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내 외산 HW·SW 모두 추방"··· 中 정부, 관공서 대상 명령

CIO KR
미중 무역 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2022년까지 정부 기관 내 모든 외국산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자국 제품으로 대체할 것을 명령했다는 보도다. 하드웨어까지 아우르는 조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파이낸셜 타임즈를 비롯한 일련의 외신이 중국 기술 분야 애널리스트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올해 초 중국 정부 고위층으로부터 하달됐다. 2020년 말까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30%를 중국산으로 대체하고, 2021년에는 50%, 2020년에는 나머지 20%를 교체하는 것이 목표다. 

중국 정부가 안드로이드이나 윈도우 등 외국산 소프트웨어를 자국산 솔루션으로 대체하려는 시도는 5년 전에도 있었다. 그러나 완성도와 경쟁력 확보 측면에서 어려움이 따랐으며, 결국 해당 계획은 흐지부지 무산된 바 있다. 

이번 중국 정부의 조치는 하드웨어까지 아우른다는 점에서 관련 파장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인텔과 AMD의 CPU, 엔비디아의 CPU, ARM의 프로세서 아키텍처, 소니 이미지 프로세서 등이 모두 대상이기에 소프트웨어 대체보다 더 어려운 과제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테크크런치 등 외신은 AI 분야를 강화하려는 중국 정부의 전략 등이 오히려 악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중국 정부의 이번 계획과 관련해 구체적인 세부 정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본격적으로 시행되면서 추가 정보가 흘러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소식을 전한 미디어들은 향후 몇 년에 걸쳐 업계 역학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치인 것은 분명하다고 바라보는 분위기다. ciokr@idg.co.kr