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모니터 라인업 확대

CIO KR
LG전자가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 5종을 출시한다. 특히 21:9 화면비 모니터 신제품 ‘34UC98, 34UM88’을 추가했다.

회사에 따르면 신제품 34UC98은 풀HD보다 2배 이상 해상도가 높은 QHD(3,440X1,440) 디스플레이로 몰입감이 높은 곡면 화면이다. 기존 16:9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양쪽 끝의 화면까지 볼 수 있어 영상이나 음악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편집하거나 박진감 넘치는 게임을 하는 경우에 적합하다.



이 제품은 최상의 화질을 보여주기 위해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썬더볼트2(Thunderbolt2) 포트는 데이터 전송속도가 기존의 USB 3.0보다 약 4배 빨라 용량이 큰 고해상도의 화면도 부드럽게 보여준다. AMD의 프리싱크(FreeSync) 기술은 빠르게 움직이는 화면도 깨지거나 끊기지 않고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또, 블랙 스태빌라이저(Black Stabilizer) 기능은 비슷하게 보이는 어두운 색상들도 더욱 선명하게 구별한다.

이 제품은 화면 밝기, 화면비, 화면 분할 등을 마우스만으로 간편하게 조정할 수 있는 온스크린 콘트롤(On Screen Control) 기능도 갖췄다. 자주 사용하는 프로그램을 미리 설정해둔 밝기와 색상으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게임은 선명한 색상으로, 글자를 많이 읽어야 하는 문서 작업 프로그램은 눈에 부담을 주지 않는 은은한 색상으로 띄운다.

LG전자는 풀HD보다 4배 높은 해상도인 울트라HD(3,840X2,160)를 적용한 16:9 화면비의 4K 모니터 27UD88·27UD68도 공개했다. 이 제품들은 섬세하게 사진을 보정하거나, 고해상도의 게임을 즐기고 싶을 때 탁월한 화질 경험을 제공한다. 최신 USB-C 타입의 단자를 이용해 이 모니터를 노트북과 연결하면, 노트북 화면을 모니터에 보여줄 수 있고, 동시에 노트북이 충전까지 된다.

이 밖에도 LG전자는 베젤 두께가 2.5mm에 불과한 모니터 24MP88도 선보였다.

LG전자 HE사업본부 장익환 모니터/PC BD(Business Division) 담당은 “혁신적인 기술을 반영한 프리미엄 제품으로 글로벌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