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블로그ㅣ컨테이너 도입 확산의 이면··· 과연 적절한 선택일까?

데이비드 린티컴 | InfoWorld
컨테이너는 IT 업계를 뜨겁게 달구는 주제이다. 동시에 온갖 낯뜨거운 마케팅이 극성을 부리고 있기도 하다. 컨테이너 도입에 앞서 검토해 볼 3가지 사항이 있다.

시장조사기관 451 리서치의 ‘클라우드 지원 기술 시장 보고서(Cloud-Enabling Technologies Market Monitor report)’는 컨테이너 시장 규모가 2016년 7억 6,200만 달러에서 2020년 27억 달러로, 연간 4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 클라우드 기술 시장의 일부에 불과한 컨테이너 시장이 2020년까지 눈부신 성장세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인 셈이다.
 
ⓒVerena Yunita Yapi (CC0)

이러한 전망의 이면에는 한 줌의 성공 사례와 기업의 니즈가 맞물린 과대평가의 소지가 있다. 물론 과장이 있더라도 컨테이너는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유효한 위치에 있다. 클라우드로 애플리케이션을 이전하거나, 클라우드에서 새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때 직면하는 주요 문제인 이식성, 확장성, 개방성, 일관성을 컨테이너가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컨테이너가 만능 해결책은 아니다. 개인적인 견해로 볼 때, 컨테이너와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쿠버네티스)에서 가장 큰 문제는 이 기술의 오용이다. 다음의 3가지 사항을 먼저 확인해보자. 

첫째,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가 핵심이다. 컨테이너에 코드를 삽입해 실행시킬 순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려면, 컨테이너 개념에 맞게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가 생성돼야 한다. 

컨테이너는 본질적으로 신속한 배포와 전개 그리고 확장성을 지향한다. 따라서 컨테이너를 가장 잘 이용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을 쪼개 변경과 조합이 가능하도록 아키텍처를 만들어야 한다. 만약 애플리케이션이 데이터와 촘촘하게 결합돼 있다면, 앱에서 데이터를 분리하지 않는 한 컨테이너를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없을 것이다. 

둘째, 컨테이너는 기존 애플리케이션 개발보다 비용이 더 많이 든다. 컨테이너를 이용하기 위해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컨테이너로 옮기거나 새로 구축하는 데 ‘컨테이너 세금(container tax)’ 즉, 추가 비용이 들어간다. 그간 경험으로 살펴볼 때 확실한 수치를 알긴 어렵지만, 기존 애플리케이션 개발보다 평균 35% 정도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이식성, 확장성, 애질리티로 비용을 절감한다면, 35%라는 추가 비용은 충분히 상쇄될 수 있다. 컨테이너 도입으로 얻을 수 있는 이득도 다양할 것이다. 다만 컨테이너로 뛰어들기 전에 타당성이나 투자대비효과 등을 분석하라고 추천하고 싶다. 

셋째, 성공적인 컨테이너 도입은 적절한 인재를 확보하는 데 달려있다. 두말할 필요 없는 사실들이 있다. 컨테이너에 대한 베스트 프랙티스가 아직 검증되지 않았으며, 기업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다면 컨테이너 도입에 실패하기 쉽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적절한 인재 채용과 교육에 많은 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능하다면 기술 격차를 분석하고, 이에 따라 교육 및 채용 계획을 세워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 

바라건대, 잘못된 출발을 하지 않도록 하는 데 이 3가지 사항들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 

* 데이비드 린티컴은 딜로이트 컨설팅의 클라우드 전략 부문 최고 책임자다. ciokr@idg.co.kr



2020.02.26

블로그ㅣ컨테이너 도입 확산의 이면··· 과연 적절한 선택일까?

데이비드 린티컴 | InfoWorld
컨테이너는 IT 업계를 뜨겁게 달구는 주제이다. 동시에 온갖 낯뜨거운 마케팅이 극성을 부리고 있기도 하다. 컨테이너 도입에 앞서 검토해 볼 3가지 사항이 있다.

시장조사기관 451 리서치의 ‘클라우드 지원 기술 시장 보고서(Cloud-Enabling Technologies Market Monitor report)’는 컨테이너 시장 규모가 2016년 7억 6,200만 달러에서 2020년 27억 달러로, 연간 40%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 클라우드 기술 시장의 일부에 불과한 컨테이너 시장이 2020년까지 눈부신 성장세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인 셈이다.
 
ⓒVerena Yunita Yapi (CC0)

이러한 전망의 이면에는 한 줌의 성공 사례와 기업의 니즈가 맞물린 과대평가의 소지가 있다. 물론 과장이 있더라도 컨테이너는 클라우드 인프라에서 유효한 위치에 있다. 클라우드로 애플리케이션을 이전하거나, 클라우드에서 새로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할 때 직면하는 주요 문제인 이식성, 확장성, 개방성, 일관성을 컨테이너가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컨테이너가 만능 해결책은 아니다. 개인적인 견해로 볼 때, 컨테이너와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쿠버네티스)에서 가장 큰 문제는 이 기술의 오용이다. 다음의 3가지 사항을 먼저 확인해보자. 

첫째,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가 핵심이다. 컨테이너에 코드를 삽입해 실행시킬 순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가 효과적으로 작동하려면, 컨테이너 개념에 맞게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가 생성돼야 한다. 

컨테이너는 본질적으로 신속한 배포와 전개 그리고 확장성을 지향한다. 따라서 컨테이너를 가장 잘 이용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을 쪼개 변경과 조합이 가능하도록 아키텍처를 만들어야 한다. 만약 애플리케이션이 데이터와 촘촘하게 결합돼 있다면, 앱에서 데이터를 분리하지 않는 한 컨테이너를 효과적으로 이용할 수 없을 것이다. 

둘째, 컨테이너는 기존 애플리케이션 개발보다 비용이 더 많이 든다. 컨테이너를 이용하기 위해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컨테이너로 옮기거나 새로 구축하는 데 ‘컨테이너 세금(container tax)’ 즉, 추가 비용이 들어간다. 그간 경험으로 살펴볼 때 확실한 수치를 알긴 어렵지만, 기존 애플리케이션 개발보다 평균 35% 정도의 추가 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이식성, 확장성, 애질리티로 비용을 절감한다면, 35%라는 추가 비용은 충분히 상쇄될 수 있다. 컨테이너 도입으로 얻을 수 있는 이득도 다양할 것이다. 다만 컨테이너로 뛰어들기 전에 타당성이나 투자대비효과 등을 분석하라고 추천하고 싶다. 

셋째, 성공적인 컨테이너 도입은 적절한 인재를 확보하는 데 달려있다. 두말할 필요 없는 사실들이 있다. 컨테이너에 대한 베스트 프랙티스가 아직 검증되지 않았으며, 기업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다면 컨테이너 도입에 실패하기 쉽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 적절한 인재 채용과 교육에 많은 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가능하다면 기술 격차를 분석하고, 이에 따라 교육 및 채용 계획을 세워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 

바라건대, 잘못된 출발을 하지 않도록 하는 데 이 3가지 사항들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 

* 데이비드 린티컴은 딜로이트 컨설팅의 클라우드 전략 부문 최고 책임자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