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애플-존슨앤존슨-메드트로닉스와 파트너십 체결 "왓슨 기반 헬스 클라우드 구축 중"

CIO KR
IBM이 개인 의료 서비스 혁신을 위해 왓슨을 기반으로 하는 대규모 헬스 클라우드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의사, 연구원, 의료 보험회사, 의료 서비스 관련 기업들이 개인별 통찰력과 종합적인 정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이다.

IBM의 인지컴퓨팅인 왓슨을 기반으로 하는 이 플랫폼의 확산을 위해 IBM은 애플, 존슨앤존슨, 메드트로닉 등의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데이터 수집, 분석 및 피드백을 통해 소비자 및 의료 기기의 최적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헬스케어 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익스플로리스와 피텔을 인수했으며, 전담 사업부인 IBM 왓슨 헬스를 메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신설했다.

IBM과 애플은 IBM 왓슨 헬스 클라우드를 통해 양사의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애플의 헬스킷(HealthKit)과 리서치킷(ResearchKit)를 위한 보안 기반의 클라우드 플랫폼과 분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의료 서비스 사용 소비자들이 iOS 앱에 입력한 건강 데이터와 지원하게 될 것이며, 의료 분야 연구원들은 IBM의 최첨단 데이터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안전한 개방형 데이터 스토리지 솔루션을 확보하게 될 것이다.

존슨앤존슨은 IBM과 협력해 인공 관절 및 척추 수술 등 수술 전후의 환자 진료에 초점을 맞춘 지능적인 코칭 시스템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솔루션들은 모바일 기반으로 개발되며 왓슨 헬스 클라우드를 통해 IBM 왓슨의 인지 컴퓨팅 기능을 활용하게 된다.

메드트로닉은 IBM과 함께 왓슨 헬스 클라우드 인사이트 플랫폼을 활용해 당뇨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고도로 개인화된 새로운 의료 서비스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인슐린 펌프와 연속혈당측정기 등을 비롯한 다양한 메드트로닉 기기에서 가져온 환자 정보와 데이터를 수신하고 분석하며, 이를 바탕으로 환자와 병원에게 동적이고 개인화된 당뇨병 관리법을 제공하게 된다.

한편, IBM은 기존의 역량을 보완하기 위해 클리블랜드에 본사를 둔 익스플로리스와 델라스에 본사를 둔 피텔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양 사는 모두 빅데이터 분석을 적용해 개인 및 단체의 건강 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선도적인 건강 관리 기술 전문 업체들이다.

이번 인수는 첨단 분석 및 인지 컴퓨팅 기능 적용으로 1차 의료 기관, 대형 병원 시스템, 의료진 네트워크를 지원해 보건 의료 품질 향상과 보다 효과적이고 건강한 환자 치료 결과를 거두기 위한 IBM의 노력의 일환이다. 두 인수 거래 모두 계약 조건이 공개되지 않았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