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로그바, 웨어러블 번역기 ‘일리’로 한국 시장 진출 본격화

편집부 | CIO KR
로그바가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의 한국어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독립형 번역 디바이스인 일리는 2016년 첫 선을 보인 CES에서 기술혁신상을 받았다. 일리는 최단 0.2초부터 인식 언어를 번역 언어로 전환하는 빠른 속도를 보인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로그바가 자체 개발한 보이스 스트리밍 트랜스레이션 시스템을 탑재, 와이파이나 인터넷 접속없이 언제 어디서나 안정된 음성번역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로그바의 요시다 타쿠로 CEO는 “일리는 언어의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사람의 눈을 바라보며 이야기하는 새로운 방식 개발에서 착안했다”며, “일리를 통해 스마트폰 번역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보다 빠르게 대화를 이어나 갈수 있다”고 말했다.

일리는 미국과 일본 비롯해 한국시장에서 예약판매가 조기매진되는 등 판매실적이 수직으로 상승하는 추세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IT기기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해외여행을 많이 다니는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다면 한국에서도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특히,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국내 유저의 지속적인 서비스 확대 요청에 따라 기존 ‘한국어-일어’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어-영어’ 음성 번역을 기능을 선보였다.

요시다 다쿠로 CEO는 소비자가 여행지에서 느끼는 일리의 한방향 번역 서비스 만족도를 강조했다. 실제로 사업 초기 스마트폰 번역 앱과 양방향 기술을 갖춘 제품을 테스트했지만 상대방에게 제품 사용법을 설명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현지인이 올바른 문장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번역의 품질 저하가 발생하는 한계가 드러났다고 설명하며, 이처럼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고려해 불필요한 과정을 최소화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방향 음성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리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42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강화한 일리는 본격적인 다국어 서비스 지원을 토대로 국내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로그바 요시다 타쿠로 CEO는 “해외여행에 특화된 일리는 빠르고 정확한 음성번역을 바탕으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스타일을 추구한다”며, “향후 중국어를 비롯해 다양한 번역 언어 서비스를 확충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8.02.22

로그바, 웨어러블 번역기 ‘일리’로 한국 시장 진출 본격화

편집부 | CIO KR
로그바가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일리(ili)’의 한국어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독립형 번역 디바이스인 일리는 2016년 첫 선을 보인 CES에서 기술혁신상을 받았다. 일리는 최단 0.2초부터 인식 언어를 번역 언어로 전환하는 빠른 속도를 보인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로그바가 자체 개발한 보이스 스트리밍 트랜스레이션 시스템을 탑재, 와이파이나 인터넷 접속없이 언제 어디서나 안정된 음성번역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덧붙였다.



로그바의 요시다 타쿠로 CEO는 “일리는 언어의 장벽에 구애받지 않고 사람의 눈을 바라보며 이야기하는 새로운 방식 개발에서 착안했다”며, “일리를 통해 스마트폰 번역기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 번거로움에서 벗어나 보다 빠르게 대화를 이어나 갈수 있다”고 말했다.

일리는 미국과 일본 비롯해 한국시장에서 예약판매가 조기매진되는 등 판매실적이 수직으로 상승하는 추세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또한 IT기기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해외여행을 많이 다니는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다면 한국에서도 웨어러블 음성 번역기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특히,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국내 유저의 지속적인 서비스 확대 요청에 따라 기존 ‘한국어-일어’ 서비스를 비롯해 ‘한국어-영어’ 음성 번역을 기능을 선보였다.

요시다 다쿠로 CEO는 소비자가 여행지에서 느끼는 일리의 한방향 번역 서비스 만족도를 강조했다. 실제로 사업 초기 스마트폰 번역 앱과 양방향 기술을 갖춘 제품을 테스트했지만 상대방에게 제품 사용법을 설명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고, 현지인이 올바른 문장을 사용하지 않을 경우 번역의 품질 저하가 발생하는 한계가 드러났다고 설명하며, 이처럼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상황을 고려해 불필요한 과정을 최소화하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한방향 음성 번역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리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콤팩트한 사이즈와 42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강화한 일리는 본격적인 다국어 서비스 지원을 토대로 국내 소비자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로그바 요시다 타쿠로 CEO는 “해외여행에 특화된 일리는 빠르고 정확한 음성번역을 바탕으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스타일을 추구한다”며, “향후 중국어를 비롯해 다양한 번역 언어 서비스를 확충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