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47조 원에 Arm 품는다··· '칩 분야 역대 최대 규모 거래, 공룡 출현?'

CIO KR
엔비디아가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영국 반도체 설계 기업 'Arm 홀딩스'를 최대 400억 달러(약 47조 5,00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Arm과 엔비디아, 소프트뱅크 이사회는 거래를 승인한 상태지만, 복잡한 규제 문제가 아직 남아있다. 

엔비디아는 지난 13일 저녁 Arm의 현 소유주인 소프트뱅크에 총 215억 달러 상당의 엔비디아 주식과 120억 달러의 현금을 지불하고 Arm을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 Arm 직원들을 대상으로 15억 달러 상당의 지분을 발행하는 한편, Arm이 특정 재무 성과를 기록할 경우 최대 50 억 달러의 현금 또는 주식을 소프트뱅크에 추가 지불할 수 있다고 전했다. 

만약 성사된다면 총 400억 달러에 이르는 역대 최대 규모의 칩 분야 거래에 해당한다. 또 AI 및 GPU 분야의 초강자인 엔비디아의 입지를 한층 강력하게 해줄 것으로 관측되는 거래이기도 하다. 

엔비디아 설립자이자 CEO인 젠슨 황은 성명서에서 “AI는 우리 시대에 가장 강력한 기술적 동력이다. 새로운 컴퓨팅 물결을 이끌고 있다. 앞으로 몇 년 동안 AI를 실행하는 수조 대의 컴퓨터가 오늘날의 인터넷보다 수천 배 더 큰 새로운 사물 인터넷을 만들 것이다. 우리의 합병은 AI 시대에 엄청난 입지를 가지는 기업을 창출해낼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직원들에게 발송한 서한에서 “이번 합병은 Arm CPU의 광범위한 존재함과 엔비디아의 AI 컴퓨팅을 결합할 것”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거대한 AI 기회에 참여하는 한편, 클라우드, 스마트폰, PC, 자율주행 자동차, 로봇 공학, 5G, IoT 분야에서 컴퓨팅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거래에 주목할 만한 이유 중 하나는 두 회사가 각기 보유한 강력한 존재감이다. 독립형 GPU 분야를 지배하는 엔비디아와, 거의 모든 스마트폰 칩을 설계한 Arm이 하나로 결합되는 것이다. 존 페디 리서치에 따르면 엔비디아는 2020년 2분기 독립형 PC 그래픽카드 시장의 80%를 차지했다. Arm의 라이선스를 통해 설계된 퀄컴, 애플, 삼성 등의 프로세서는 지금까지 총 1,800억 개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즉 Arm 인수 이후 엔비디아는 서로 다른 두 곳의 칩 산업을 지배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이는 독점 논란이 발생할 소지가 높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엔비디아의 경쟁사, Arm 생태계 내의 기업 등으로부터 반발 움직임을 예상할 수 있다. 또 합병이 이뤄지려면 ARM 소재지인 영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EU(유럽연합) 등 각국 경쟁당국의 기업 결합 심사를 거쳐야 한다.

엔비디아는 Arm이 인수 이후에도 개방형 라이선스 모델과 스마트폰 업계에서 라이선스 보유자와의 관계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Arm이라는 브랜드 명과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는 한편, Arm의 지적 재산권이 영국에 계속 등록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널리스트 반응
한편 이번 소식에 대해 애널리스트들은 일제히 큰 의미를 부여했다. 단기적으로는 물론 장기적으로 큰 파장이 예상된다는 반응이다. 

테크낼리시스 리서치의 창립자 겸 수석 분석인 밥 오도넬은 “반도체 산업에서 가장 충격적인 합병에 해당한다”라며, “애플과 퀄컴 등의 거대 기업의 전략에 즉각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엔비디아가 Arm을 별도 법인으로 유지한다고 할지라도 아마 애플은 Arm 기반 CPU로의 예정된 전환 계획에 대해 진지하게 재검토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엔비디아 관점에서는 오랫동안 갈망했던 CPU 지적 재산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환상적인 전략”이라고 평했다. 

무어 리서치의 팻 무어헤드 애널리스트는 “엔비디아-Arm 거래는 역대 가장 큰 규모의 반도체 거래일뿐 아니라 가장 큰 영향을 끼칠 거래라고 본다. 양사가 서로 성공하지 못했던 영역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이번 거래는 마치 ‘장갑’처럼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