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 2016서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 2종 공개

CIO KR
LG전자가 이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6’에서 핵심 프리미엄 기능을 담은 보급형 스마트폰 ‘X 시리즈’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듀얼 카메라’, ‘세컨드 스크린’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채택하던 핵심 기능을 ‘X시리즈’에 모델별로 각각 탑재해, 기존 보급형 라인업과 차원이 다른 경험과 가치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X 시리즈’ 각 모델별로 다른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MWC 2016에서 공개하는 X 시리즈는 ‘듀얼 카메라’를 탑재한 ‘X 캠(Cam)’과 ‘세컨드 스크린’을 채택한 ‘X 스크린(Screen)’ 등 2종이다.

X 캠은 1,300만과 5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를 후면에, 800만 화소 카메라를 전면에 배치했다. 118g으로 가벼우며 5.2인치 풀H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전면 상단 베젤을 곡면 유리로 마감 처리한 ‘3D 벤딩 글래스(Bending Glass)’를 적용, 입체감을 높인 디자인을 갖췄으며 5.2mm의 측면 최소 두께로 그립감이 부드럽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X 스크린은 ‘V10’에 적용했던 ‘세컨드 스크린’ 기능을 탑재했다. 세컨드 스크린은 시간, 요일, 날짜 등 기본 정보는 물론 문자, SNS 등 알림 여부를 항상 표시해 주는 올웨이즈온(Always-on) 기능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단순 정보 확인을 위해 불필요하게 화면을 켜고 끄는 횟수를 줄일 수 있다. 또 자주 쓰는 앱, 음악 재생 등 필요 기능을 손쉽게 등록하고 실행할 수 있어 편리한 멀티태스킹도 가능하다.

LG전자는 X 시리즈를 3월부터 한국을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