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도 분야도 '각양각색'··· 최근 오픈소스화된 프로젝트 6가지

Network World
거대 소프트웨어 또는 하드웨어 프로젝트를 오픈소스화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대기업에서 중소기업, 정부에 이르기까지 그 주체 또한 다양하다. 여기 최근 오픈소스 세상에 합류한 거대 프로젝트들을 정리했다. 

페이스북 보이저(Voyager)
React.js, OCP(the Open Compute Project) 등의 여러 오픈소스 사례를 가진 페이스북이 이달 초 또 하나의 프로젝트를 오픈소스화했다. 원격 데이터센터가 트래픽을 전송할 수 있도록 고안된 광학 스위치 오픈 디자인인 '보이저'다.



프리커서(Precursor)
간결성과 시제품 제작용도에 초점을 맞춘 협업형 디자인 도구인 프리커서가 지난달 오픈소스화됐다.

마이크로소프트 올림푸스(Olympus)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달 또 하나의 오픈소스 프로젝트 '올림푸스'를 공개했다. 클라우드에 초점을 맞춘 인프라스트럭처 하드웨어 디자인 레퍼런스다. 회사가 애저 퍼블릭 클라우드에 적용하고 있는 디자인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비앤비 날리지 리포지토리(Knowledge Repository)
에어비앤비가 자사의 내부 날리지 리포(Repo)를 오픈스스화했다. 회사의 데이터 과학팀 관계자에 따르면, "프레젠테이션 자료, 이메일, 구글 문서도구가 뒤섞인 데서 중요한 정보들이 종종 발견되곤 한다.” 회사는 이 문제의 해결 방법에 관해 고민한 이후 결과 보고용 마크다운 템플릿과 기트(git) 버전 관리를 결합한 날리지 리포지토리를 사내에 개설했으며, 이를 오픈소스화하기에 이르렀다.

코드.gov
미 정부가 출시한 소프트웨어 코드 공유 웹사이트 오픈소스 프로젝트다. 현재 10곳 이상 기관들의 오픈소스 프로젝트 50여 개가 공개돼 있다. 업무 중복 및 비용 낭비를 막으려는 목적으로 개소됐으며 누구나 접근할 수 있다.



시티 오브 보스턴(The City of Boston)
미 보스턴 시 또한 공식 웹사이트를 갱신하는 과정에서 독자적인 소스 코드를 오픈소스 라이선스 아래 공개했다. 이를 이용하면 외부의 기여자들이 시 웹사이트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수 있게 된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