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끝이 아니다··· MS, 오피스 영구 버전 또 내놓는다

Gregg Keizer | Computerworld
MS 오피스 2019가 오피스 스위트의 마지막 영구 라이선스 버전이 아니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 후속작을 내년 하반기에 또 출시할 것임을 시사했다. 

MS가 이번 주 열린 연례 이그나이트 컨퍼런스에서 적어도 한 개 이상의 오피스 스위트를 새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MS는 이날 윈도우와 맥OS용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을 2021년 하반기에 새롭게 내놓을 거라고 발표했다.
 
ⓒGetty Images Bank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은 법인이 볼륨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MS에 1회 선금을 지불해 사용하는 버전을 의미한다. 매월 구독료를 지불하고 오피스 스위트를 ‘대여’하는 구독 버전과는 다르다.  

향후 MS가 보안 업데이트를 중단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험을 기꺼이 감수할 수 있다면, 영구 버전 사용자는 오피스 스위트를 원할 때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영구 버전은 하나의 PC나 맥에만 설치할 수 있으며, 설치된 디바이스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MS가 오피스 스위트를 영구 버전으로도 계속 내놓을 거라는 점이 예상됐던 바 있다. 2년 전 MS가 오피스 2019를 출시했을 때, 마케팅 매니저 자레드 슈타로는 "향후 새로운 영구 버전을 출시할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슈타로는 출시 일자를 명확히 밝히진 않았다.

오피스 2019와 닮았지만, 그 이상의 것이 있다
MS는 지난 22일 오피스 2019의 후속작이 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거라는 점 외에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MS는 블로그에서 "모든 제품의 공식 명칭, 가격, 구입 가능 일자에 관한 추가 세부사항은 추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몇 가지 특성은 MS의 기존 관행에서 유추할 수 있다.

●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은 그간 3년 주기로 출시됐으며, 2021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오피스 버전도 그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MS 오피스 스위트의 후속작 이름은 오피스 2022이 될 것임이 거의 확실하다.

● MS는 오피스 2019 출시에 앞서 오피스 스위트의 업데이트 지원 기간이 (전작인 오피스 2016이 받았던) 10년이 아니라 7년이 될 거라고 하며 오피스 2019에 대한 지원을 줄인 바 있다. 따라서 오피스 2022의 업데이트 지원 기간이 7년 이상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 

● MS는 오피스 2022 출시 후 몇 달 동안은 불가피하게 폄훼할 것이다. 마치 MS가 오피스 2019를 출시 이후에 구독 버전인 오피스 365와 비교하며 깎아내린 것처럼 말이다.

● MS는 오피스 2022를 포함한 여타 영구 버전보다 구독 버전인 오피스 365를 우선시할 것이다. <컴퓨터월드>는 MS가 사용자 지원이나 서비스 접근을 점차 제한함으로써 오피스 2022의 매력도를 상대적으로 낮출 것으로 예상한다. 구체적인 일시는 확실하지만 않지만 특정 시점에 이르면 MS는 영구 라이선스 제품을 더 이상 출시하지 않을 것이다. ciokr@idg.co.kr



2020.09.24

끝이 아니다··· MS, 오피스 영구 버전 또 내놓는다

Gregg Keizer | Computerworld
MS 오피스 2019가 오피스 스위트의 마지막 영구 라이선스 버전이 아니었다.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 후속작을 내년 하반기에 또 출시할 것임을 시사했다. 

MS가 이번 주 열린 연례 이그나이트 컨퍼런스에서 적어도 한 개 이상의 오피스 스위트를 새로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MS는 이날 윈도우와 맥OS용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을 2021년 하반기에 새롭게 내놓을 거라고 발표했다.
 
ⓒGetty Images Bank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은 법인이 볼륨 라이선스 계약을 맺고 MS에 1회 선금을 지불해 사용하는 버전을 의미한다. 매월 구독료를 지불하고 오피스 스위트를 ‘대여’하는 구독 버전과는 다르다.  

향후 MS가 보안 업데이트를 중단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험을 기꺼이 감수할 수 있다면, 영구 버전 사용자는 오피스 스위트를 원할 때 원하는 만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영구 버전은 하나의 PC나 맥에만 설치할 수 있으며, 설치된 디바이스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MS가 오피스 스위트를 영구 버전으로도 계속 내놓을 거라는 점이 예상됐던 바 있다. 2년 전 MS가 오피스 2019를 출시했을 때, 마케팅 매니저 자레드 슈타로는 "향후 새로운 영구 버전을 출시할 생각이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슈타로는 출시 일자를 명확히 밝히진 않았다.

오피스 2019와 닮았지만, 그 이상의 것이 있다
MS는 지난 22일 오피스 2019의 후속작이 내년 하반기에 출시될 거라는 점 외에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다. MS는 블로그에서 "모든 제품의 공식 명칭, 가격, 구입 가능 일자에 관한 추가 세부사항은 추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몇 가지 특성은 MS의 기존 관행에서 유추할 수 있다.

● 오피스 스위트 영구 버전은 그간 3년 주기로 출시됐으며, 2021년 하반기에 출시되는 오피스 버전도 그런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MS 오피스 스위트의 후속작 이름은 오피스 2022이 될 것임이 거의 확실하다.

● MS는 오피스 2019 출시에 앞서 오피스 스위트의 업데이트 지원 기간이 (전작인 오피스 2016이 받았던) 10년이 아니라 7년이 될 거라고 하며 오피스 2019에 대한 지원을 줄인 바 있다. 따라서 오피스 2022의 업데이트 지원 기간이 7년 이상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 

● MS는 오피스 2022 출시 후 몇 달 동안은 불가피하게 폄훼할 것이다. 마치 MS가 오피스 2019를 출시 이후에 구독 버전인 오피스 365와 비교하며 깎아내린 것처럼 말이다.

● MS는 오피스 2022를 포함한 여타 영구 버전보다 구독 버전인 오피스 365를 우선시할 것이다. <컴퓨터월드>는 MS가 사용자 지원이나 서비스 접근을 점차 제한함으로써 오피스 2022의 매력도를 상대적으로 낮출 것으로 예상한다. 구체적인 일시는 확실하지만 않지만 특정 시점에 이르면 MS는 영구 라이선스 제품을 더 이상 출시하지 않을 것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