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 버튼 뿐만이 아니다!' 윈도우 8.1의 숨겨진 기능들

PCWorld
마침내 윈도우 8의 많은 문제들을 해결해 줄 윈도우 8.1 개발자용 프리뷰가 공개됐다. 윈도우 8.1의 새 기능들에 대해 들어봤을 것이다. 시작(Start) 버튼이 다시 돌아왔고, 검색 참(Charm)의 검색 엔진은 빙(Bing)이다. 화면 분할 스냅(Snap) 기능을 원하는 대로 설정할 수 있다. 아마 사용법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사소한 변화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윈도우 8.1 구석에는 어두운 골목길에 숨어 스스로 대놓고 존재를 드러내기보다는 조용히 기다리며 빛을 발할 순서를 기다리는 숨겨진 비밀 기능들이다.

이들 보석 같은 기능들은 물론 여러 기기를 대상으로 앱과 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을 동기화 해주는 기능들만큼 빛나는 것들은 아니다. 그러나 나름대로 아주 편리한 기능들이다. 다음은 이들 숨겨진 기능이다.

시작 버튼을 이용한 시스템 종료
가장 기본적인 부분부터 시작하자.

시작 버튼이 다시 돌아왔다. 그러나 시작 메뉴가 돌아왔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PC 시스템을 종료시키려면 참 바를 비롯해 여러 차례 클릭을 해야 한다. 하지만 그것은 시작 버튼에 숨겨진 메뉴를 몰랐을 때다.

마우스 커서를 화면 왼쪽 구석에 가져갔을 때 나타나는 시작 버튼을 오른쪽 클릭하면 디스크 관리(Disk Management), 명령어 입력(Command Prompt) 툴 등 여러 메뉴가 표시된다.

이것들은 윈도우 8.1에 새로 추가된 메뉴가 아니다. 새로 추가된 메뉴는 시스템 종료(Shut Down)이다. 여기 다시 마우스를 가져가 PC를 종료하거나 다시 시작할 수 있다.

데스크톱이나 모든 앱(All app) 등으로 바로 부팅하기

작업표시줄 설정(Taskbar Properties) 부분도 새로워졌다. 데스크톱에는 아주 요긴한 기능을 제공한다. 윈도우 8.1에서는 시스템을 시작하고 데스크톱으로 직접 부팅을 할 수 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사실을 알려주고 싶어하지 않은 듯싶다. 이 옵션을 OS 구석에 숨겨둔 것이 증거다.

데스크톱의 작업표시줄에서 설정을 선택한다. 그러면 완전히 새로운 내비게이션(Navigation) 탭을 확인할 수 있다. 여기에서 구석에 불러올 기능들을 설정할 수 있다. PC 설정(PC Setting)에서도 이들 옵션이 제공된다. 그러나 시작 화면 옵션 가운데 상당수는 이곳에만 있다.

아주 편리한 기능이다. 데스크톱 화면이나 모든 앱 화면으로 직접 부팅을 원하는가? 여기에서 설정을 할 수 있다. 다른 유용한 설정도 마찬가지이다. (시작 화면에 데스크톱 백그라운드를 표시시키는 것도 마찬가지다. )

여러 창에서 메트로 버전의 IE 11 열기



윈도우 8.1의 크기 고정이 가능한 스냅(Snap) 기능은 많은 장점을 갖는다. 그러나 하나의 앱을 여러 스냅 창으로도 열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기 바란다. 윈도우 8에서는 제공되지 않았던 기능이다.

이론적으로 그렇다는 이야기이다.

실제 윈도우 8.1 개발자 프리뷰에서 이 기능을 실행시켜봤지만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앱을 두 차례에 걸쳐 실행 시켜보고, 화면 한쪽에 앱을 위치시킨 후, 다시 앱을 실행시켜도 봤다. 그러나 제대로 되지 않았다.

하지만 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은 여러 개의 창으로 오픈할 수 있다. 탭을 여럿 열어둔 상태에서, 탭 하나를 오랫동안 누르고 있으면 나타나는 팝업 상자에서 '새 창에서 탭 열기(Open tab in new windeow)'를 선택하면 된다. 아니면 웹페이지의 링크를 오래 누르고 있어도 화면 하단에 '새 창에서 탭 열기' 등 여러 옵션이 표시된다.

이걸 클릭하면 IE 11 새 창이 열린다. 또 스냅을 이용해 2개 창을 50/50으로 나눠 사용할 수도 있다.

역할이 더 커진 스카이드라이브
윈도우 8.1에서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의 역할이 더 커졌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강화라는 비전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던 스타일 PC 설정 곳곳에 스카이드라이브를 위치시켜, 스카이드라이브가 윈도 8.1에서 얼마나 중요한 버팀목 역할을 하는지 보여주고 있다. 기본 값으로 기기들을 동기화 해주는 많은 설정이 있다. 앱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클라우드를 더 적극적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3~4단계 아래 숨겨진 옵션들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참 바를 열어, '설정(Setting)'과 'PC 설정 변경(Change PC Setting)'을 선택한다. 그리고 '스카이드라이브' 옵션을 열어, 왼쪽 메뉴 바의 '파일(File)'을 클릭한다.

그러면 카메라 롤(Camera Roll) 폴더의 사진과 문서를 기본값으로 스카이드라이브에 동기화해 저장할 수 있도록 설정할 수 있다. 윈도우 8이 설치된 컴퓨터라면 어디에서나 사진과 문서를 이용할 수 있는 아주 편리한 기능이다.

앱 알림 끄기
하루종일 '알람'이 울려대면 편히 쉬기가 힘들다. 윈도우 8부터 애플과 안드로이드 같은 알림 기능이 도입됐다. 손에 태블릿을 쥐고 있지 않아도 잠금 화면에 불이 들어오면서 알람이 울리곤 한다. 다행히 윈도우 8.1에 이를 방지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콰이어트 아워(Quite Hours)다.



지금까지 설명한 기능들과 마찬가지로 깊숙이 숨겨져 있다. 먼저 설정 참을 연다. 그리고 'PC 설정 변경(Change PC Setting)', '검색 및 앱(Search and apps)', '알림(Notifications)'을 차례로 선택한다. 이후 콰이어트 아워가 보일 때까지 페이지를 스크롤하면 된다. 기본 값으로, 자정에서 아침 6시까지는 알림이 꺼져있다. 그러나 여기에서 자신이 원하는 시간대로 설정을 할 수 있다.

앱 관리하기



윈도우 8의 모던 앱에는 무척이나 성가신 부분이 있다. 일단 공간 낭비는 제쳐두자 (윈도우 8.1에서도 개선되지 않았다). 시작 화면을 제외하고는 관리하기가 정말 귀찮게 되어있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 모던 앱은 데스크톱 파일 익스플로어 폴더 구조로 나타나지 않는다. 제어판의 프로그램과 기능(Program & Features) 인터페이스에서도 삭제가 불가능하다. .

다행히 윈도우 8.1에서 이 부분이 개선이 됐다. .

검색과 앱(Search & Appp)으로 들어가 '앱 크기(App size)'를 클릭한다. 그러면 설치한 모던 앱, 각 앱의 파일 크기가 리스트로 나온다. 하드 드라이브 공간을 확보하고 싶다면, 여기에서 모던 앱을 제거할 수 있다.

무선 미라캐스트(Miracast)
사람들은 유선을 좋아하지 않는다. 윈도우 8.1도 마찬가지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8.1은 안드로이드 4.2와 마찬가지로 애플의 에어플레이(AirPlay) 기술과 기본적으로 같은 역할을 하는 새로운 무선 디스플레이 표준인 미라캐스트를 완벽하게 지원한다. PC 화면을 TV나 다른 모니터를 이용해 볼 수 있는 것이다.

미라캐스트는 새로운 기술 표준이기 때문에 아직까지 호환이 되는 TV를 찾기 힘들 것이다. 그러나 미라캐스트 수신 동글을 TV나 HDMI 포트에 삽입하면 미라캐스트 호환 기기로 변모한다. 또 올 연말 시즌에 출시될 마이크로소프트 X박스 원(Xbox One) 콘솔이 이 미라캐스트를 지원한다. 윈도우 8과 X박스의 시너지 효과가 강화되는 것이다.

윈도우 8.1 기기를 미라캐스트 수신 장치와 연결하기 위해서는 모던 스타일 PC 설정을 바꿔야 한다. 가장 간단하게 설정을 하는 방법은 장치 참(Device Charm)을 열어, 프로젝트(Project)와 디스플레이 추가(Add a display)를 차례대로 클릭하는 것이다. 윈도우 8은 주변의 미라캐스트 장치를 찾는다.

다양한 프린터 지원
윈도우 8.1은 최근 속속 등장하기 시작한 첨단 프린터를 더 효율적으로 지원한다. 예를 들어, 드라이버와 네이티브 API에서 3D 프린터를 지원한다. 기존 2D 프린터처럼 간단하게 3D 프린터에서의 인쇄를 처리할 수 있다는 의미다. 복잡한 파일 추출 과정을 거칠 필요가 없다.

장치 참의 인쇄(Print) 옵션에서 3D 프린터를 설정하면 된다. 아주 현대적인 인터페이스를 기반으로 인쇄 작업을 처리할 수 있다. 프린터 지원 소프트웨어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의 3D 프린터 지원 기능을 십분 활용할 것이다. 아래는 윈도우 8.1에서 메이커보트 레플리케이터(MakerBot Replicator) 2 3D 프린터를 이용해 작업을 하는 사진이다.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윈도우 8.1은 NFC 프린터 또한 지원한다. 윈도우 기기와 프린터가 모두 NFC를 지원한다면(현재는 드물다), 한 장치를 태핑해 다른 장치를 연결한 후 아주 쉽게 인쇄를 할 수 있다.

NFC나 3D 프린터는 아직 먼 이야기일 수 있다. 그렇다면 Wi-Fi 디렉트 인쇄 기능은 어떤가? 윈도우 8.1은 Wi-Fi 디렉트 프린터를 지원한다. 무슨 의미일까? Wi-Fi 네트워크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Wi-Fi 디렉트 호환 프린터를 직접 연결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 다만 프린터와 기기에 따라 방법은 달라진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