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1:9 화면비 모니터 라인업 확대

CIO KR
LG전자가 21:9 화면비 모니터 신제품을 출시하며 모니터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34형 LG 곡면 울트라와이드 모니터(34UC98)의 예약판매를 시작한 데 이어 평면형의 34형/29형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2종도 내년 초 출시할 예정이다. 이로써 LG전자는 총 10개 모델의 21:9 화면비 모니터를 갖추게 됐다.



설명에 따르면 이번 곡면형 34인치 제품은 AMD의 프리싱크(FreeSync) 기술을 적용해 화면이 깨지거나 끊기지 않고 부드러운 화면을 보여준다. 스탠드에도 곡면 디자인을 적용해 세련미를 더했다. 사용자 눈높이에 맞춰 스탠드 높이를 조절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제품은 사용 편의성이 한층 강화됐다. 모니터에 여러 화면을 띄울 경우 특정 화면을 다른 화면에 가리지 않고 항상 가장 앞쪽에 보이도록 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주식차트, 채팅창, 동영상 등을 모니터에 늘 띄워놓고 확인해야 하는 고객들에게 유용하다.

LG전자는 12월 말까지 34형 LG 곡면 울트라와이드 모니터(34UC98)를 구매하는 선착순 100명에게 4단 접이식 블루투스 키보드인 롤리키보드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출하가는 34형 곡면 모니터가 129만원, 평면 모니터는 34형과 29형이 각각 47만9,000원, 39만5,000원이다.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FD 담당 허재철 상무는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울트라와이드 모니터로 21:9 화면비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