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7

델 테크놀로지스, NH농협은행 프라이빗 클라우드 고도화 성료 발표

편집부 | CIO KR
NH농협은행이 델의 PaaS(Platform as a service) 및 SDN(Software defined networks) 솔루션을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가 17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이하 NH은행)은 지난 2017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자 클라우드 로드맵을 수립했다. 2018년 IaaS(Infra as a service)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금융 거버넌스 및 아키텍처를 고려해 PaaS와 SDN를 도입하면서 앞으로 새로운 표준을 위한 다양한 실험과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NH은행은 델 테크놀로지스의 자회사인 ‘피보탈(Pivotal)’의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인 ‘PAS(Pivotal Application Service)’를 기반으로 사용자 개입을 줄인 자동화 레벨의 PaaS 플랫폼을 구축했다. 특히, 컨테이너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구축하고, PaaS 플랫폼 상에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는 등 표준화된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갖춤으로써 신속한 IT 자원 관리 및 대응이 가능해졌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갖추면서 향후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고 운영할 때, 관리 효율성 또한 큰 폭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NH은행은 현재 사용중인 상용 및 오픈소스 기반의 미들웨어 등을 PaaS 플랫폼에 적용하고 향후 확산을 위한 기술 검증을 완료했다. 진단 툴을 활용해 취약점을 점검하고, 위험분석 및 이에 따른 대책을 수립함으로써 IT 보안 또한 한층 강화한다.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포탈, 자금세탁방지 등 다양한 업무를 PaaS 플랫폼에 시범적으로 적용시켰으며, 향후 이를 기반으로 적용 범위를 실제 업무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관련 기술과 지식을 내재화해 내부 IT 인력의 역량 강화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NH은행은 시장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비즈니스 워크로드를 민첩하고 유연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PaaS와 더불어 SDN 구축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이를 통해 클라우드 인프라 역량을 한 단계 높게 끌어 올렸다.

은행 측은 SDN 구축의 핵심 솔루션으로 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및 보안 플랫폼인 ‘VM웨어 NSX-T’를 도입하면서, 제1금융권에서는 최초로 오버레이 SDN 게이트웨이 중심의 네트워크 가상화를 구현했다. 이로써 L2에서 L7까지 폭넓은 서비스 레이어를 갖추고 VM(가상머신), 베어메탈, 컨테이너, 물리 서버,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 등 모든 유형의 인프라에서 실행되는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중심의 네트워크·보안 분석 솔루션인 ‘v리얼라이즈 네트워크 인사이트(vRealize Network Insight)’를 도입해 SDN 및 보안을 위한 지능적 운영 환경을 조성했다. 지난해 VM웨어의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과 델 EMC 파워엣지(PowerEdge) 서버를 중심으로 서비스의 중단 없이 즉각적인 스케일 아웃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한 NH은행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독립성과 이동성이 보장되는 네트워크 가상화까지 완료함으로써 IaaS 기능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사장은 “NH은행이 IaaS에 이어 PaaS 프로젝트까지 성공리에 마치면서 제1금융권 내에서 모범적인 혁신 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믿는다”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 및 그동안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NH은행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도록 클라우드 여정을 함께 하는 조력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20.03.17

델 테크놀로지스, NH농협은행 프라이빗 클라우드 고도화 성료 발표

편집부 | CIO KR
NH농협은행이 델의 PaaS(Platform as a service) 및 SDN(Software defined networks) 솔루션을 기반으로 프라이빗 클라우드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가 17일 밝혔다. 



NH농협은행(이하 NH은행)은 지난 2017년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고자 클라우드 로드맵을 수립했다. 2018년 IaaS(Infra as a service)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금융 거버넌스 및 아키텍처를 고려해 PaaS와 SDN를 도입하면서 앞으로 새로운 표준을 위한 다양한 실험과 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NH은행은 델 테크놀로지스의 자회사인 ‘피보탈(Pivotal)’의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인 ‘PAS(Pivotal Application Service)’를 기반으로 사용자 개입을 줄인 자동화 레벨의 PaaS 플랫폼을 구축했다. 특히, 컨테이너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구축하고, PaaS 플랫폼 상에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는 등 표준화된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갖춤으로써 신속한 IT 자원 관리 및 대응이 가능해졌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을 갖추면서 향후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고 운영할 때, 관리 효율성 또한 큰 폭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NH은행은 현재 사용중인 상용 및 오픈소스 기반의 미들웨어 등을 PaaS 플랫폼에 적용하고 향후 확산을 위한 기술 검증을 완료했다. 진단 툴을 활용해 취약점을 점검하고, 위험분석 및 이에 따른 대책을 수립함으로써 IT 보안 또한 한층 강화한다. 빅데이터 분석, 클라우드 포탈, 자금세탁방지 등 다양한 업무를 PaaS 플랫폼에 시범적으로 적용시켰으며, 향후 이를 기반으로 적용 범위를 실제 업무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관련 기술과 지식을 내재화해 내부 IT 인력의 역량 강화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NH은행은 시장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비즈니스 워크로드를 민첩하고 유연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PaaS와 더불어 SDN 구축 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이를 통해 클라우드 인프라 역량을 한 단계 높게 끌어 올렸다.

은행 측은 SDN 구축의 핵심 솔루션으로 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및 보안 플랫폼인 ‘VM웨어 NSX-T’를 도입하면서, 제1금융권에서는 최초로 오버레이 SDN 게이트웨이 중심의 네트워크 가상화를 구현했다. 이로써 L2에서 L7까지 폭넓은 서비스 레이어를 갖추고 VM(가상머신), 베어메탈, 컨테이너, 물리 서버,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 등 모든 유형의 인프라에서 실행되는 워크로드를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애플리케이션 중심의 네트워크·보안 분석 솔루션인 ‘v리얼라이즈 네트워크 인사이트(vRealize Network Insight)’를 도입해 SDN 및 보안을 위한 지능적 운영 환경을 조성했다. 지난해 VM웨어의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인 vSAN과 델 EMC 파워엣지(PowerEdge) 서버를 중심으로 서비스의 중단 없이 즉각적인 스케일 아웃이 가능한 인프라를 구축한 NH은행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독립성과 이동성이 보장되는 네트워크 가상화까지 완료함으로써 IaaS 기능 고도화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김경진 총괄사장은 “NH은행이 IaaS에 이어 PaaS 프로젝트까지 성공리에 마치면서 제1금융권 내에서 모범적인 혁신 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 믿는다”며, “델 테크놀로지스는 엔드-투-엔드 포트폴리오 및 그동안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NH은행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도록 클라우드 여정을 함께 하는 조력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