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영국 항공, 승객 대상 VR 서비스 제공 준비··· '90% 추천'

김달훈 | CIO KR
영국 항공(British Airways)이 기내 서비스의 품격을 높이고, 고객들에게 색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올해 말부터 일등석 승객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헤드셋을 이용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런던 히드로 공항과 미국 뉴욕 JFK를 운항하는 BA117 항공편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헤드셋을 이용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영국항공이 런던 히드로 공항과 뉴욕 JFK 공항을 운항하는 BA117편 일등석 이용고객에게, 스카이라이트 헤드셋을 이용한 가상 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올해말 제공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한다.(사진 : 영국항공)

가상현실 콘텐츠는 스카이라이트(SKYLITHTS)의 ‘시네마틱 VR 솔루션’을 통해 제공된다. 시네마틱 VR 솔루션은 여객기, 라운지, 기차, 크루즈 등의 여객 및 운송 플랫폼에 적합하도록 개발된 가상현실 솔루션이다. 가상현실 시스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헤드셋은, 자체 개발한 알로스카이(ALLOSKY) 헤드셋을 사용한다. 

풀HD(1080p) 해상도를 지원하는 헤드셋은 2D, 3D 및 360도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스카이라이트의 헤드셋은 무게가 250g에 불과하고, 고글처럼 얇기 때문에 사용 편의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영국항공은 스카이라이트 헤드셋을 통해 영화, 다큐멘터리, 여행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장거리 비행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을 위해 개발한, 명상용 영상과 음향 요법을 이용한 힐링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스카이라이트는 시네마틱 VR 솔루션은 250시간 이상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7,000회 이상의 비행에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고객들은 평균 3시간 이상 사용하고 90% 이상의 추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항공기와 공항 라운지에서의 서비스를 제공한 스카이라이트의 솔루션을 테스트했거나 도입한 항공사는, 알라스카 에어라인, 에어프랑스, XL에어웨이 등이 있다. 

영국항공의 기내 제품 책임자인 사지다 이스마일(Sajida Ismail)은 “우리는 항상 지상과 공중에서 고객의 경험을 향상하기 위해 최신 기술을 찾고 있다. 가상 현실은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혁신 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시스템을 이용해 고객들에게 기억에 남는 여행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2019.08.20

영국 항공, 승객 대상 VR 서비스 제공 준비··· '90% 추천'

김달훈 | CIO KR
영국 항공(British Airways)이 기내 서비스의 품격을 높이고, 고객들에게 색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올해 말부터 일등석 승객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헤드셋을 이용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런던 히드로 공항과 미국 뉴욕 JFK를 운항하는 BA117 항공편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현실 헤드셋을 이용한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영국항공이 런던 히드로 공항과 뉴욕 JFK 공항을 운항하는 BA117편 일등석 이용고객에게, 스카이라이트 헤드셋을 이용한 가상 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올해말 제공하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한다.(사진 : 영국항공)

가상현실 콘텐츠는 스카이라이트(SKYLITHTS)의 ‘시네마틱 VR 솔루션’을 통해 제공된다. 시네마틱 VR 솔루션은 여객기, 라운지, 기차, 크루즈 등의 여객 및 운송 플랫폼에 적합하도록 개발된 가상현실 솔루션이다. 가상현실 시스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헤드셋은, 자체 개발한 알로스카이(ALLOSKY) 헤드셋을 사용한다. 

풀HD(1080p) 해상도를 지원하는 헤드셋은 2D, 3D 및 360도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스카이라이트의 헤드셋은 무게가 250g에 불과하고, 고글처럼 얇기 때문에 사용 편의성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영국항공은 스카이라이트 헤드셋을 통해 영화, 다큐멘터리, 여행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장거리 비행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을 위해 개발한, 명상용 영상과 음향 요법을 이용한 힐링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스카이라이트는 시네마틱 VR 솔루션은 250시간 이상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7,000회 이상의 비행에서 가상현실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고객들은 평균 3시간 이상 사용하고 90% 이상의 추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항공기와 공항 라운지에서의 서비스를 제공한 스카이라이트의 솔루션을 테스트했거나 도입한 항공사는, 알라스카 에어라인, 에어프랑스, XL에어웨이 등이 있다. 

영국항공의 기내 제품 책임자인 사지다 이스마일(Sajida Ismail)은 “우리는 항상 지상과 공중에서 고객의 경험을 향상하기 위해 최신 기술을 찾고 있다. 가상 현실은 기내 엔터테인먼트를 혁신 할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시스템을 이용해 고객들에게 기억에 남는 여행을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