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E,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관리 위한 SaaS SW '원스피어' 소개

CIO KR
클라우드 컴퓨팅은 운영 효율성과 비용 최적화를 약속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대기업은 당분간 하이브리드 컴퓨팅 환경을 운영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많은 기업에게 클라우드 기술은 이미 복잡한 컴퓨팅 인프라 스트럭처 위에 또 하나의 계층을 추가하는 존재로 다가온다.

HPE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최적화해야 한다는 시장의 수요를 기회로 보고 있다. 온프레미스 및 퍼블릭 클라우드용 SaaS 기반 멀티 클라우드 관리 소프트웨어인 '원스피어'(OnSphere)를 지난 28일 디스커버 컨퍼런스에 공개한 이유다.

무어 인사이트 앤 스트래티지의 레트 딜링햄 수석 애널리스트는 HPE가 주최한 웹캐스트에서 "하이브리드 IT는 이제 당면한 현실이다. 다수의 클라우드가 도입됨에 따라 컴플라이언스 및 비용 최적화는 물론 사내 컴퓨팅 및 IoT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해 프라이빗 클라우드 인프라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기업들은 여러 클라우드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는 이러한 오케스트레이션 툴과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인프라 스트럭처 전반에 걸친 통합 관리가 과제로 부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HPE의 소프트웨어 정의 및 클라우드 그룹 수석 부사장 릭 르위스는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오케스트레이션 도구가 제한되어 있다는 점이 문제라고 설명하며, 특히 특정 퍼블릭 클라우드 벤더 생태계 내에서만 이용 가능한 특성을 지닌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원스피어는 열려 있다. 오픈API를 가졌기에 원하는대로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1월 출시될 예정인 원스피어는 출시 시점에서는 AWS에서만 작동할 예정이다. HPE는 애저와 구글 클라우드에 대한 지원이 이후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온프레미스 측면에서는 VM웨어와 쿠베르네티즈를 포함해 광범위한 클라우드 플랫폼을 지원할 예정이다. HPE는 오픈 스택과 애저 스택 등에 대한 지원이 추가될 예정이며, 전 세계 600여 파트너로 구성된 클라우드 28과 공조해 기능성을 확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HPE 소프트웨어 정의 및 클라우드 그룹의 사용자 경험 아키텍트인 브라이언 자코는 "원스피어는 콘테이너 기반 서비스와 쿠베르네티즈 오케스트레이션을 사용하여 현대적인 아키텍처로 구축됐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두 실행된다"라고 말했다.

셀프 서비스 포털
자코은 원스피어가 기존 가상 시스템 팜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변환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가상 머신 팜이 원스피어 플랫폼에 연결되면 기존 VM 배포, 탬플릿 및 네트워크가 셀프 서비스 포털을 통해 자동으로 검색된다는 설명이다.

새로운 가상 인프라 구축 과정은 새 물리 인프라를 구축하는 과정과 유사하다. 사용자는 하드웨어가 지리적으로 위치하는 곳을 지정하고 온 프레미스 인프라와 SaaS 플랫폼간에 안전한 통신 링크를 제공하기 위해 사이트에 가상 게이트웨이를 배치하게 된다. 자코는 " "이 게이트웨이가 배포되면 베어 메탈 서버를 한 번의 클릭으로 VM웨어를 실행하는 새로운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구성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HPE는 이 밖에 원스피어가 퍼ㅕ블릭 클라우드 및 사내 구축 환경 전반에 걸쳐 단일 사용보기를 제공하는 한편 비즈니스 관리자 및 CIO가 클라우드, 사이트, 사업부 또는 가입자별로 자원 및 지출을 제어 및 최적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전했다. 원스피어의 가격은 가입형 소비 모델로 책정된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