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첫 '디지털 혁신 전략' 발표··· "모든 공공 서비스 7년내 온라인화"

ARNnet
호주 연방 정부가 첫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내놓았다. 정부의 모든 서비스를 7년 내에 온라인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공공기관을 방문해야 하는 업무 전체를 디지털화하는 것이다. 형식주의와 관료주의를 없애는 노력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같은 내용은 지난 11월 21일 호주 HSDT(Human Services and Digital Transformation) 담당부서 장관인 마이클 키난이 발표했다. 그는 이 계획이 정부 관련 모든 업무에서 법과 규제, 신고 같은 작업 관련 웹의 복잡성을 단순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예를 들면, 출생과 결혼, 사망 신고를 할 때 기존에는 연방정부, 주정부 등에 각각 신고해야 했지만 이를 한번에 할 수 있도록 바뀌게 된다.

또한 호주 정부는 파일럿으로 진행했던 디지털 신원 확인 시스템 마이가브아이디(myGovID)도 확대하기로 했다. 사실상 모든 공공 서비스의 로그인 시스템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이 시스템은 지난 10월 연방 정부가 발표한 것으로, 개인 ID와 동일한 디지털 신원이다. 이를 이용하면 정부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인들이 신원을 증명하기 위해 공공기관을 방문할 필요가 줄어든다. 호주 정부는 2019년부터 이를 전면 확대해 활용할 계획이다.

키난은 "7개년 전략을 미리 발표한 이유는 최종 목표를 공유하고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변화에 앞서 모두가 고민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해서다. 우리는 정부 계획에 대해 궁금한 점이나 우려사항에 대해 더 일찍 논의하고자 한다. 사람들이 준비됐을 때만, 모두의 삶을 더 편리하게 하는 이 작업을 시작할 수 있다. 디지털 서비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의 확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이런 선행작업은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실행하는 비용은 개별 부서와 기관의 예산을 통해 진행된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한 이번 전략 계획에는 정부의 디지털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정부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플랫폼으로, 전체 트랜스포메이션 과정의 일부가 된다. 전략 계획 문서를 보면, 이 마켓플레이스는 지속적으로 금전적인 가치를 제공하고 디지털 부문을 발전시키는 과정에서 호주 정부의 위험을 줄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전략에는 2020년까지의 핵심 프로젝트와 주요 마일스톤 등 로드맵이 포함돼 있다. 이 중에는 대규모 인구조사인 e센서스(eCensus)를 실제 조사보다 최소 48시간 전에 시민의 모든 기기에서 제공하는 내용도 있다. 언제 e센서스가 완료되는지를 알려주는 기능도 구현할 예정이다. 지난 2016년 인구조사에서는 온라인 양식 관련 시스템 장애가 발생해 일정이 크게 지연됐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