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가 기후변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그리고 'IoT'의 무한 가능성

Network World

지난 2014년은 기록상으로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한 해다. 지난 달 발표된 이 연구로 인해 워싱톤 정계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 이에 대처하는 방법을 다시 중점 논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구 온난화는 정치적 문제에만 그치지 않는다. IT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하다.

IT 임원이라면 지구 온난화로 비롯된 문제를 감안해 DR(Disaster Recovery, 긴급 복구)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다면 자신의 업무에 태만한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지구 온난화로 파생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해낼 수도 있다.

가트너의 수석 애널리스트 겸 부사장인 휘트 앤드류는 "기후변화가 실존하는 위협이라고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비즈니스 기회가 존재함을 말하고자 한다. 기업들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기회가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후 변화를 논의하고, 연구하고, 관련 시나리오를 만들고, 방지와 경감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을 추적하고 감시하는 IoT와 신기술을 개발해야 한다. 기후변화는 고객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 기후변화가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적절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IoT와 캘리포니아의 가뭄
예를 들어, 현재 캘리포니아는 가뭄으로 인한 비상사태에 처해 있다. 농부, 와인업체, 기타 농업 종사자들이 심각한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다.

멜라노 앤 컴퍼니(Mellano & Company)가 운영하는 칼스버드 꽃 농장(Carlsbad Flower Fields)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코벨 그룹(Covell Group)과 계약을 맺고 54에이커 면적의 농장에서 토양 높이, 알칼리성, 기타 중요 정보를 측정하는 스마트 관개 시스템을 배치하고 있다.

이 회사는 농장 곳곳에 토양을 감시하는 센서를 설치했다. 코벨 그룹의 대니 코벨 대표는 금속 상자에 든 컨트롤러와 통신 장치가 ZyXEL’s ZyWALL2WG 방화벽/VPN 게이트웨이를 이용해 센서 데이터를 멜라노의 데이터센터로 전송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유선 인터넷 연결과 함께 모바일 데이터 카드를 매개체로 하는 3G/4G 셀룰러 연결 기술도 사용될 예정이다. 농장 중앙부 등 유선 인프라 설치가 쉽지 않은 지점을 위해서다. 시스템 배치가 완료되면 멜라노는 장소 및 시간에 구애 받지 않고 중요 토양 데이터에 원격 접속할 수 있게 된다.

코벨은 "멜라노 앤 컴퍼니는 토양 모니터링 시스템을 활용해 물을 10% 이상 절약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시설 투자비를 뛰어넘는 절감액이다. 여기에 더해 물을 절약한다. 또 철저하게 관리되는 관개 시스템으로 생산량을 높이고, 토양 품질을 유지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주니퍼 리서치(Juniper Research)의 스테판 소렐 수석 애널리스트는 기후변화에 대한 담론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그 압력 요인으로 인구 증가, (식량을 중심으로 한) 자원 수요 증가 등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에 따르면 농업 부문에서 IoT가 이상적인 도구가 될 수 있다. 지능적인 분석 기반의 의사결정을 촉진하고, 데이터를 공유할 때, 토양과 외부 환경, 농기계와 차량, 식량 재배에 필요한 자원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센서 네트워크로 동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소렐은 "자동화된 시스템과 이를 이용해 수집한 데이터를 가지고 더욱 효율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토양 품질을 기준으로 작물 재배와 추수를 계획하고, 자동화된 부품 주문과 수리 요청을 통해 차량의 정지 시간을 줄이며, 물 사용을 줄일 수 있다. 이는 모두 작물 재배 계획과 생산량 향상에 도움을 준다. 기존의 농경법과 농업 부문의 수익은 판매 시점까지의 농작물 및 가축 관리 능력에 크게 좌우되곤 했다. 그러나 IoT 인프라가 농업 부문에 도입되면서 과거 어느 때보다 가시성이 높아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도시 센서 인프라
지구 온난화가 초래할 영향에 농업만 취약한 것은 아니다. 리벨리움(Libelium)을 공동 창업한 앨래시아 아신 CEO는 "도시 차원에서 기후변화, 과밀화로 인한 문제, 자연 재해, 인적 재해를 대비하고, 극복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스페인 소재 리벨리움은 스마트 도시와 기타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 프로젝트에 사용되고 있는 오픈 기반 하드웨어와 무선 센서 네트워크를 개발하는 업체다. 리벨리움은 IBM, 텔레포니카(Telefonica) I+D 등 대형 시스템 통합업체, 대학, 엑세다(Axeda), ESRI, 센틸로(Sentilo), 씽웍스(ThingWorx) 등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업체와 손을 잡고 있다. 최종 타깃 고객은 도시, 공장, 대학, 공공 당국, 농업협동조합, 축산 관련 단체 및 기업 등이다.

리벨리움의 대표 제품은 ‘Waspmot’라는 센서 노드 플랫폼이다. 80여 센서로 구성된 이 플랫폼은 환경, 물, 도시, 주차장 감시, 농업, 보안, 주변 환경 제어, 방사능 관리, 산업 자동화, 건축물 자동화, 군사 및 자동차 산업, 공장 작업장 환경, 스마트 미터기(계량기) 등에 사용될 수 있다.

지방 도시 정부 중에는 바르셀로나가 처음으로 광장의 공해 및 소음 감시를 위해 Waspmote 센서 노드를 이용하는 스마트 도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센틸로(Sentilo)를 개발했다.

바르셀로나 시의회 소속 조르디 치레라 프로젝트 매니저는 "센틸로 플랫폼은 여러 센서 데이터를 손쉽게 통합해 스마트 도시로의 발전을 촉진하는데 목표가 있다. 센틸로와 리벨리움의 제품들은 상호운영 가능하고 개방된 센서 인프라라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 오픈소스 기반 솔루션을 선호하는 도시라면 어느 곳이든 이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스페인 산탄데르(Santander)에도 리벨리움의 스마트 주차 및 환경 감시 플랫폼이 설치되어 있다. 운전자가 더 빨리 빈 주차 공간을 찾아 이산화탄소 배출과 소음 공해를 줄이고, 교통 정체를 최소화하며, 연료를 절약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이런 식으로 '연결되는' 도시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민관협력
오레곤(Oregon), 메인(maine), 메사추세츠(Massachusett), 버몬트(Vermont) 등에 소재한 정부 조직들은 인텔, 시만텍,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민간 기업과 협력해 성과를 일궈내고 있다. 현재 오레곤의 TAO(Technology Association of Oregon)에는 소프트웨어 및 기술 산업과 관계가 있는 수백 명의 전문가 및 주민들이 참여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2011년 오레곤 프리네빌(Prineville)에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를 건설했다. 그리고 이 기술을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pen Compute Project)에 참가한 업계 종사자들에게 공개했다. OCP는 IoT와 관련된 혁신을 극대화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아이디어, 기술 사양, 기타 지적 재산을 공유하는 협력적인 대화를 유도하는데 초점이 맞춰진 공동체다.

TAO의 스팁 뉴베리 대표는 "우리는 자연 자산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TAO는 회원사들과 밀접히 협력해 녹색 비즈니스를 촉진할 새 이니셔티브와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우리는 지역의 리더들이 자생적인 기술과 스마트 비즈니스 투자를 통해 기후변화 및 이산화탄소 배출 경감에 발벗고 나선 것을 자랑스러워한다"라고 강조했다.

엘리멘털 테크놀로지스(Elemental Technologies)를 공동 창업한 샘 블랙맨 CEO도 TAO의 비전에 동의하고 있다. 그는 기후변화가 포틀랜드의 거주 적합성에 중대한 위기를 초래하고 있으며, 동시에 자신의 회사가 글로벌 시장에서 효과적으로 경쟁하는 역량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랙맨은 "우리는 서로 힘을 합해 천연자원을 보존하고, 계속해서 이런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협력, 공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고객' 참여
메인 주의 관광 산업은 해안, 어장, 삼림, 천연자원 기반 경제에 피해를 주는 기후 파괴와 오염으로 위협받고 있다. 메인 주 천연자원 위원회(Natural Resource Council)의 리사 폴만 이그제큐티브 디렉터에 따르면, 이에 대한 해결책은 간단하다. 포괄적인 에너지 효율성 구현 대책을 통해 에너지 수요를 줄이고, 화석 연료 대신 깨끗한 재생 에너지원으로 에너지원을 바꾸는 것이다.


폴만에 따르면 메인 주에서는 이를 위해 '더 스마트한' 그리드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분산형 에너지 생산과 에너지 소비자와의 쌍방향 정보 통신이 중심이 되는 개념이다. 에너지 사용자가 독자적으로 더 많은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현재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태양광 발전 기술이 중심이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IoT는 전기 자동차에서 온수기, 에어콘에 이르기까지 가전 제품을 모니터링 및 제어하는데(예, 특정 시간대에만 전기를 사용) 도움을 준다. 현재 메인 주의 전기 사용자 대다수가 디지털 스마트 미터기(계량기)를 보유하고 있다. 스마트 미터기는 소비자와 가전제품에 전기를 사용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에 대한 신호를 직접 전송한다.

알티미터 그룹(Altimeter Group)의 제시카 그루프맨 수석 연구원은 "현재 소비자들에게 이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들은 두 가지 방식으로 서비스한다. 첫째, 전반적인 에너지 사용량을 시간과 장치 수준까지 자세히 감시하고, 전기와 천연 가스의 효율성을 비교할 수 있는 능력이다. 둘째, 이웃과 에너지 효율성을 비교할 수 있는 의사결정 측면의 서비스다. 에너지 효율성이 이웃에 비해 낮다면, 예를 들어 빈 방의 조명을 끄는 방식으로 에너지 사용 양태를 바꿀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모니터링이 가져오는 가능성은 끝이 없다"라고 말했다.

그루프맨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주의 전기 유틸리티 회사인 하이드로 원(Hydro One)은 고객들에게 실시간 전기 요금과 소비 정보를 색상 변화와 함께 알려주는 '에너지 줄'(energy joule )이라는 구(球) 모양의 장치를 공급하고 있다. 앰비언트 디바이스(Ambient Devices)라는 회사와 제휴해 진행 중인 이 프로그램은 피크세이버 플러스(Peaksaver PLUS)라는 프로그램에 등록한 고객들이 대상이다.

이 장치는 고객 가정에 설치된 스마트 미터기의 무선 전송기를 이용해 신호를 전송 받아 kWh당 에너지 요금과 피크 시간대 동안의 가격 변동을 녹색, 황색, 적색으로 표시해 알려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장치를 이용할 경우 최대 25%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다.

결론: 모든 기업들을 위한 조언
알티미터의 수잔 에트링거 애널리스트는 "기업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공급, 제품 개발, 원가, 수익, 고객 경험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신호들을 파악하는 것이다. 실제 발생하고 있는 현상 데이터를 수집하면 이런 실제 정보를 바탕으로 현상을 바꿀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 과학적인 방법과 IoT 기술을 이용해 비즈니스를 견인할 수 있는 신호, 견인할 수 없는 신호를 파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렇다면 이는 어떻게 가능할까? 먼저 목표를 정해야 한다. 그런 후 가설을 세워 특정 기준 데이터를 대상으로 검증을 해야 한다. 평균 물 사용량 등의 기준 데이터를 파악하면 이를 벗어난 데이터를 더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그리고 이는 아주 중요한 단계로 이어진다 에트링거는 "이후 제시할 기준, 전망치, 프로세스에 미칠 영향이 반영된 알고리즘을 구축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글로벌 기후변화는 기업 전략에 결국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며, IT 분야의 모든 벤더에게 이는 기회다. 벤더가 아닌 기업들 또한 마찬가지이다. 적합한 기술을 활용함으로써 자신의 경쟁력으로 극대화할 수 있는 기회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