리 | 황주현 교보정보통신 사장에게 듣는 ‘CIO 롱런 비결’
->인터뷰 | SC제일은행 현재명 부행장
->‘10년 묵은 현안 해결한 아키텍처 재구성’ 씨앤앰 김용덕 상무
->인터뷰 | “공공기관의 본업, IT가 단비” 양재수 경기도 정보화 특별보좌관
-> 인터뷰 | 한진해운 정은조 상무가 말하는 ‘CIO의 미덕’
->인터뷰 | 그는 어떻게 30대에 CIO가 됐나••• OB맥주 박종한 정보전략팀장
-> 일문일답 | 우리투자증권 오세임 오퍼레이션&테크놀로지 상무
-> “IT 우선수위는 현업과 IT가 함께 정하라”••• KTB투자증권 유용환 CIO에 듣는 노하우
-> 인터뷰 | '숲을 보는 IT 전문가' 김성근 중앙대 교수
---------------------------------------------------------------

동아제약이 채찍보다는 당근에 중점을 두는 데 대해 이 팀장은 ‘제도와 마인드의 문제’라고 말했다. 항상 극도의 긴장 속에서 업무를 수행하다 보면,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팀장은 “동화 속의 ‘늑대가 나타났다’처럼 회사가 지나치게 긴장을 강요하면 성과에 매몰될 수 있다. 선진화 프로세스란 평상시에는 9-6로 업무를 마치고 가정도 잘 돌봐야 한다. 무리하게 밤을 새우는 일은 꼭 필요한 때가 아니면 하지 않는 게 좋다. 그런 업무 환경은 길어봐야 2년이면 사람들이 지쳐서 떠나고 싶어한다”라고 일갈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