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짜 온라인 vs 푸짐 365··· MS 오피스 선택 가이드

PCWorld
한때 값비싼 투자(혹은 은밀한 도용)의 대상이었던 MS 오피스는 이제 거의 모든 기기상에서 무료, 또는 무료에 가깝게 사용할 수 있는 존재가 됐다. 

가격만 변화한 것이 아니다. MS는 오피스 애플리케이션과 관련해 공격적 행보를 지속해가고 있다. 원조격인 브라우저-기반 오피스 온라인은 점진적으로 기능이 추가되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윈도우 10용 오피스를 윈도우 10 스마트폰과 소형 태블릿에 무료로 사전 설치시켰다. 동시에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로의 업그레이드를 매력적으로 만드는 혜택과 인센티브들을 많이 추가했다.

이제 문제는 무엇이 나에게 알맞은 버전인지 여부다. 여기 무엇을 사용할지에 대한 안내를 준비했다.

유료 버전과의 차이는?
오피스 온라인(Office Online)은 오피스 홈 & 스튜던트 2013 스위트와 동일하게 4가지 핵심 앱인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를 제공한다. 아웃룩이 필요하다면 아웃룩닷컴(Outlook.com)을 활용하거나 별도로 구매하면 된다. 이 5가지를 다 합하면 오피스 홈 & 비즈니스 2013 스위트에 맞먹는 기능을 무료로 쓸 수 있게 된다. 단 한 푼도 들이지 않고서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무료 오피스 온라인 앱과 모바일 기기용 오피스 앱 모두 유료 버전에 비하면 약간의 기능 한계가 있다.

‘오피스 포 안드로이드’가 1월에 등장했다.


예를 들어, 워드 온라인의 홈 리본을 워드 2013의 홈 리본과 비교해보면 거의 같다. 복사, 자르기, 붙이기, 폰트 변경 등등은 동일하다. 다만 몇 가지 기능은 볼 수 없다: 워드 온라인에는 한 섹션에서 다른 섹션으로 포맷팅 해주는 서식 복사 기능이 빠져있고, 텍스트 효과와 글꼴, 대소문자 바꾸기 등의 기능도 빠져있다.

또 워드 온라인에는 기본적인 글머리기호, 번호 매기기, 텍스트 왼쪽, 오른쪽, 중앙 맞춤 같은 단락 포맷 옵션이 있지만 워드 2013에서 사용할 수 있는 그림자효과, 테두리, 다단계목록 등의 기능은 빠져있다.

하지만 진짜 차이는 리본 옵션이다. 리본 상단의 탭을 보면 워드 2013에는 워드 온라인에는 존재하지 않는 참조와 편지 두 리본을 볼 수 있다. 편지 항목에서는 봉투와 라벨을 인쇄하고 워드 문서의 이메일 통합 인쇄 관리가 가능하다. 참조 항목에는 목차, 각주, 인용 및 참고 문헌, 캡션, 색인, 관련 근거 목차 같은 더욱 전문화 된 문서에 필요한 기능들이 들어있다. 각주 역시 워드 2013에는 참조 리본의 일부다. 그러나 워드 온라인에서 이 기능은 삽입 리본 하에서 사용 가능하다.

모바일 앱을 통해 사용자들은 오피스 문서를 무료로 보고, 만들고, 편집할 수 있으며 그 파일들을 마이크로소프트 원드라이브나 드롭박스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동기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오직 유료 고객들만이 트랙 변경, 변경사항 수용, 열로 텍스트 포맷하기(format text into columns) 같은 작업이 가능하다.

없는 것
기본적인 문서 생성과 편집 기능으로 부족하다면 무료 오피스 온라인 앱은 적당하지 않다. 더 고급 기능성을 이용하려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스위트에 투자해야 하는데, 그 중에서도 부담이 적은 방법은 오피스365를 구독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쓰는 것이다.


오피스365에 가입하면 ‘Delve’ 콘텐츠 관리 툴과 같은 고급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365 개인/가정용은 물론 모든 규모의 사업체에 맞는 다양한 상품들을 갖추고 있다. 오피스365 퍼스널은 월 7달러(혹은 년 70달러)다. 오피스365 홈은 월 10달러 (혹은 년 100달러)이고 5명의 개인이 나눠 쓸 수 있다. 오피스365 비즈니스 상품에는 비즈니스 사용자들을 위해 특화된 몇몇 기능들이 포함되어 있고, 전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스위트를 원할 경우의 요금은 사용자 1명당 월 8.25달러부터 시작된다.

이들 오피스 365 상품들 중 무엇을 선택하던, 사용자들은 완전한 오피스 프로페셔널 2013 스위트까지 받을 수 있다. 오피스365를 구독하면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상에서도 오피스의 전체 기능성을 쓸 수 있고, 무료 스카이프 통화 시간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원드라이브 계정당 무료로 제공하는 15GB 원드라이브 스토리지도 이용할 수 있다.

당신에게 진짜 필요한 것
사실 오피스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충분하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스위트에 사람들이 쓰는 대부분의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만약 아웃룩닷컴도 포함하면 오피스 온라인 툴을 거의 전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기능이 제한적으로 제공된다지만, 파일을 생성, 확인, 편집할 수 있고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기본적인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그러나 만약 액세스나 퍼블리셔를 필요로 한다면 오피스 온라인으로는 부족하다. 그런 앱들을 스위트에서 사용하려면 오피스 프로페셔널 2013을 구입하거나 오피스365를 구독해 오피스 프로페셔널 2013을 다수의 기기에 설치할 수 있는 권리를 얻어야 한다. 또 태블릿이나 스마트폰에서 문서의 가로 세로 변경, 구역 나누기 같은 같은 고급 기능을 활용하고 싶다면 오피스365에 등록해야 한다.


무료 버전은 사실상 대다수 사용자들에게 충분한 기능성을 제공한다.

결국 판단의 근거는 고급 기능의 필요성이다. 스스로 그런 고급 기능이 필요한지 생각해봐야 한다. 필자는 10년 이상 마이크로소프트 워드에 내 업무 시간 대부분을 썼다. 그 오랜 기간 동안 인용 및 참고문헌, 색인, 관련 근거 및 목차 기능은 단 한번도 써보지 않았고, 이메일 통합 기능도 단 한번도 이용하지 않았다. 워드 온라인에서 빠진 기능 중 그나마 일상적으로 쓰는 유일한 기능은 목차 단 하나였다.

모두를 만족시키기
결론은? 간단하다. 오피스 온라인는 대부분의 사용자들의 필요를 충족하기에 충분하다. 유일한 중대한 단점이라면 오피스 온라인을 쓸 때 인터넷에 계속 접속해 있어야 된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 단점만으로 오피스 온라인을 피할 필요는 굳이 없다. 따지고 보면 인터넷에 접속해 있지 않는 동안 오피스 애플리케이션을 그렇게 써야 할 일이 있을지 의문이다.

그럼에도 오피스365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스위트 자체를 뛰어넘는 큰 가치를 제공한다. 무제한 원드라이브 스토리지만으로도 월 7달러의 몫을 하는 셈이고, 제공되는 스카이프 통화시간은 따로 구입할 경우 월 1.38달러다. 오피스365의 이런 저런 혜택들을 다 더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를 거의 무료로 쓰면서 그 외 추가 기능들은 할인 받는 셈이라고 볼 수 있다.

오피스365에 딸린 수많은 기능과 혜택들 때문에 필자는 오피스365 구독을 추천한다. 하지만 실제로 사용자 대부분은 그냥 완전 무료로 제공되는 오피스 온라인만 써도 충분할 것이다.

더욱이 더 많은 선택권이 곧 제공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0용 오피스와 오피스 2016를 올해 말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어떤 신기능이나 능력이 터치-친화적인 윈도우10 앱에 포함될지 미지수다. 또 데스크톱 스위트의 새 버전에 대해서도, 그 어느 것이 오피스 온라인에 포함될지에 대해서도 알려진 바 없다. 확실한 것은 점차 저렴해지고 강력해지는 오피스 당근 경쟁이 적어도 당분간은 지속될 것이라는 점이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