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블로그|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클라우드 활용 양상은 변모할까?

David Linthicum | InfoWorld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클라우드 활용과 관련해 구조적 변화가 나타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봉쇄령이 내려진 이후 몇 가지 변화가 발생했다. 정부는 물론 전 세계 2,000대 상장기업(Global 2000)들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기존의 데이터센터가 전염병 등의 재난에 취약하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한다는 것은 보호해야 할 물리적 데이터센터와 서버가 없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과거처럼 물리적 시스템에 기반해 운영하기 위해 사람에게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뻔한 얘기는 일단 뒤로 하고 클라우드 컴퓨팅의 미래,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 아키텍처의 미래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필자 눈에는 전염병 위기가 끝난 후에도 사라질 것 같지 않은 변화들이 보인다.

먼저 데이터 통합을 들 수 있다. 데이터를 통합하기로 결정(클라우드에서든 아니든)한 곳은 일부 대기업 IT 부서에 그쳤다. 보안 위험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종전의 복잡하고 분산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클라우드 내부의 통합 데이터베이스 혹은 온프레미스 환경으로 데이터를 마이그레이션하는 과정이 과도하게 번거로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리스크로 인해 퍼블릭 클라우드나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옮겨 데이터를 통합하려는 경향이 늘고 있다. 

이는 스키마나 데이터베이스 모델을 바꾸는 걸 의미한다. 관계형을 객체형으로 변경하는 것이 한 가지 사례다. 이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재설계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 과정에서는 비용과 위험이 수반되기도 한다. 어떤 애플리케이션은 먹통이 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기업들은 대부분 데이터 통합에 수반되는 위험보다 데이터 통합을 하지 않았을 때의 위험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또한 이것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방식이라는 관점이 확산되고 있다. 

그 다음으로 ID 기반 보안과 거버넌스의 사용을 들 수 있다. 필자는 종종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이전하면서도 IAM(신원 및 액세스 관리) 같은 ID 기반 보안과 거버넌스를 사용하지 않는 걸 보며 놀라곤 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분산 및 재택 근무가 시행되는 가운데 IT 조직은 기존의 보안 계층과 역할 기반 보안이, ID를 이용해 세밀하게 구성한 보안 및 거버넌스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는 사실을 체감하고 있다. 만약 기존의 보안 거버넌스를 변경하지 않고 방치해두면 운영 비용이 더 많이 드는 건 물론 보안상 약점이 노출될 수도 있다.

물론 데이터 통합과 마찬가지로 보안 거버넌스는 변경하기가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액세스 승인과 해제를 구성하기 위해 각 기기, 사용자, API, 서버 등에 ID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 이는 디렉터리 서비스가 없다면 구축하고 IAM 기술에 투자해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위의 두 동향이 공통적으로 시사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힘들고, 위험하며, 비용 문제로 진척이 더뎠던 작업들이 마침내 진행되고 있다. 이는 꽤나 긍정적인 신호일 수 있다. 클라우드 베스트 프랙티스가 진척되기 위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해결됐어야 할 작업이기 때문이다. 

*David S. Linthicum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2020.09.23

블로그|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의 클라우드 활용 양상은 변모할까?

David Linthicum | InfoWorld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클라우드 활용과 관련해 구조적 변화가 나타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봉쇄령이 내려진 이후 몇 가지 변화가 발생했다. 정부는 물론 전 세계 2,000대 상장기업(Global 2000)들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기존의 데이터센터가 전염병 등의 재난에 취약하다는 걸 실감하고 있다.
 
ⓒGetty Images Bank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한다는 것은 보호해야 할 물리적 데이터센터와 서버가 없어도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과거처럼 물리적 시스템에 기반해 운영하기 위해 사람에게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뜻하기도 한다. 

뻔한 얘기는 일단 뒤로 하고 클라우드 컴퓨팅의 미래, 특히 클라우드 컴퓨팅 아키텍처의 미래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필자 눈에는 전염병 위기가 끝난 후에도 사라질 것 같지 않은 변화들이 보인다.

먼저 데이터 통합을 들 수 있다. 데이터를 통합하기로 결정(클라우드에서든 아니든)한 곳은 일부 대기업 IT 부서에 그쳤다. 보안 위험성 때문이기도 하지만 종전의 복잡하고 분산된 데이터베이스로부터 클라우드 내부의 통합 데이터베이스 혹은 온프레미스 환경으로 데이터를 마이그레이션하는 과정이 과도하게 번거로웠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로나19 리스크로 인해 퍼블릭 클라우드나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옮겨 데이터를 통합하려는 경향이 늘고 있다. 

이는 스키마나 데이터베이스 모델을 바꾸는 걸 의미한다. 관계형을 객체형으로 변경하는 것이 한 가지 사례다. 이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재설계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 과정에서는 비용과 위험이 수반되기도 한다. 어떤 애플리케이션은 먹통이 되기도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 기업들은 대부분 데이터 통합에 수반되는 위험보다 데이터 통합을 하지 않았을 때의 위험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또한 이것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방식이라는 관점이 확산되고 있다. 

그 다음으로 ID 기반 보안과 거버넌스의 사용을 들 수 있다. 필자는 종종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로 데이터를 이전하면서도 IAM(신원 및 액세스 관리) 같은 ID 기반 보안과 거버넌스를 사용하지 않는 걸 보며 놀라곤 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분산 및 재택 근무가 시행되는 가운데 IT 조직은 기존의 보안 계층과 역할 기반 보안이, ID를 이용해 세밀하게 구성한 보안 및 거버넌스보다 훨씬 더 위험하다는 사실을 체감하고 있다. 만약 기존의 보안 거버넌스를 변경하지 않고 방치해두면 운영 비용이 더 많이 드는 건 물론 보안상 약점이 노출될 수도 있다.

물론 데이터 통합과 마찬가지로 보안 거버넌스는 변경하기가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액세스 승인과 해제를 구성하기 위해 각 기기, 사용자, API, 서버 등에 ID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 이는 디렉터리 서비스가 없다면 구축하고 IAM 기술에 투자해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위의 두 동향이 공통적으로 시사하는 바는 다음과 같다. 힘들고, 위험하며, 비용 문제로 진척이 더뎠던 작업들이 마침내 진행되고 있다. 이는 꽤나 긍정적인 신호일 수 있다. 클라우드 베스트 프랙티스가 진척되기 위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해결됐어야 할 작업이기 때문이다. 

*David S. Linthicum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산업 전문가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