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유라클, 모바일 앱 개발 구독 모델 '매스업' 출시

편집부 | CIO KR
유라클이 모바일 앱 개발 서비스를 구독 모델로 받을 수 있는 매스업(Massup : Mobile app service subscription program)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 개발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모바일 앱을 적시에 개발해 출시할 수 있는 업체 및 개발자의 수는 한정돼 있다. 특히 iOS 개발자의 부족으로 인해 많은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모바일 앱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라클의 매스업 서비스는 이러한 앱 개발 시장의 어려움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우선 매스업 서비스를 이용하면 iOS 또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없이 모바일 앱 개발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방식의 모바일 앱 개발 플랫폼을 사용하여 웹개발자가 모바일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 준다. 비용도 24개월에 나눠 내기 때문에 저렴한 비용으로 웹개발자가 앱을 개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원받게 된다.

개발자가 없을 경우에는 개발자를 구독하는 모델을 사용하면 된다. 모바일 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서버, 클라이언트, 네이티브(iOS, 안드로이드) 개발자 등 다양한 개발자가 필요하다. 매스업 개발자 지원 서비스를 이용하면 1명의 개발자를 고용하는 비용으로 다양한 개발자를 활용해 앱을 개발할 수 있어 직접 개발자를 두고 서비스를 하는 것보다 효율적으로 앱을 개발해 출시할 수 있다.

유라클의 조준희 대표는 “매스업은 모바일 앱 개발자를 구하기 어려워 앱 서비스 출시에 어려음울 겪고 있는 다양한 고객을 위해 출시한 제품”이라며, “국내 모바일 앱 개발 시장의 노하우가 집적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모바일 시장 활성화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9.08.13

유라클, 모바일 앱 개발 구독 모델 '매스업' 출시

편집부 | CIO KR
유라클이 모바일 앱 개발 서비스를 구독 모델로 받을 수 있는 매스업(Massup : Mobile app service subscription program)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 개발 수요는 증가하고 있으나, 모바일 앱을 적시에 개발해 출시할 수 있는 업체 및 개발자의 수는 한정돼 있다. 특히 iOS 개발자의 부족으로 인해 많은 서비스 제공 업체들이 모바일 앱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유라클의 매스업 서비스는 이러한 앱 개발 시장의 어려움을 해결해 줄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우선 매스업 서비스를 이용하면 iOS 또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없이 모바일 앱 개발이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방식의 모바일 앱 개발 플랫폼을 사용하여 웹개발자가 모바일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 준다. 비용도 24개월에 나눠 내기 때문에 저렴한 비용으로 웹개발자가 앱을 개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원받게 된다.

개발자가 없을 경우에는 개발자를 구독하는 모델을 사용하면 된다. 모바일 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서버, 클라이언트, 네이티브(iOS, 안드로이드) 개발자 등 다양한 개발자가 필요하다. 매스업 개발자 지원 서비스를 이용하면 1명의 개발자를 고용하는 비용으로 다양한 개발자를 활용해 앱을 개발할 수 있어 직접 개발자를 두고 서비스를 하는 것보다 효율적으로 앱을 개발해 출시할 수 있다.

유라클의 조준희 대표는 “매스업은 모바일 앱 개발자를 구하기 어려워 앱 서비스 출시에 어려음울 겪고 있는 다양한 고객을 위해 출시한 제품”이라며, “국내 모바일 앱 개발 시장의 노하우가 집적된 서비스를 바탕으로 모바일 시장 활성화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