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6

엔비디아, ZF와 자동차∙트럭∙상용차용 자율주행 시스템 발표

편집부 | CIO KR
엔비디아가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인 ZF와 함께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PX 2 AI 자동차 컴퓨터 기반의 자동차 및 트럭과 공장, 농업 및 광업용 기타 상용차를 위한 ZF ProAI 자율주행 시스템을 발표했다.

ZF는 이제 드라이브 PX 2 기반의 상업용 인공지능 자율주행 컴퓨터를 양산하게 된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2 오토크루즈 설정을 활용한 ZF ProAI는 고객들이 자동차 및 트럭에서 지게차나 자재 취급용 차량 등의 산업용 차량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ZF의 스테판 소머 CEO는 “ZF는 엔비디아와 함께 자동차와 상용차의 인공지능에 요구되는 슈퍼 컴퓨팅 성능을 도입하고 있다”며, “ZF는 차량이 보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을 가능케 하고 있으며,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플랫폼은 자동차나 트럭, 지게차 등 차량이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어 큰 도약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자동차 사업부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인 로버트 총고르는 “인공지능은 산업혁명을 촉발할 기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인공지능은 교통사고 사망률과 교통정체를 감소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며, 엔비디아는 인공지능을 통해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요구되는 연산의 혁신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ZF ProAI는 센서 퓨전이라는 프로세스를 통해 여러 대의 카메라뿐만 아니라 라이더(lidar), 레이더 및 초음파 센서로부터 수신되는 데이터 처리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차량은 주변 환경을 360도로 인지하고 HD 지도 상의 위치를 파악하며 교통 상황 속에서 안전한 경로를 찾아낼 수 있다.

ZF ProAI는 2018년 초부터 양산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7.01.06

엔비디아, ZF와 자동차∙트럭∙상용차용 자율주행 시스템 발표

편집부 | CIO KR
엔비디아가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인 ZF와 함께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PX 2 AI 자동차 컴퓨터 기반의 자동차 및 트럭과 공장, 농업 및 광업용 기타 상용차를 위한 ZF ProAI 자율주행 시스템을 발표했다.

ZF는 이제 드라이브 PX 2 기반의 상업용 인공지능 자율주행 컴퓨터를 양산하게 된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PX 2 오토크루즈 설정을 활용한 ZF ProAI는 고객들이 자동차 및 트럭에서 지게차나 자재 취급용 차량 등의 산업용 차량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차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ZF의 스테판 소머 CEO는 “ZF는 엔비디아와 함께 자동차와 상용차의 인공지능에 요구되는 슈퍼 컴퓨팅 성능을 도입하고 있다”며, “ZF는 차량이 보고, 생각하고, 행동하는 일을 가능케 하고 있으며, 엔비디아의 인공지능 플랫폼은 자동차나 트럭, 지게차 등 차량이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어 큰 도약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자동차 사업부 부사장 겸 제너럴 매니저인 로버트 총고르는 “인공지능은 산업혁명을 촉발할 기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인공지능은 교통사고 사망률과 교통정체를 감소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며, 엔비디아는 인공지능을 통해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요구되는 연산의 혁신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ZF ProAI는 센서 퓨전이라는 프로세스를 통해 여러 대의 카메라뿐만 아니라 라이더(lidar), 레이더 및 초음파 센서로부터 수신되는 데이터 처리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차량은 주변 환경을 360도로 인지하고 HD 지도 상의 위치를 파악하며 교통 상황 속에서 안전한 경로를 찾아낼 수 있다.

ZF ProAI는 2018년 초부터 양산될 예정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